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2) 인간과 고뇌/정용진 시인

2) 인간과 고뇌/정용진 시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용진     날짜 : 18-03-13 21:08     조회 : 1690    
    · : 2) 인간과 고뇌/정용진 시인
    · 저자(시인) : 정용진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2) 인간과 고뇌(苦惱)
                 
 ‘내가 구하는 목수는 찾지 못할진대 무한의 윤회, 내 앞에 서리라. 아 끝 없는 탄생은 고통인저 목수여 그대는 잘 간파하나니, 이제 또다시 집짓는 일은 없으리라. 그 대들보는 부러지고 연목은 떨어졌도다. 적멸에 든 영혼만이 내 번뇌의 목마름을 없애리라.’ 
 성자 석가의 말씀이다. 기독교에서 죄의 원리와 구원관을 종교의 핵심으로 다루듯 불교에서는 고뇌와 해탈을 그 기본으로 삼는다. 그러기에 불교에서는 나고, 늙고, 병들고, 죽는 네 가지 큰 괴로움과(生老病死),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져야하는 괴로움(愛別離苦), 미운사람과 만나야하는 괴로움(怨憎會苦),구하고자하나 얻어지지 아니하는 괴로움(救不得苦),자신이 까닭 없이 자기를 괴롭히는 괴로움(五陰盛苦)을 합해서 인생 팔고라고 말한다. 
고(苦)는 집착과 갈애(渴愛)에서 생긴다고 보는 것이 불교의 고뇌관이요, 전생의 업보에 의하여 현생이 주어진다는 윤회사상(輪回)을 함께 지니고 있다.
 인간사에 있어서 이와 같은 고뇌와 번민이 일찍이 없었던들 위대한 사고도 없었을 것이고 인간을 영원으로 인도 하는 종교도 필요 없었을는지 모른다.
 겉으로는 화려해 보이고 안락해 보이는 사람들에게도 그들 나름대로의 고뇌는 존재하고 번민은 있게 마련이다. 이 세상에는 왜 나에게만 이런 번민이 따라다니나 하고 불평하는 사람도 많고 이로 인하여 생의 비극을 자초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그러나 이러한 번민과 고뇌를 넘어서 우리에게 무한한 감격과 교훈을 남겨 준 선인들의 선례를 더듬어 보면 우리에게도 그 나름대로의 힘이 생길 것이고 길이 있음을 발견 할 것이다.
 철인 니이체는 신을 부정하고 대지에 충실 하는 운명애 속에서 자신의 의지를 발견 하려했고, 성 어거스틴은 자기만을 사랑하며 살아가는 낡은 인간관에서, 영의 질서 속에서 신을 사랑하며 살아갈 수 있는 새로운 인간관을 얻을 때까지 무서운 영혼의 편력을 거쳐야 했다.
 신을 향하여 신음하면서 우수와 불안을 극복했던 키에르케고르, 외로움이 없는 날의 나의 생활은 물 없는 물고기 생활과 같다고 술회한 하우프트만은 모두 고뇌를 넘어선 거보요, 절망을 이겨낸 인생의 본보기 들이다.
 인간은 살아가는 동안에 고뇌와 결별할 수 없는 운명적 존재이다. 이를 스스로 극복하고 넘어선 사람들만이 생을 바로 산 사람들이요, 후손들에게 무엇인가를 남겨줄 수 있는 사람들이다.
 청교도들의 깊은 고뇌가 오늘의 미국을 만들 수 있었고, 고국을 잃은 2천 년의 번뇌가 없었던들 오늘의 이스라엘이 저처럼 강건할 수 없었을 것이다.
 시인 릴케는 고뇌에 지친 인간을 향하여 ‘인생을 이해하려 하지마라, 하루를 축제 같이 살라.’고 역설적인 고뇌의 노래를 부르짖었다.
 제자에게 배신당한 그리스도의 용서의 기도, 가난과 병고 속에서 싸우며 ‘고뇌를 통하여 환희에 도달하라.’던 악성 베토벤의 외침은, 나약하여 스스로 병들기 쉬운 인간들 앞에 보여준 영원한 정신적 유산이 아닐 수 없다. 어쩌면 현대에 출렁이는 히피족들의 괴상한 몸짓과, 유행에 혈안이 되어 거리로 뛰쳐 나오는 젊은이들의 모습은 문명인들의 심한 고독을 벗어나 보려는 안간힘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것은 고독을 벗어나려는 자의 몸짓이 아니라 스스로 고독으로 빨려 들어가는 이의 광란에 불과하다. 참회를 통하여서만이 얻을 수 있는 기독교의 영생, 자기를 극복한 연후에 예로 돌아간 유교의 달덕, 적멸에든 영혼만이 번뇌의 목마름을 없애리라는 불교의 가르침은 분명 인간을 인간답게 살 수 있음을 제시하는 등불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보다 인간답게 살아가기 위하여 종교마다 부르짖는 위대한 진리 앞에 고개 숙이고 가슴을 기울이자. ‘재능은 고독 속에서 연마되고 인격은 위난 속에서 거듭 난다.’는 역사의 엄연한 교훈을 되새기며 마음의 번뇌를 스스로 누르고 일어서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자신의 고뇌와 싸워서 이긴 정치가는 국민의 고뇌를 누구보다 이해할 수 있으며, 자신의 번뇌를 넘어선 종교가만이 어린 양을 신에게 인도할 수 있고, 참 고뇌를 배운 교육자만이 제자 앞에 떳떳이 설 수 있다.
 고뇌 없는 인간은 지상에 존재할 수 없을진대, 인간의 고뇌를 영광으로 안내하는 <신곡> 연옥편의 싯구에 귀를 기울여 보자. ‘이 산으로 오르려는 자 그 기슭에서 큰 고난을 당할지나 오름에 따라 고난은 덜하리라. 너의 고난은 이제 차츰 즐거움이 되고 머지  않아 극히 오르기 쉬우며 쪽배로 빠른 강을 내려가듯 하리라.’이 얼마나 깊게 인간의 가슴을 흔드는 싯구요, 나약한 인간들에게 인내와 용기를 북돋우는 슬기의 말씀인가!
 우리는 그림자 처럼 따르는 생의 고뇌를 고매의 정신으로 승화시키기 위하여 부단히 노력해야한다. 고뇌는 나약한 인간에게는 강하게, 강한 인간에게는 약하게 쉬임 없이 도전해 오고 있다. 고뇌를 스스로 넘어선 인간의 환희, 이것이 곧 지상의 천국이요, 천하 달덕의 경지요, 나 자신을 세우기에 부족함이 없는 정토(淨土)의 세계일 것이다. 우리는 저마다 고뇌를 통해서 환희에 도달하자.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93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786 04-11 운영자
139341 만추의 풍광 속에(그대는 아직도 내 사랑)  은파 오애숙 15 10-21 오애숙
139340 알맞게 꾸준히  백언기 5 10-21 백원기
139339 사랑이라면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13 10-21 임영준
139338 아부다비의 왕궁  문재학 11 10-21 문재학
139337 고향의 가을 추억  윤 갑수 64 10-21 초월
139336 커피 향 같은 사랑  김덕성 68 10-21 김덕성
139335 나비의 날개 같은 하얀 옷을 입게 된다면  정세일 25 10-21 정세일
139334 동전 한 닢  송정숙 22 10-20 송정숙
139333 코스모스  송정숙 23 10-20 송정숙
139332 가을 산  (宵火)고은영 40 10-20 고은영
139331 가을 속에서  (宵火)고은영 40 10-20 고은영
139330 세월  김귀녀 20 10-20 김귀녀
139329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  김귀녀 19 10-20 김귀녀
139328 보고 싶어서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0 10-20 임영준
139327 가을에 올리는 기도  박인걸 32 10-20 박인걸
139326 한가위 귀성길  윤의섭 8 10-20 미산
139325 가을바람  목필균 27 10-20 목필균
139324 순결함도 가을비 되어 떨어지고 있습니다.  정세일 10 10-20 정세일
139323 낙엽의 사랑  김덕성 105 10-20 김덕성
139322 浦口  서봉석 32 10-20 서봉석
139321 타인의 추억  박종영 27 10-19 옥매산
139320 그대 그리운 이가을 (1)  은파 오애숙 68 10-19 오애숙
139319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1 10-19 여울사랑
139318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1 10-19 여울사랑
139317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9 10-19 여울사랑
139316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0 10-19 여울사랑
139315 술을 생각하며  김용화1 20 10-19 김용화
139314 가을 연가  김덕성 96 10-19 김덕성
139313 이슬비와 가는 비 소리 없이 내리는 마음이 되도록  정세일 12 10-19 정세일
139312 미스터 선샤인  이성두 18 10-19 이성두
139311 어떤 부고(訃音)  이 성두 10 10-19 이성두
139310 술심부름  김용화1 28 10-18 김용화
139309 가는 맘 오는 맘  백원기 30 10-18 백원기
139308 이 가을이 아름다운 것은  은파 오애숙 113 10-18 오애숙
139307 가을 사랑  靑山 손병흥 479 10-18 손병흥
139306 어느 시인의 정원 (1)  은파 오애숙 109 10-18 오애숙
139305 봄의 실루엣  이만구 64 10-18 이만구
139304 재활병원 - 서정씨  목필균 17 10-18 목필균
139303 당신을 날개를 펼 수 있도록  정세일 19 10-18 정세일
139302 여정  김덕성 113 10-18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