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설날

설날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송정숙     날짜 : 18-02-15 05:37     조회 : 1192    
    · : 설날
    · 저자(시인) : 송정숙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설날

귀가 가렵다
누가 내 말을하나
귀가 은근히 가려우면
내 칭찬을 하는거고
갑자기 미치게 가려우면
내 흉을 보는거다
내일이면 설날
이 새벽 귀가 가렵다
세뱃돈을 두둑히
준비하라는 무언의 암시

설이면 방앗간에
줄줄이 선 고무다라
가래떡 한말뽑아
구워먹고 끓여먹고
북적거리던 시장서 사온
새신과 새옷을
보고 또 보며
세뱃돈은 언감생심
그저 풍족한 먹거리에
신나서 폴짝 거렸다

잊혀진 노래지만
얼마나 신이나면
"새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딱
머리가 하늘까지 닿겠네"
요놈 조놈 생각하며
봉투를 준비하니
가렵던 귀가 가라앉았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86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203 04-11 운영자
140368 호수에 걸린 낮달  류인순 11 23:06 류인순
140367 미안함뿐이다  손상호(우호) 27 13:40 손우호
140366 사람의 길  이남일 31 11:24 이남일
140365 꽃게-장  전숙영 15 10:56 전숙영
140364 억세 꽃의 노래  김덕성 89 07:08 김덕성
140363 이 그리움이면 영원하도록 어두워진 마음을 초승달의 생각으…  정세일 18 06:32 정세일
140362 우리우리 설날은 이영지  이영지 26 04:35 李英芝
140361 겨울나무 - kll.co.kr  임영준 35 02:55 임영준
140360 겨울나무는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27 02:48 임영준
140359 겨울나무 2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28 02:47 임영준
140358 =그리움 피어나는 그대 /아 사랑이어라===  은파 오애숙 74 01:43 오애숙
140357 ===아 그리움의 끝은====ms  은파 오애숙 63 00:43 오애숙
140356 ====눈꽃(나 그대 그리움에)====ms  은파 오애숙 63 01-15 오애숙
140355 ====사랑의 향기=====  은파 오애숙 61 01-15 오애숙
140354 목장 모임  백원기 26 01-15 백원기
140353 ===임 그리움이련가 === [[MS]]  은파 오애숙 66 01-15 오애숙
140352 =====그대 향그럼 속에======= [[MS]]  은파 오애숙 63 01-15 오애숙
140351 ===지상 낙원======= [[MS]]  은파 오애숙 59 01-15 오애숙
140350 =====사랑의 향그럼==== [[MS]]  은파 오애숙 72 01-15 오애숙
140349 미세(微細)먼지  박인걸 48 01-15 박인걸
140348 사서 고생이라는데  강민경 23 01-15 봄에
140347 생일을 맞은 그대에게  홍수희 30 01-15 홍수희
140346 마음속의 줄금  이만구 38 01-15 이만구
140345  송정숙 16 01-15 송정숙
140344 겨울 한강  오보영 26 01-15 오보영
140343 넋 잃은 덕닥 골  윤 갑수 62 01-15 초월
140342 갑사의 만추  윤 갑수 72 01-15 초월
140341 행복의 시  김덕성 111 01-15 김덕성
140340 아침이 깨어나는 어두워진 마음을 초승달의 생각으로 바꾸어…  정세일 15 01-15 정세일
140339 들고양이 곁을 지나  이향아 20 01-14 이향아
140338 떠돌지 않으리  이향아 21 01-14 이향아
140337 퇴행성입니다  이향아 17 01-14 이향아
140336 도장을 누르다  이향아 14 01-14 이향아
140335 독에 대하여  이향아 13 01-14 이향아
140334 그럭저럭 지내기  이향아 17 01-14 이향아
140333 밥을 푸는 아침  이향아 21 01-14 이향아
140332 봄 마중  백원기 30 01-14 백원기
140331 오, 찬란한 해오름이여  여울 김준기 23 01-14 여울사랑
140330 하늘종바다종  여울 김준기 17 01-14 여울사랑
140329 툭 하고 던진 말  이만구 66 01-14 이만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