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귀환

귀환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8-04-15 20:53     조회 : 590    
    · : 귀환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03.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내일이 세월호 추모 4주기 되는 날, 하나는 전에 올린 것 같은데, 다시 꺼내어 둘을 모아 슬픈 마음을 함께한다.

<색을 바꾸기로 했단다>

좋아하는 색을 바꾸기로 했단다.
노란 과일의 껍질을 열면
얌전한 네가 눈을 뜨고 거기 앉아 있을 것
같아서 가슴이 쿵쿵거려 손을 못 대고

민들레 개나리 씀바귀 양지꽃 색을 내밀면
수없이 접어 만드는 노란 리본처럼
가슴에 영영 박혀 들 것 같아서
갈 수밖에 없구나 다른 빛의 세계로

색을 바꾸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닌 것
슬픔의 고통보다 슬픔을 접는 것이 힘들듯
네 꿈의 배가 갈앉은 바다의 푸른 빛깔도
검정도 하양도 분홍도 택할 수가 없으니

네게 물어볼 수 있다면 좋으련만
길이 없어 어릴 적 네 그림공책을 열어 보기로 한다.
무지갯빛 온갖 그림들 떠올라 눈부시다가도
순간 색을 잃는 텅 빈 하늘 공허한 눈빛 남기고

너는 무슨 빛깔로 다시 태어났니?
몸속엔 여전히 따뜻한 피가 흐르는지
여린 아가의 눈빛을 들여다보고 싶구나
꿈에라도 너를 품는 늙은 태몽을 주지 않으련?



<귀환>

이순신장군상 뒤 해치마당에 놓인 뱃고동 하얀 나팔이 향한 곳
304개의 구명조끼와 국화꽃이 놓이고 촛불이 흔들리고 있다.
사람들 지나다 가족끼리 친구끼리 또 모르는 사이 아홉 명이 모여
펌프질을 해대기 시작한다. 미친 듯이 자신들의 숨을 퍼부어야만
가라앉는 세월호가 떠오를 수 있다. 속도를 세 배 네 배로 늘리며
촛불의 빛에 어둠 속 흐릿하게 비치는 남녀노소의 미친 춤사위
사람을 살리려는 가열한 몸짓으로 헉헉대며 구겨 넣는 거친 숨결
펌프질하는 손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 저곳에 의인들이 있다.
가라앉는 세월호야 떠올라라 숨이 멎는 사람들아 다시 숨을 쉬어라
아홉 사람 숨결 모아 바다 밑으로 가라앉는 세월호를 떠받친다.
꺼져가는 사람들의 호흡 불씨 살려 몰아쉬는 숨소리 들려온다.
부우웅----------------------------------------
소망의 공기주머니가 배를 떠받치고 일어서는 소리 들어 보아라
멎었던 숨결들 다시 피가 도는 소리 귀기울여 보아라 저 박동
어둠을 뚫고 팽목 항에서 뱃고동 울리며 돌아온다. 살아서 모두들
광화문 해치마당 304개 촛불이 있는 곳으로 무사히 귀환하고 있다.


* 두 번째 사진은 광화문 앞 해치마당에서 찍었던 것이다. '귀환'을 떠올리게 된 것이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55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180 04-11 운영자
141170 봄웃음 이영지  이영지 11 15:21 李英芝
141169 봄꽃 소식  靑山 손병흥 110 14:32 손병흥
141168 해가 솟아오를 때  백원기 8 12:29 백원기
141167 매화도梅花島를 떠올리며  오소후 8 11:11 오소후
141166 빙하  오소후 5 11:07 오소후
141165 황촉규화  오소후 11 10:59 오소후
141164 소나무  강희창 15 08:50 뜨라레
141163 봄꽃의 향연들  윤 갑수 24 08:47 초월
141162 그대는 / 박얼서  박얼서 16 07:45 박얼서
141161 그리움 / 박얼서  박얼서 14 07:42 박얼서
141160 미소는 사랑  김덕성 62 06:47 김덕성
141159  곽상희 16 01:12 곽상희
141158 일침 - 미래의 경고  임영준 33 00:50 임영준
141157 봄맞이  오보영 30 03-18 오보영
141156 사랑의 인장 / 석란,허용회  허용회 25 03-18 허용회
141155 함부로 말하지 말라 / 박얼서  박얼서 31 03-18 박얼서
141154 시내버스 정류장 / 박얼서  박얼서 20 03-18 박얼서
141153 12월의 산책  윤의섭 18 03-18 미산
141152 옛사랑, 우수 무렵  정진용 23 03-18 정진용
141151 노산객(老山客)  박인걸 34 03-18 박인걸
141150 삼월의 축복  김덕성 116 03-18 김덕성
141149 백치놀이는 끝  이은경 32 03-18 이은경
141148 나리나리 개나리 - 아람풍경소리  임영준 43 03-18 임영준
141147 호반의 추억 2  문재학 22 03-17 문재학
141146 새 生命의 봄  윤 갑수 70 03-17 초월
141145 태양(太陽)  박인걸 36 03-17 박인걸
141144 억새밭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52 03-17 임영준
141143 도둑 고양이 / 박얼서  박얼서 26 03-17 박얼서
141142 저답지 못한 것들 / 박얼서  박얼서 23 03-17 박얼서
141141 차 한 잔의 사랑  김덕성 110 03-17 김덕성
141140 어느 여권 신장자의 실상  이은경 28 03-17 이은경
141139 은파의 메아리 --행복 (ms) (2)  은파 오애숙 57 03-17 오애숙
141138 그리움의 음표  김은식 26 03-16 김은식
141137 봄이로구나  윤 갑수 93 03-16 초월
141136 은파의 메아리 (ms)  은파 오애숙 60 03-16 오애숙
141135 은파의 메아리 (ms) (1)  은파 오애숙 58 03-16 오애숙
141134 정말로 두려워 마시어요 이영지  이영지 20 03-16 李英芝
141133 첫사랑 화폭 이영지  이영지 20 03-16 李英芝
141132 그렇게 스친 인연 / 박얼서  박얼서 37 03-16 박얼서
141131 징검돌 / 박얼서  박얼서 21 03-16 박얼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