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귀환

귀환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8-04-15 20:53     조회 : 580    
    · : 귀환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03.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내일이 세월호 추모 4주기 되는 날, 하나는 전에 올린 것 같은데, 다시 꺼내어 둘을 모아 슬픈 마음을 함께한다.

<색을 바꾸기로 했단다>

좋아하는 색을 바꾸기로 했단다.
노란 과일의 껍질을 열면
얌전한 네가 눈을 뜨고 거기 앉아 있을 것
같아서 가슴이 쿵쿵거려 손을 못 대고

민들레 개나리 씀바귀 양지꽃 색을 내밀면
수없이 접어 만드는 노란 리본처럼
가슴에 영영 박혀 들 것 같아서
갈 수밖에 없구나 다른 빛의 세계로

색을 바꾸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닌 것
슬픔의 고통보다 슬픔을 접는 것이 힘들듯
네 꿈의 배가 갈앉은 바다의 푸른 빛깔도
검정도 하양도 분홍도 택할 수가 없으니

네게 물어볼 수 있다면 좋으련만
길이 없어 어릴 적 네 그림공책을 열어 보기로 한다.
무지갯빛 온갖 그림들 떠올라 눈부시다가도
순간 색을 잃는 텅 빈 하늘 공허한 눈빛 남기고

너는 무슨 빛깔로 다시 태어났니?
몸속엔 여전히 따뜻한 피가 흐르는지
여린 아가의 눈빛을 들여다보고 싶구나
꿈에라도 너를 품는 늙은 태몽을 주지 않으련?



<귀환>

이순신장군상 뒤 해치마당에 놓인 뱃고동 하얀 나팔이 향한 곳
304개의 구명조끼와 국화꽃이 놓이고 촛불이 흔들리고 있다.
사람들 지나다 가족끼리 친구끼리 또 모르는 사이 아홉 명이 모여
펌프질을 해대기 시작한다. 미친 듯이 자신들의 숨을 퍼부어야만
가라앉는 세월호가 떠오를 수 있다. 속도를 세 배 네 배로 늘리며
촛불의 빛에 어둠 속 흐릿하게 비치는 남녀노소의 미친 춤사위
사람을 살리려는 가열한 몸짓으로 헉헉대며 구겨 넣는 거친 숨결
펌프질하는 손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 저곳에 의인들이 있다.
가라앉는 세월호야 떠올라라 숨이 멎는 사람들아 다시 숨을 쉬어라
아홉 사람 숨결 모아 바다 밑으로 가라앉는 세월호를 떠받친다.
꺼져가는 사람들의 호흡 불씨 살려 몰아쉬는 숨소리 들려온다.
부우웅----------------------------------------
소망의 공기주머니가 배를 떠받치고 일어서는 소리 들어 보아라
멎었던 숨결들 다시 피가 도는 소리 귀기울여 보아라 저 박동
어둠을 뚫고 팽목 항에서 뱃고동 울리며 돌아온다. 살아서 모두들
광화문 해치마당 304개 촛불이 있는 곳으로 무사히 귀환하고 있다.


* 두 번째 사진은 광화문 앞 해치마당에서 찍었던 것이다. '귀환'을 떠올리게 된 것이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38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535 04-11 운영자
139869 눈 오는 산길  이만구 12 07:05 이만구
139868 겨울밤 서정  김덕성 26 06:55 김덕성
139867 당신의 하늘에 별들이 깨어있도록  정세일 2 05:48 정세일
139866 꿈 하늘마당 이영지  이영지 3 04:04 李英芝
139865 오 감히 우리는 사랑하여  이영지 6 03:39 李英芝
139864 홈리스  靑山 손병흥 51 02:07 손병흥
139863 라스트 크리스마스 - 별헤는 밤  임영준 10 02:03 임영준
139862 머물다 간 자리  이진기 7 12-16 이우수
139861 종신형  이진기 8 12-16 이우수
139860 족보(族譜)  박종영 12 12-16 옥매산
139859 눈 내리는 창가에서  이만구 40 12-16 이만구
139858 잠재력의 힘  靑山 손병흥 290 12-16 손병흥
139857 기도(祈禱)  박인걸 25 12-16 박인걸
139856 날개 없음을 슬프도록 알려주고 싶은  정세일 11 12-16 정세일
139855 또 하나의 고백  김덕성 61 12-16 김덕성
139854  송정숙 16 12-16 송정숙
139853 늙어가기  송정숙 22 12-16 송정숙
139852  송정숙 15 12-16 송정숙
139851  송정숙 17 12-16 송정숙
139850 12월  강민경 44 12-15 봄에
139849 어느 울적한 날  김덕성 98 12-15 김덕성
139848 겨울 산행  오보영 40 12-15 오보영
139847 겨울바다 - 독서신문  임영준 40 12-15 임영준
139846 신념의 힘  靑山 손병흥 342 12-15 손병흥
139845 민들레의 노란 입김 풍차를 태우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정세일 17 12-15 정세일
139844 눈 감아라, 가로등  성백군 33 12-15 성백군
139843 날마다 희망  성백군 34 12-15 성백군
139842 나의 것들  송정숙 35 12-14 송정숙
139841 시속에 나의 시는 잠든다  민경대 40 12-14 민경대
139840 기쁨  송정숙 27 12-14 송정숙
139839 벌판  송정숙 25 12-14 송정숙
139838 Poem도 무엇도 아닌 것이 나를 울린다  민경대 35 12-14 민경대
139837 금물인 베팅  민경대 25 12-14 민경대
139836 전화차단 01  민경대 23 12-14 민경대
139835 나그네  박인걸 43 12-14 박인걸
139834 열정 스토리  靑山 손병흥 240 12-14 손병흥
139833 하얀 선물  김덕성 114 12-14 김덕성
139832 이슬비 마음 그리 빛나지 않지만  정세일 20 12-14 정세일
139831 돌아온 겨울  백원기 47 12-13 백원기
139830 눈이 내리고 - 시인학교  임영준 60 12-13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