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길 잃은 새

길 잃은 새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하늘호수     날짜 : 18-02-14 06:30     조회 : 1004    
    · : 길 잃은 새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년
    · 출판사명 :
길 잃은 새 / 성백군


예배당에 들어온
새 한 마리
찬양소리에 놀라 도망가려고
높이 날아오르다가
천장에 부딪혀 아래로 떨어진다

찬양은 하나님께 드리는
성도들의 예배인데, 그 찬양이
단번에 하늘에 오르지 못하도록
예배당이
천장으로 하늘길을 막아 놓은 까닭은

이 땅, 낮은 곳에 있는 하나님
노숙자가 된, 병자가 된, 소외자가 된 하나님은
보지 못하고
혼자만 천국 가려고
하나님이 잠시(네가 사는 동안) 자리를 비운 천국에서
혼자 잘 살겠다고 하늘에다 대고 싹싹 빌기는
잘한다만
나르는 새야
위만 보지 말고 아래를 봐
문은 항상 낮은 곳에 있어
위기에 몰릴 때는
뒤 짚어 보며 회개할 줄 알아야 하는데……

저 길 잃은 새처럼 바람난 성도들
언제쯤 형식화된 예배에서 빠져나와
훨훨, 천국을 자유롭게 날아다닐 수 있을는지
푸념해 본다.

  740 - 02222016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64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122 04-11 운영자
138577 울음  신의식 3 21:54 신의식
138576 강은 왜 바다로 가는가  신의식 3 21:51 신의식
138575 광복을 되새기며  조남명 12 16:29 동호/조남명
138574 8월의 현깃증  이영지 15 14:23 李英芝
138573 노을 그 후 별  이만구 16 14:02 이만구
138572 시드니 주립 미술관  감윤자 7 12:53 김윤자
138571 푸른 새벽 서정  김윤자 9 12:49 김윤자
138570 그리움의 시학  은파 오애숙 55 11:04 오애숙
138569 물향기 수목원  윤의섭 18 09:24 미산
138568 식탁에서 시린 별빛을 먹어봅니다. 하얀 눈의 노래들을  정세일 7 09:09 정세일
138567 구름아 사랑아  윤 갑수 85 07:26 초월
138566 꽃 중에 무궁화꽃이여  김덕성 64 07:08 김덕성
138565 광복73주년- 맛간 놈을 축생이라 부르는 일본  황남용*Hwang, Namnyong 69 08-14 황남용
138564 바람산에서  강민경 21 08-14 봄에
138563 팔월 무정  백원기 30 08-14 백원기
138562 무더위 / 남시호  남시호 33 08-14 남시호
138561 맥콰리 포인트 공원  김윤자 11 08-14 김윤자
138560 상해 임시정부 청사  김윤자 15 08-14 김윤자
138559 죽마고우를 떠나보내고  문재학 17 08-14 문재학
138558 무궁화(無窮花)  박인걸 24 08-14 박인걸
138557 하얀 사랑  김덕성 102 08-14 김덕성
138556 어머니의 그리움으로 눈물이 되고  정세일 20 08-14 정세일
138555 낙엽이야기 - 경상일보  임영준 33 08-13 임영준
138554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김윤자 19 08-13 김윤자
138553 능소화  김윤자 43 08-13 김윤자
138552 태풍  오보영 42 08-13 오보영
138551 저녁 햇살 스미다  이만구 60 08-13 이만구
138550 용동* 느티나무  강대실 20 08-13 강대실
138549 그리운 가을  김덕성 102 08-13 김덕성
138548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또한 그 그리움의 형태를 다시 바라봅…  정세일 24 08-13 정세일
138547 파도 소리  이만구 83 08-12 이만구
138546 하버브리지  김윤자 27 08-12 김윤자
138545 첫사랑  김윤자 37 08-12 김윤자
138544 강물의 마음을 두드려 만들어 봅니다  정세일 20 08-12 정세일
138543 나의 사랑 당신  김덕성 86 08-12 김덕성
138542 그대가 보고 싶을 때면/은파 오애숙  은파 오애숙 135 08-11 오애숙
138541 회고(回顧)  박인걸 44 08-11 박인걸
138540 들판의 바람  박종영 41 08-11 옥매산
138539 피서  文韶 李逸永 48 08-11 문소
138538 시드니 유람선  김윤자 23 08-11 김윤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