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후레지아 꽃 유감

후레지아 꽃 유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8-02-15 07:19     조회 : 1274    
    · : 후레지아 꽃 유감
    · 저자(시인) : 이은경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엊그제, 그가 내 흰머리칼을 뽑았고 어제는 봄을 맛보려고 노란 후레지아꽃을 안개꽃과 섞어 화병에 담았다. 길 가다 모르는 샛길로 접어들어 낯선 것들과 만나고 웃던 내 산책 습관과도 강제 이별. 후레지아 꽃은 냄새가 너무 독해. 흙과 이별해서 그럴거야. 너무 화려해. 나와는 친해지지 못 해. 꽃을 꺾고 보는 즐거움이라니. 냄새가 너무 강하다. 마지막 발악이다 미안하다. 화병의 물을 버리고 꽃을 길거리에 버린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88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216 04-11 운영자
140371 그리움  송 정 운 19 12:58 송정운
140370 향기로 곱게 바람의 마음을 노래로 칠해봅니다 붉은 단풍잎…  정세일 7 07:07 정세일
140369 겨울밤의 사랑  김덕성 75 06:58 김덕성
140368 대한아 놀자 /겨울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1)  은파 오애숙 45 02:41 오애숙
140367 와우 벌써 대한大寒이다  은파 오애숙 38 01:49 오애숙
140366 호수에 걸린 낮달  류인순 27 01-16 류인순
140365 미안함뿐이다  손상호(우호) 39 01-16 손우호
140364 사람의 길  이남일 47 01-16 이남일
140363 꽃게-장  전숙영 21 01-16 전숙영
140362 억세 꽃의 노래  김덕성 112 01-16 김덕성
140361 이 그리움이면 영원하도록 어두워진 마음을 초승달의 생각으…  정세일 24 01-16 정세일
140360 우리우리 설날은 이영지  이영지 29 01-16 李英芝
140359 겨울나무 - kll.co.kr  임영준 44 01-16 임영준
140358 겨울나무는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33 01-16 임영준
140357 겨울나무 2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33 01-16 임영준
140356 =그리움 피어나는 그대 /아 사랑이어라=== [ms] (1)  은파 오애숙 89 01-16 오애숙
140355 ===아 그리움의 끝은====ms  은파 오애숙 71 01-16 오애숙
140354 ====눈꽃(나 그대 그리움에)====ms  은파 오애숙 72 01-15 오애숙
140353 ====사랑의 향기=====  은파 오애숙 69 01-15 오애숙
140352 목장 모임  백원기 29 01-15 백원기
140351 ===임 그리움이련가 === [[MS]]  은파 오애숙 73 01-15 오애숙
140350 =====그대 향그럼 속에======= [[MS]]  은파 오애숙 71 01-15 오애숙
140349 ===지상 낙원======= [[MS]]  은파 오애숙 66 01-15 오애숙
140348 =====사랑의 향그럼==== [[MS]]  은파 오애숙 79 01-15 오애숙
140347 미세(微細)먼지  박인걸 55 01-15 박인걸
140346 사서 고생이라는데  강민경 29 01-15 봄에
140345 생일을 맞은 그대에게  홍수희 36 01-15 홍수희
140344 마음속의 줄금  이만구 49 01-15 이만구
140343  송정숙 21 01-15 송정숙
140342 겨울 한강  오보영 32 01-15 오보영
140341 넋 잃은 덕닥 골  윤 갑수 66 01-15 초월
140340 갑사의 만추  윤 갑수 77 01-15 초월
140339 행복의 시  김덕성 119 01-15 김덕성
140338 아침이 깨어나는 어두워진 마음을 초승달의 생각으로 바꾸어…  정세일 17 01-15 정세일
140337 들고양이 곁을 지나  이향아 22 01-14 이향아
140336 떠돌지 않으리  이향아 25 01-14 이향아
140335 퇴행성입니다  이향아 20 01-14 이향아
140334 도장을 누르다  이향아 16 01-14 이향아
140333 독에 대하여  이향아 16 01-14 이향아
140332 그럭저럭 지내기  이향아 21 01-14 이향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