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단풍이 물들어가는 저녁하늘이 있고

단풍이 물들어가는 저녁하늘이 있고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02-14 00:38     조회 : 942    
    · : 단풍이 물들어가는 저녁하늘이 있고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가을만의 고독
바람처럼 낙엽이 되어
갈잎 생각이 머무는 곳으로 떠난
혼자만의 여행길
갈대의 생각이 있는 곳
황금빛 숲속을 지나면
시냇물처럼 맑은 생각의 언덕을
이렇게 걸어가 봅니다.
비록 꿈은 현실 속에서 사라지지만
눈앞에 보이는
이 경이로움
소낙비와 바람과 별들이 만들어 놓은
신비로움
풀잎들의 부지런함으로 
초록색 봄날을
무지개의 시간에 계속 쌓아두면
아침햇살의
그림자가 찾아오는 곳 에서
당신의  계절이 바뀌도록
나뭇잎은 모아진
단풍이 물들어가는 저녁하늘이 있고
이제 새들의 둥지 안에는
달빛의 고요함이 
평온함을 그리움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남을  위해  깨어있는 정신
가을만의 생각의 밝음이며
미움과 시기를  비워낸
꿈과 안개 그 푸름
언젠가는 하얀 도화지위에
하나씩 그려야만 하는
가을 혼자만의 여행길에 동행을 시작한
고독과 외로움
그 쓸쓸함의  오랜 시간동안
순수의 가을은  색동옷을 곱게
풀잎의 가게에서 
오리고 덧대어
꿈을 만들 수 있음도  오랜 기다림은 알 수 있습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5787 04-11 운영자
136789 봄비, 그대 - 평화문단  임영준 21 00:38 임영준
136788 사랑하는 일에  곽상희 27 05-22 곽상희
136787 피어나는 향기 (1)  김병근 50 05-22 금송
136786 보리 이삭 들판에서 (1)  은파 오애숙 71 05-22 오애숙
136785 오월이십삼일  임백령 55 05-22 임백령
136784 어머니의 초상  이만구 53 05-22 이만구
136783 저 불은 장미 지기 전에 12  이은경 66 05-22 이은경
136782 독존송 獨尊松  윤의섭 39 05-22 미산
136781 현려송 懸麗松  윤의섭 42 05-22 미산
136780 봄비 (1)  은파 오애숙 97 05-22 오애숙
136779 가을비  성백군 48 05-22 하늘호수
136778 등대의 사랑  성백군 61 05-22 하늘호수
136777 그저 좋네  김덕성 122 05-22 김덕성
136776 로토루아 호수  김윤자 57 05-22 김윤자
136775 수필 같은 산책길에서 만난 고요함도 스스로 작곡한 노래  정세일 85 05-22 정세일
136774 봄비는 눈물입니다 - 평화문단  임영준 129 05-22 임영준
136773 소식 없는 할머니  백원기 274 05-21 백원기
136772 제비가 왔다  김귀녀 265 05-21 김귀녀
136771 꽃 한송이  송정숙 454 05-21 송정숙
136770 망우 탐앤드 탐에서  민경대 517 05-21 민경대
136769 구월이 오면  이만구 506 05-21 이만구
136768 상흔(傷痕)기억  박인걸 497 05-21 박인걸
136767 저 붉은 장미 지기 전에 11  이은경 578 05-21 이은경
136766 신록 찬미 新綠讚美  윤의섭 535 05-21 미산
136765 새마을호 퇴역  윤의섭 478 05-21 미산
136764 귀천歸泉  강대실 504 05-21 강대실
136763 뉴질랜드 아그로돔 농장  김윤자 538 05-21 김윤자
136762 봄 산행  김덕성 633 05-21 김덕성
136761 뿔 - hankookin.us  임영준 607 05-21 임영준
136760 늙은 자작나무  이상묵 573 05-21 이상묵
136759 희망의 샘 물결  은파 오애숙 673 05-21 오애숙
136758 아름다움의 모형만 집어낼지 모릅니다. 그리움의 시간에서  정세일 583 05-21 정세일
136757 인생의 강에서 다시 한 번 새겨보는 마음 (1)  은파 오애숙 695 05-21 오애숙
136756 두 손 번쩍 이영지 」  이영지 609 05-20 李英芝
136755 오월의 햇살 이영지  이영지 490 05-20 李英芝
136754 침묵하는 산  김근이 506 05-20 김근이
136753 고령산 보광사  목필균 485 05-20 목필균
136752 봄이 오는 길목에서  이만구 600 05-20 이만구
136751 꽃창포 추억  윤의섭 504 05-20 미산
136750 보리꽃  윤의섭 541 05-20 미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