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수필===발렌타인데이 (Valentine's Day)

수필===발렌타인데이 (Valentine's Day)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2-14 05:38     조회 : 1061    
    · : 수필===발렌타인데이 (Valentine's Day)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발렌타인 데이/은파 오애숙


이월이 오면 상점마다 분홍빛 물결 출렁인다.
입춘을 시작으로 봄 맞이하는 화사함에 사랑을 향한 행진이 펼쳐진다.

해피 발렌타인 데이!!(Valentine's Day) 2월 14일 위한 사랑의 행진이라 싶다. 사랑을 위해 날개 달아 날개 쳐 오르는 날!!  그 유래를 잠깐 살펴보면 한 가지 설은  로마 카톨릭교회의 성 밸런타인 주교가 군인들의 군기문란을 우려하여 결혼 금지에 기인한다. 남자들을 더 많이 입대 시키기 위해 결혼을 금지하던 것이 문제되었다. 황제 클라우스2세의 명령을 어기고 군인들의 혼인 성사를 집전했다가 순교한 날인 2월 14일을 기념하기 위한 축일이다.

다른 한 가지는 서양에서 새(bird)들이 교미를 시작하는 날이 2월 14일 이라고 믿은 데서 유래했다는 주장이 있다. 세계 각지에서 이날은 남녀가 서로 사랑을 맹세하는 날로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어떤 유래이건 이날은 사랑을 위한 행진의 날이라 싶다. 매년 2월 14일은 성 밸런타인 데이(영어 Saint Valentine's Day, 이탈리아어  festa di san Valentino)로 연인들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날이 된 것이다.

참고로,여성이 남성에게 선물 주는 날이라는 인식은 영국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초콜릿을 주는 날로 인식 된 것은 일본에서 마케팅 전략 세워 유래 된 것이다. 원래는 밸런타인이다. 하지만 국립국어원 지정 표준어가 [발렌타인데이]라고 부른다.세계 각지에서 이날은 남녀가 서로 사랑을 맹세하는 날로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초콜릿을 보내는 관습은 19세기 영국에서 시작되었다. 하지만 일본 고베의 한 제과 업체의 밸런타인 초콜릿 광고를 시작으로 발전 되었다.

영국에서 초콜릿을 보내는 관습이 19세기 영국에서 시작되었다. 1936년 일본  고베의 한 제과 업체의 밸런타인 초콜릿 광고를 시작으로 “밸런타인데이 =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이미지가 일본에서 정착되기 시작했으며 1960년 일본 모리로나 제과가 여성들에게 초콜릿을 통한 사랑 고백 캠페인을 벌인 것이다 .일본에서 벌인 캠페인이 시작 계기가 되어 여성이 초콜릿 통해 좋아하는 남성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서 일본 식 밸런타인데이가 정착되기 시작했다.

모리나가 제과는 밸런타인데이에 남성도 좋아하는 여성에게 초콜릿을 주자라는 캠페인을 전개하기 시작하여 초콜릿 상표 인쇄가 거꾸로 새겨진 이른바〈逆초코〉시리즈를 발매하기 시작했다. 여성이 남성에게 초콜릿을 주는 날이라는 식의 일본풍 밸런타인데이는 과도한 상술에 대한 지적이 제기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날을 계기로 만물이 소생하는 이른 봄부터 생동감 넘치게 많은 연인들이 탄생하게 된 다는 점에 흐뭇하다 싶다.

이순에 가까운 나이지만 발렌타인 데이를 생각하면 햇살 가득 부풀어 오르는 맘속에 문 두드려 다가오던 낯설음 속에 가슴에 콩닥이며 속삭이던 때가 살며시 내게 속삭인다. 마치  날개달은 큐피트의 사랑이 속삭이듯 가슴에 물결치듯... 
추억의 옛그림자 속에서 울려 퍼진 사랑의 메아리라 싶고. 백조의 노래속 파문 일던 그 어린시절 설렘으로 석륫빛 행복의 메아리 사과 향기롬 속에 피어서 맘에 메아리치던 그 사랑 붉게 타오른 향기롬이라 싶다.

올해도 어김없이 가슴에서 마음으로 피어나는 발렌타인데이가 돌아온다. 상점마다 화기애한 분위기 속에 사랑을 유혹하고 있다. 온 종일 해 맑은 행복 바이러스 날개 달아 그윽한 향기로움으로 사랑이라 사랑이라고 붉게 타오르는 장밋빛 석양처럼 붉은 장미 향과 달콤한 초콜릿 사랑으로 언 가슴 녹여 꽃망울 터뜨리는 2월 14일!! 금빛 해맑음 속에 행복 바이러스 휘날린다. 사람들의 가슴에 사랑이 피어난다. 석류 알갱이 터트리어 피어나는 사랑의 향기! 붉게 피어난다.

사랑의 향그러움, 수채화처럼...

자, 여기 달콤한 초콜릿 사랑!! 한 입에 꼭 받아 가슴으로 간직하세요!!
그리고 그 사랑 이웃에게 전해 보세요. 봄철에 피어오르는 아지랑이처럼 가슴에서 마음으로 물결치는 사랑으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5787 04-11 운영자
136789 봄비, 그대 - 평화문단  임영준 21 00:38 임영준
136788 사랑하는 일에  곽상희 27 05-22 곽상희
136787 피어나는 향기 (1)  김병근 50 05-22 금송
136786 보리 이삭 들판에서 (1)  은파 오애숙 71 05-22 오애숙
136785 오월이십삼일  임백령 55 05-22 임백령
136784 어머니의 초상  이만구 53 05-22 이만구
136783 저 불은 장미 지기 전에 12  이은경 66 05-22 이은경
136782 독존송 獨尊松  윤의섭 39 05-22 미산
136781 현려송 懸麗松  윤의섭 42 05-22 미산
136780 봄비 (1)  은파 오애숙 97 05-22 오애숙
136779 가을비  성백군 48 05-22 하늘호수
136778 등대의 사랑  성백군 61 05-22 하늘호수
136777 그저 좋네  김덕성 122 05-22 김덕성
136776 로토루아 호수  김윤자 57 05-22 김윤자
136775 수필 같은 산책길에서 만난 고요함도 스스로 작곡한 노래  정세일 85 05-22 정세일
136774 봄비는 눈물입니다 - 평화문단  임영준 129 05-22 임영준
136773 소식 없는 할머니  백원기 274 05-21 백원기
136772 제비가 왔다  김귀녀 265 05-21 김귀녀
136771 꽃 한송이  송정숙 454 05-21 송정숙
136770 망우 탐앤드 탐에서  민경대 517 05-21 민경대
136769 구월이 오면  이만구 506 05-21 이만구
136768 상흔(傷痕)기억  박인걸 497 05-21 박인걸
136767 저 붉은 장미 지기 전에 11  이은경 578 05-21 이은경
136766 신록 찬미 新綠讚美  윤의섭 535 05-21 미산
136765 새마을호 퇴역  윤의섭 478 05-21 미산
136764 귀천歸泉  강대실 504 05-21 강대실
136763 뉴질랜드 아그로돔 농장  김윤자 538 05-21 김윤자
136762 봄 산행  김덕성 633 05-21 김덕성
136761 뿔 - hankookin.us  임영준 607 05-21 임영준
136760 늙은 자작나무  이상묵 573 05-21 이상묵
136759 희망의 샘 물결  은파 오애숙 672 05-21 오애숙
136758 아름다움의 모형만 집어낼지 모릅니다. 그리움의 시간에서  정세일 583 05-21 정세일
136757 인생의 강에서 다시 한 번 새겨보는 마음 (1)  은파 오애숙 695 05-21 오애숙
136756 두 손 번쩍 이영지 」  이영지 609 05-20 李英芝
136755 오월의 햇살 이영지  이영지 490 05-20 李英芝
136754 침묵하는 산  김근이 506 05-20 김근이
136753 고령산 보광사  목필균 485 05-20 목필균
136752 봄이 오는 길목에서  이만구 600 05-20 이만구
136751 꽃창포 추억  윤의섭 504 05-20 미산
136750 보리꽃  윤의섭 541 05-20 미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