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나 돌아가리라

나 돌아가리라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8-03-12 07:34     조회 : 881    
    · : 나 돌아가리라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3.12
    · 출판사명 :
나 돌아가리라

아구스티누스의 참회록에 울고
앗시시의 프란시스가 걸어간 길을 걸으며
베데딕드 수도사의 규율을 흠모했다.
옷을 벗어 헐벗은 자들에게 주며
싸매지 못해 곪아터진 상처를 어루만져 주고
가난한 얼굴로 배고픔을 견디며
동굴에 사는 짐승처럼
엉성한 둥지에 사는 새처럼 무욕을 꿈꿨다.
눈동자에는 사랑이 가득하고
몸동작에는 부드러움이 흘러넘쳐
누구에게나 평화와 안온함을 주는
이 세상에 흔치 않은 사람을 동경했다.
하지만 그것은 산산이 부서진 관념이었다.
조석(朝夕)의 기도는 무속(巫俗)인의 주술이 되었고
느린 걸음걸이는 바리세인의 외식이었다.
경건을 가장한 얼굴 표정은
두 얼굴을 가진 야누스의 친구였고
가슴 속에는 더러운 진흙탕물이 끓고 있었다.
어느 독제자의 권좌를 탐닉하고
웨렌 버핏의 주식이 한없이 부러웠다.
지그지글러의 성공서적에 몰두하며
카네기의 처세술을 탐독했다.
아! 나는 어찌된 존재이었던가.
나 돌아가리라 더 늦기 전에 돌아가리라.
해와 달과 별들이 사라지기 전에
어두운 밤이 다기오기 전에 돌아가리라.
첫 사랑을 꿈꾸었던 꾸밈없는 마음으로
헛되이 보낸 긴 세월을 후회하며
모래로 쌓아 올린 성을 발로 걷어차며
내 안에 외눈박이 폴리페모스를 결박하고
아키타로 돌아간 오디세이아처럼
본래의 나있던 곳으로 돌아가리라.
달맞이꽃 가득 핀 초원으로 나 돌아가리라.
2018.3.12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8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6784 04-11 운영자
137183 작은 기도  민경대 9 07:09 민경대
137182 바캉스 제주 - kll.co.kr  임영준 17 07:02 임영준
137181 들꽃은 말한다  김덕성 21 06:41 김덕성
137180 별빛 눈물이 그리워하는 시간들 꿈 열정  정세일 5 05:29 정세일
137179 언제부터 였는 지 몰라도  은파 오애숙 33 04:04 오애숙
137178 가슴에 잠재워 진 불씨 하나  은파 오애숙 39 06-24 오애숙
137177 기도의 제목  송정숙 13 06-24 송정숙
137176 연인과의 포옹  민 병련 21 06-24 민병련
137175 바람이었나니  민 병련 20 06-24 민병련
137174 차귀도  정진용 18 06-24 정진용
137173 우리는 행복한 사람  민경대 26 06-24 민경대
137172 기쁨이 하얀 분을 바르고  이영지 24 06-24 李英芝
137171 금은화  문재학 17 06-24 문재학
137170 낡은 사진첩  김귀녀 24 06-24 김귀녀
137169 꽃의 경배  박종영 19 06-24 옥매산
137168 바캉스 - kll.co.kr  임영준 34 06-24 임영준
137167 저녁노을  윤의섭 24 06-24 미산
137166 금수산 정방사  목필균 14 06-24 목필균
137165 개처럼  이은경 44 06-24 이은경
137164 두견새  박인걸 33 06-24 박인걸
137163 별빛의 셈을 하나 만들어 놓아도  정세일 19 06-24 정세일
137162 유월의 그날  김덕성 88 06-24 김덕성
137161 여름이 오면 수락산(水落山)에 가고 싶다  은파 오애숙 91 06-23 오애숙
137160 여름 속에 피어나는 사랑  은파 오애숙 94 06-23 오애숙
137159 생의 한가운데서(사막을 차로 횡단 하다 보면)* 시 쓰기 원… (3)  은파 오애숙 119 06-23 오애숙
137158 여름 사랑 - 고양문학  임영준 61 06-23 임영준
137157 청춘을 위한 서시  은파 오애숙 114 06-23 오애숙
137156 생의 한가운데서 (인연의 고리) 시 쓰고자 하시는 분을 위해… (2)  은파 오애숙 115 06-23 오애숙
137155 꼴불견을 보고  돌샘/이길옥 54 06-23 이길옥
137154 향수  이만구 76 06-23 이만구
137153 사랑은  오보영 62 06-23 오보영
137152 대들보 농막에  민경대 47 06-23 민경대
137151 입퇴원  민경대 48 06-23 민경대
137150 밤꽃의 숨결  김덕성 167 06-23 김덕성
137149 순수는 어지럽지 않도록 언제나 그리움을 정돈합니다  정세일 50 06-23 정세일
137148 우정 -이런 사람이....  곽상희 56 06-23 곽상희
137147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 좋은글.co.kr  임영준 88 06-22 임영준
137146 입조심  백원기 44 06-22 백원기
137145 작별  이만구 88 06-22 이만구
137144 그리움  박인걸 69 06-22 박인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