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고유명절 설과 달라진 이면

고유명절 설과 달라진 이면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2-13 21:42     조회 : 975    
    · : 고유명절 설과 달라진 이면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고유명절 설과 달라진 이면/은파 오애숙


새해가 되면 너도나도 입에 달고 하는 몇 가지 의례적 인사 있다

“ 건강하게 오래 오래 아주 오래 사세요.” “떡국 한 그릇 드셨나요”
새해가 되면 주변에 살고 계시는 어르신 만나면 *매양 드리며 덕담 받는 인사나
요즘 타지에서 가족과 멀리 떨어져 살고 있는 이들은 “저는 신정 보냈는데요.”

크리스마스 시즌과 새해를 도매금으로 인사하고 신정을 잘 보냈단다
구정 회피 하고픈지 구정에는 방콕 하거나 여행이나 극장 가 맴돌거나
어떤 이는 신정에 구정을 설로 보냈기에 준비한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한다

구정에는 신정을 설로 보냈다고 가족과 떨어진 까닭에 명절 자체 없애나
그들의 마음 속에도 부모와 고향에 대한 그리움에 아련히 밀려오는 서글픔
어릴 때 때때옷 입고 복주머니 차고 세배돈의 추억 아련하게 떠오르는 기억이다

예전에 부모님께서 이민 먼저 가시고 한국에 머물러 있었던 기억 아련하다
학원 운영하였기에 명절엔 모처럼 마음 먹고 쉴 수 있어 크나큰 심신 안정 되어
명절처럼 좋은 것도 없다  허나 여건 상 고향을 찾지 못하는 이도 있던 기억이다

이역만리 타향에서 옛 그리움 밀물처럼 밀려왔다 가슴에 머무는 설날이다

오애숙   18-02-13 22:09
*매양:부사. [같은 말] 번번이(매 때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4735 04-11 운영자
136494 초심  김덕성 46 05:05 김덕성
136493 봄비의 마음眞心  오보영 30 05:03 오보영
136492 그리움의 처음 발걸음이면 분홍빛 넘어짐에  정세일 84 00:07 정세일
136491 우리는 파업을 원하지 않는다 - 홍관희  홍관희 91 04-22 처럼
136490 바람을 기다리며  양해선 120 04-22 양해선
136489 첫사랑  김안로 147 04-22 김안로
136488 고마워요  홍수희 186 04-22 홍수희
136487 연인의 단심 丹心  윤의섭 192 04-22 미산
136486 사랑하는 사람아  이은경 266 04-22 이은경
136485 오후 산책길에서  송정숙 199 04-22 송정숙
136484 사모하여 쇠약하여 지나이다  이영지 196 04-22 李英芝
136483 금강초롱  이영지 201 04-22 李英芝
136482 고향엔 봄이 왔는데  김덕성 271 04-22 김덕성
136481 모순(矛盾)  박인걸 213 04-22 박인걸
136480 거울처럼 비치는 소낙비의 언어들 이었음을  정세일 221 04-22 정세일
136479 유채꽃밭 - 장미의 성  임영준 254 04-22 임영준
136478 황사  靑山 손병흥 1164 04-21 손병흥
136477 백자 달 항아리  김용화1 326 04-21 김용화
136476 비발디의 사계 속에  은파 오애숙 422 04-21 오애숙
136475 4월의 어느 날  은파 오애숙 465 04-21 오애숙
136474 깃발을 다는 풍경  박종영 314 04-21 옥매산
136473 생각나는 사람  백원기 339 04-21 백원기
136472 그대 가련가(봄날이 가네)  은파 오애숙 379 04-21 오애숙
136471 낙화유정 落花有情  윤의섭 280 04-21 미산
136470 절정(絶頂)  박인걸 277 04-21 박인걸
136469 이 작은 공간안에  이은경 271 04-21 이은경
136468 내게 이런 날 있네요(봄 들녘에서) (2)  은파 오애숙 389 04-21 오애숙
136467 파피꽃 들녘  은파 오애숙 364 04-21 오애숙
136466 내 쉼터에서  송정숙 285 04-21 송정숙
136465 햇살의 숨결  김덕성 305 04-21 김덕성
136464 파피꽃 들녘 (1)  은파 오애숙 436 04-21 오애숙
136463 파피꽃 들녘(양귀비) (1)  은파 오애숙 494 04-21 오애숙
136462 가을이면 별빛의 바람 봄을  정세일 308 04-21 정세일
136461 축시/크리스찬 문협 창립 35주년  정용진 200 04-20 정용진
136460 황금 소로  김윤자 144 04-20 김윤자
136459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213 04-20 봄에
136458 우체부 아저씨  이은경 294 04-20 이은경
136457 벗 생각  윤의섭 290 04-20 미산
136456 라일락 향기  김덕성 394 04-20 김덕성
136455 별빛 여행이면 꽃이 피는 동산으로  정세일 277 04-20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