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어머니의 따듯함은 별들의 가슴에

어머니의 따듯함은 별들의 가슴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03-13 03:24     조회 : 1483    
    · : 어머니의 따듯함은 별들의 가슴에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당신의 아름다움이 해처럼
이같이 빛날 수 있다면
곱디고운
처음 눈물은
아마도 어머니의 애태움 이었겠지요
그리움을
달빛처럼 가슴에 안으신
포근하고 따듯한
새들의 둥지
저녁노을이
그림을 그리는 앞산에
어머니의 따듯함은 별들의 가슴에
심장소리는
해와 달 사이에서 그림자도
언제나 떨리는 마음을 지켜보고 있었지요.
그리움의 시간이 멈추지 않도록
당신의 생각으로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당신의 그리움이
이처럼 해와 초승달 사이
건너야 하는
푸른빛의 별들의 강이 있어도
노래로 만들어진
반달이 있으면
그렇게 스스럼없이 어머니의 품으로
별빛들을 실어
나뭇잎 배가 되어
아무런 흔들림 없이
한곳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한달음에 당신에게 달려갈 수 있으니까요
그리움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새들의 숲과
풀잎들의 언덕
사시사철 푸른 고향의 앞산
반달의 마음
정겨움 포근함이면
이렇게  온유함과 은근함도
오늘은 당신 앞에 보낼 수 있으니까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8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6813 04-11 운영자
137186 고혈압  정진용 8 14:47 정진용
137185 마을 기차역  이만구 33 10:01 이만구
137184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시 쓰고자 하는 분들 위해 시작 노… (3)  은파 오애숙 52 09:05 오애숙
137183 작은 기도  민경대 29 07:09 민경대
137182 바캉스 제주 - kll.co.kr  임영준 34 07:02 임영준
137181 들꽃은 말한다  김덕성 73 06:41 김덕성
137180 별빛 눈물이 그리워하는 시간들 꿈 열정  정세일 17 05:29 정세일
137179 난 알았네(시를 쓰기 위한 분을 위해 퇴고 과정을 공개 합니… (3)  은파 오애숙 88 04:04 오애숙
137178 가슴에 잠재워 진 불씨 하나  은파 오애숙 58 06-24 오애숙
137177 기도의 제목  송정숙 24 06-24 송정숙
137176 연인과의 포옹  민 병련 39 06-24 민병련
137175 바람이었나니  민 병련 40 06-24 민병련
137174 차귀도  정진용 31 06-24 정진용
137173 우리는 행복한 사람  민경대 46 06-24 민경대
137172 기쁨이 하얀 분을 바르고  이영지 36 06-24 李英芝
137171 금은화  문재학 28 06-24 문재학
137170 낡은 사진첩  김귀녀 39 06-24 김귀녀
137169 꽃의 경배  박종영 33 06-24 옥매산
137168 바캉스 - kll.co.kr  임영준 52 06-24 임영준
137167 저녁노을  윤의섭 35 06-24 미산
137166 금수산 정방사  목필균 21 06-24 목필균
137165 개처럼  이은경 76 06-24 이은경
137164 두견새  박인걸 42 06-24 박인걸
137163 별빛의 셈을 하나 만들어 놓아도  정세일 28 06-24 정세일
137162 유월의 그날  김덕성 101 06-24 김덕성
137161 여름이 오면 수락산(水落山)에 가고 싶다  은파 오애숙 103 06-23 오애숙
137160 여름 속에 피어나는 사랑  은파 오애숙 104 06-23 오애숙
137159 생의 한가운데서(사막을 차로 횡단 하다 보면)* 시 쓰기 원… (3)  은파 오애숙 130 06-23 오애숙
137158 여름 사랑 - 고양문학  임영준 75 06-23 임영준
137157 청춘을 위한 서시  은파 오애숙 123 06-23 오애숙
137156 생의 한가운데서 (인연의 고리) 시 쓰고자 하시는 분을 위해… (2)  은파 오애숙 123 06-23 오애숙
137155 꼴불견을 보고  돌샘/이길옥 63 06-23 이길옥
137154 향수  이만구 86 06-23 이만구
137153 사랑은  오보영 73 06-23 오보영
137152 대들보 농막에  민경대 54 06-23 민경대
137151 입퇴원  민경대 55 06-23 민경대
137150 밤꽃의 숨결  김덕성 175 06-23 김덕성
137149 순수는 어지럽지 않도록 언제나 그리움을 정돈합니다  정세일 55 06-23 정세일
137148 우정 -이런 사람이....  곽상희 63 06-23 곽상희
137147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 좋은글.co.kr  임영준 99 06-22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