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수필===발렌타인데이 (Valentine's Day)

수필===발렌타인데이 (Valentine's Day)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2-14 05:38     조회 : 1083    
    · : 수필===발렌타인데이 (Valentine's Day)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발렌타인 데이/은파 오애숙


이월이 오면 상점마다 분홍빛 물결 출렁인다.
입춘을 시작으로 봄 맞이하는 화사함에 사랑을 향한 행진이 펼쳐진다.

해피 발렌타인 데이!!(Valentine's Day) 2월 14일 위한 사랑의 행진이라 싶다. 사랑을 위해 날개 달아 날개 쳐 오르는 날!!  그 유래를 잠깐 살펴보면 한 가지 설은  로마 카톨릭교회의 성 밸런타인 주교가 군인들의 군기문란을 우려하여 결혼 금지에 기인한다. 남자들을 더 많이 입대 시키기 위해 결혼을 금지하던 것이 문제되었다. 황제 클라우스2세의 명령을 어기고 군인들의 혼인 성사를 집전했다가 순교한 날인 2월 14일을 기념하기 위한 축일이다.

다른 한 가지는 서양에서 새(bird)들이 교미를 시작하는 날이 2월 14일 이라고 믿은 데서 유래했다는 주장이 있다. 세계 각지에서 이날은 남녀가 서로 사랑을 맹세하는 날로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어떤 유래이건 이날은 사랑을 위한 행진의 날이라 싶다. 매년 2월 14일은 성 밸런타인 데이(영어 Saint Valentine's Day, 이탈리아어  festa di san Valentino)로 연인들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날이 된 것이다.

참고로,여성이 남성에게 선물 주는 날이라는 인식은 영국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초콜릿을 주는 날로 인식 된 것은 일본에서 마케팅 전략 세워 유래 된 것이다. 원래는 밸런타인이다. 하지만 국립국어원 지정 표준어가 [발렌타인데이]라고 부른다.세계 각지에서 이날은 남녀가 서로 사랑을 맹세하는 날로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초콜릿을 보내는 관습은 19세기 영국에서 시작되었다. 하지만 일본 고베의 한 제과 업체의 밸런타인 초콜릿 광고를 시작으로 발전 되었다.

영국에서 초콜릿을 보내는 관습이 19세기 영국에서 시작되었다. 1936년 일본  고베의 한 제과 업체의 밸런타인 초콜릿 광고를 시작으로 “밸런타인데이 =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이미지가 일본에서 정착되기 시작했으며 1960년 일본 모리로나 제과가 여성들에게 초콜릿을 통한 사랑 고백 캠페인을 벌인 것이다 .일본에서 벌인 캠페인이 시작 계기가 되어 여성이 초콜릿 통해 좋아하는 남성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서 일본 식 밸런타인데이가 정착되기 시작했다.

모리나가 제과는 밸런타인데이에 남성도 좋아하는 여성에게 초콜릿을 주자라는 캠페인을 전개하기 시작하여 초콜릿 상표 인쇄가 거꾸로 새겨진 이른바〈逆초코〉시리즈를 발매하기 시작했다. 여성이 남성에게 초콜릿을 주는 날이라는 식의 일본풍 밸런타인데이는 과도한 상술에 대한 지적이 제기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날을 계기로 만물이 소생하는 이른 봄부터 생동감 넘치게 많은 연인들이 탄생하게 된 다는 점에 흐뭇하다 싶다.

이순에 가까운 나이지만 발렌타인 데이를 생각하면 햇살 가득 부풀어 오르는 맘속에 문 두드려 다가오던 낯설음 속에 가슴에 콩닥이며 속삭이던 때가 살며시 내게 속삭인다. 마치  날개달은 큐피트의 사랑이 속삭이듯 가슴에 물결치듯... 
추억의 옛그림자 속에서 울려 퍼진 사랑의 메아리라 싶고. 백조의 노래속 파문 일던 그 어린시절 설렘으로 석륫빛 행복의 메아리 사과 향기롬 속에 피어서 맘에 메아리치던 그 사랑 붉게 타오른 향기롬이라 싶다.

올해도 어김없이 가슴에서 마음으로 피어나는 발렌타인데이가 돌아온다. 상점마다 화기애한 분위기 속에 사랑을 유혹하고 있다. 온 종일 해 맑은 행복 바이러스 날개 달아 그윽한 향기로움으로 사랑이라 사랑이라고 붉게 타오르는 장밋빛 석양처럼 붉은 장미 향과 달콤한 초콜릿 사랑으로 언 가슴 녹여 꽃망울 터뜨리는 2월 14일!! 금빛 해맑음 속에 행복 바이러스 휘날린다. 사람들의 가슴에 사랑이 피어난다. 석류 알갱이 터트리어 피어나는 사랑의 향기! 붉게 피어난다.

사랑의 향그러움, 수채화처럼...

자, 여기 달콤한 초콜릿 사랑!! 한 입에 꼭 받아 가슴으로 간직하세요!!
그리고 그 사랑 이웃에게 전해 보세요. 봄철에 피어오르는 아지랑이처럼 가슴에서 마음으로 물결치는 사랑으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91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756 04-11 운영자
139305 봄의 실루엣  이만구 22 11:19 이만구
139304 재활병원 - 서정씨  목필균 10 07:44 목필균
139303 당신을 날개를 펼 수 있도록  정세일 10 06:29 정세일
139302 여정  김덕성 58 06:23 김덕성
139301 남은 세월 더욱 보듬고 아끼며...  오정방 23 10-17 오정방
139300 길 위의 질경이  이만구 51 10-17 이만구
139299 달과 육펜스 - 평화문단  임영준 40 10-17 임영준
139298 바다  하태수 25 10-17 하태수
139297 생리  하태수 26 10-17 하태수
139296 가을의 숨결  김덕성 116 10-17 김덕성
139295 순수의 페이지 마다 첫눈이 되어 소리 없이 밤새도록 쌓입니…  정세일 20 10-17 정세일
139294 바람이 내게 한 말  송정숙 44 10-16 송정숙
139293 전환점  백원기 15 10-16 백원기
139292 밀양 대추  靑山 손병흥 315 10-16 손병흥
139291 낙엽 되어 - kll.co.kr  임영준 42 10-16 임영준
139290 겨울 보리  이만구 80 10-16 이만구
139289 구절초  박동수 63 10-16 박동수
139288 무진霧津으로 보내는 편지  김용화1 15 10-16 김용화
139287 독수리의 눈  오보영 33 10-16 오보영
139286 가을날 아침  김덕성 119 10-16 김덕성
139285 마음에 순결한 생각으로 깨어봅니다 당신의 별이 되어  정세읽 27 10-16 정세일
139284 가을 단풍  靑山 손병흥 611 10-15 손병흥
139283 네가 외로울 때 *When you are lonely *あなたが寂しい時  황 남 용 *HWANG, NAMNYONG *ファンナムヨン*黃南龍 123 10-15 황남용
139282 새우젓  원명옥 29 10-15 원명옥
139281 가을 위로  백원기 44 10-15 백원기
139280 어화둥둥 가을이로구나 이영지  이영지 36 10-15 李英芝
139279 간절기  원명옥 27 10-15 원명옥
139278 겨울 바다  이만구 97 10-15 이만구
139277 가을 향기로 수채화 그리기  은파 오애숙 89 10-15 오애숙
139276 가을 시향으로 쓰는 편지 (1)  은파 오애숙 87 10-15 오애숙
139275 불꽃 축제  윤 갑수 96 10-15 초월
139274 자 함께 뛰어 보자구려  은파 오애숙 101 10-15 오애숙
139273 사랑의 수평선  김덕성 111 10-15 김덕성
139272 첫눈의 날개들의 펄럭임에도 당신을 향한 황금빛 시간들이  정세일 13 10-15 정세일
139271 사랑은 그런 것이다  강민경 47 10-15 봄에
139270 이상한 우리 아빠  이만구 105 10-14 이만구
139269 가을 연서 (1)  은파 오애숙 118 10-14 오애숙
139268 시월의 바람  은파 오애숙 110 10-14 오애숙
139267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 작품을 통한 독백 [창방… (3)  은파 오애숙 101 10-14 오애숙
139266 겨울산 풍경  이만구 110 10-14 이만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