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나 돌아가리라

나 돌아가리라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8-03-12 07:34     조회 : 952    
    · : 나 돌아가리라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3.12
    · 출판사명 :
나 돌아가리라

아구스티누스의 참회록에 울고
앗시시의 프란시스가 걸어간 길을 걸으며
베데딕드 수도사의 규율을 흠모했다.
옷을 벗어 헐벗은 자들에게 주며
싸매지 못해 곪아터진 상처를 어루만져 주고
가난한 얼굴로 배고픔을 견디며
동굴에 사는 짐승처럼
엉성한 둥지에 사는 새처럼 무욕을 꿈꿨다.
눈동자에는 사랑이 가득하고
몸동작에는 부드러움이 흘러넘쳐
누구에게나 평화와 안온함을 주는
이 세상에 흔치 않은 사람을 동경했다.
하지만 그것은 산산이 부서진 관념이었다.
조석(朝夕)의 기도는 무속(巫俗)인의 주술이 되었고
느린 걸음걸이는 바리세인의 외식이었다.
경건을 가장한 얼굴 표정은
두 얼굴을 가진 야누스의 친구였고
가슴 속에는 더러운 진흙탕물이 끓고 있었다.
어느 독제자의 권좌를 탐닉하고
웨렌 버핏의 주식이 한없이 부러웠다.
지그지글러의 성공서적에 몰두하며
카네기의 처세술을 탐독했다.
아! 나는 어찌된 존재이었던가.
나 돌아가리라 더 늦기 전에 돌아가리라.
해와 달과 별들이 사라지기 전에
어두운 밤이 다기오기 전에 돌아가리라.
첫 사랑을 꿈꾸었던 꾸밈없는 마음으로
헛되이 보낸 긴 세월을 후회하며
모래로 쌓아 올린 성을 발로 걷어차며
내 안에 외눈박이 폴리페모스를 결박하고
아키타로 돌아간 오디세이아처럼
본래의 나있던 곳으로 돌아가리라.
달맞이꽃 가득 핀 초원으로 나 돌아가리라.
2018.3.12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31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463 04-11 운영자
139828 불황의 자영업  백원기 2 18:32 백원기
139827 우리 그리움은 통화 중  홍수희 4 16:59 홍수희
139826 닭 울음소리  성백군 5 16:53 성백군
139825 구로동 재래시장 매미들  성백군 5 16:49 성백군
139824 사랑은 바람처럼 온다  강희창 23 09:46 뜨라레
139823 고구마  강희창 16 09:39 뜨라레
139822 바닷가 찻집에서  강희창 20 09:36 뜨라레
139821 겨울 이맘 때  박인걸 33 07:21 박인걸
139820 어느 잎새의 봄  김덕성 57 07:10 김덕성
139819 별빛의 숲속 흔들림  정세일 14 07:09 정세일
139818 종료  靑山 손병흥 130 04:58 손병흥
139817 흔적  민병련 29 01:23 민병련
139816 달걀의 구도  이만구 40 12-11 이만구
139815 아름다운 겨울 - 네이버지식  임영준 33 12-11 임영준
139814 물참대  이영지 27 12-11 李英芝
139813 눈비 내리는 날  靑山 손병흥 288 12-11 손병흥
139812 낙엽 위를 걷다  윤의섭 26 12-11 미산
139811 그대 이겨울, 오시려거든  은파 오애숙 61 12-11 오애숙
139810 동백꽃의 절개  은파 오애숙 57 12-11 오애숙
139809 한 겨울  윤 갑수 66 12-11 초월
139808 동백꽃 사랑 (1)  은파 오애숙 57 12-11 오애숙
139807 12월에 꿈 꾸는 기도  은파 오애숙 60 12-11 오애숙
139806 동백꽃 연가  김덕성 101 12-11 김덕성
139805 어머니의 별빛이 언제나 밝게 빛나고 있습니다. 그리움이 보…  정세일 12 12-11 정세일
139804 한파  백원기 40 12-10 백원기
139803 페트라  문재학 23 12-10 문재학
139802 동시/겨울아이  장수남 29 12-10 장수남
139801 호수의 아침  윤의섭 40 12-10 미산
139800 김씨상가  강희창 23 12-10 뜨라레
139799 12월 논거(論據)  박인걸 51 12-10 박인걸
139798 늦단풍들다  강희창 25 12-10 뜨라레
139797 제품 고요  강희창 22 12-10 뜨라레
139796 마지막 가을이 울고 있습니다  (宵火)고은영 51 12-10 고은영
139795 겨울의 꿈  김덕성 122 12-10 김덕성
139794 사랑 알았아와요 이브  이영지 25 12-10 李英芝
139793 이영지 「늘어나는 나날」  2018 17 12-10 李英芝
139792 송년의 詩 2 - 풍자문학  임영준 49 12-10 임영준
139791 송년의 詩 - 오름이야기  임영준 50 12-10 임영준
139790 재활병원 - 은경씨  목필균 23 12-09 목필균
139789 어머니의 얼굴  윤 갑수 120 12-09 초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