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성경에만 몰두

성경에만 몰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8-04-15 00:34     조회 : 488    
    · : 성경에만 몰두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성경에만  몰두

이 밤중에 어리석은 나는
시인이 아니다
차라리 성경에만 70년을 바쳤으면
이제 에베소서 5장 19절처럼
시와 찬미와신령한노래들로 서로 화답하며
너희의 마음으로 주께 노래하며 찬송하며

speaking to one another
with psalms, hymns, and songs
from the Spirit.
Sing and make music from your heart to the Lord,


Be very careful, then, how you live—not as unwise but as wise,
 making the most of every opportunity, because the days are evil.
 Therefore do not be foolish, but understand what the Lord’s will is.
 Do not get drunk on wine, which leads to debauchery. Instead, be filled with the Spirit,
 speaking to one another with psalms, hymns, and songs from the Spirit. Sing and make music from your heart to the Lord,
always giving thanks to God the Father for everything, in the name of our Lord Jesus Christ.

 Submit to one another out of reverence for Christ.


에베소서 5장 15-21
Ephesians 5:15-21

https://www.youtube.com/watch?v=aHkGaK2RNDU

Filmed at the Cambridge Union Society at Cambridge University on 3rd October, 2013.

For many Western teenagers university has long been considered a passport to the good life: a rite of passage consisting of mind-expanding study or the acquisition of a professional qualification, and meeting like-minded people often over a drink or three -- all ending up in a well paid, interesting job and a network of useful contacts.
But in these straitened times is the traditional university education really worth the time and money -- and the hangovers?
More and more young people are attending university in Britain and the US, and ever fewer graduates are finding jobs. Costs are soaring too: fees at American universities have increased by over 1000% in the last 30 years and British institutions have nearly tripled their annual fees to £9000 in the last year.
The result? A new breed of high-school leaver is emerging who combines formal learning with on-the-job experience. Businesses are increasingly interested in employing young people with a sense of determination, grit and a strong work ethic, qualities which graduates don't necessarily have.
So should the wise young high school-leaver skip university and get on with acquiring the business, tech and life skills he or she needs for a successful career? (Look what dropping out did for the likes of Bill Gates and Steve Jobs.) Or is a university education still a desirable end in itself -- a way of rounding out a young person's mind and character that will be an enhancement for life?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4381 04-11 운영자
136478 황사  靑山 손병흥 597 04-21 손병흥
136477 백자 달 항아리  김용화1 109 04-21 김용화
136476 비발디의 사계 속에  은파 오애숙 223 04-21 오애숙
136475 4월의 어느 날  은파 오애숙 240 04-21 오애숙
136474 깃발을 다는 풍경  박종영 144 04-21 옥매산
136473 생각나는 사람  백원기 166 04-21 백원기
136472 그대 가련가(봄날이 가네)  은파 오애숙 225 04-21 오애숙
136471 낙화유정 落花有情  윤의섭 160 04-21 미산
136470 절정(絶頂)  박인걸 174 04-21 박인걸
136469 이 작은 공간안에  이은경 177 04-21 이은경
136468 내게 이런 날 있네요(봄 들녘에서) (2)  은파 오애숙 300 04-21 오애숙
136467 파피꽃 들녘  은파 오애숙 288 04-21 오애숙
136466 내 쉼터에서  송정숙 212 04-21 송정숙
136465 햇살의 숨결  김덕성 205 04-21 김덕성
136464 파피꽃 들녘 (1)  은파 오애숙 371 04-21 오애숙
136463 파피꽃 들녘(양귀비) (1)  은파 오애숙 433 04-21 오애숙
136462 가을이면 별빛의 바람 봄을  정세일 255 04-21 정세일
136461 축시/크리스찬 문협 창립 35주년  정용진 173 04-20 정용진
136460 황금 소로  김윤자 132 04-20 김윤자
136459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187 04-20 봄에
136458 우체부 아저씨  이은경 274 04-20 이은경
136457 벗 생각  윤의섭 280 04-20 미산
136456 라일락 향기  김덕성 369 04-20 김덕성
136455 별빛 여행이면 꽃이 피는 동산으로  정세일 273 04-20 정세일
136454 선물  송정숙 313 04-20 송정숙
136453 백마강은 백마가 달린다 그렇지 응  이영지 279 04-20 李英芝
136452 새의 봄 (2)  박가월 320 04-20 박가월
136451 허무(虛無)  박인걸 280 04-20 박인걸
136450 봄결 - 뜰안에 작은 행복  임영준 333 04-19 임영준
136449 똥파리  임백령 356 04-19 임백령
136448 철문을 열자  이종철 524 04-19 이종철
136447 신(神)들의 맴맴  김안로 378 04-19 김안로
136446 꼴뚜기는 없어 다행  이영균 432 04-19 체스리
136445 여인과 엄마  이영균 442 04-19 체스리
136444 길라잡이  이영균 428 04-19 체스리
136443 꽃잎  백원기 453 04-19 백원기
136442 환상  이은경 480 04-19 이은경
136441 청명한 봄날  윤의섭 438 04-19 미산
136440 오후 네시에 너를 부를까  송정숙 382 04-19 송정숙
136439 끈의 힘  이길옥 362 04-19 이길옥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