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별빛의 눈물로 가득 채워져 있는 풀잎 편지의 싱그러움

별빛의 눈물로 가득 채워져 있는 풀잎 편지의 싱그러움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05-15 05:25     조회 : 86    
    · : 별빛의 눈물로 가득 채워져 있는 풀잎 편지의 싱그러움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당신의 꿈이 언제나
별빛이었던 것은
강나루 건너
단풍잎들이 보내오는 은근함
살며시
이슬비로 이 꺼내어 보면
달빛의 중심이었던 것을
한순간에 그리움은 알 수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이
꽃들의 생각과
꽃들의 향기를
순수의 깊이만큼
마음이 허락하는 데로 나누어 주고
세상이 단하나 있다는 것도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꽃잎으로 바느질한
아름다움의 옷
봄과 가을로 입혀주시면
처음과 끝의 노래
향기로 그리움을 감동시킬 수 있는
처음 사랑의 꽃과 나비들
별빛을 물어오고
당신의 고요함 앞에 놓아두고 있습니다.
별빛 같은 가을날
풀잎 편지의 싱그러움
우체통을 열어보면
별빛의 눈물로 가득 채워져 있는
정결함이 있고
기도하는 손이 꺼내어
당신의 순수와 열정이 식어지지 않도록
달빛의 모습으로
그리움의 시간이 되도록 기도해 봅니다.
가을이 강물이 되어
천년의 시간을 늘이도록
단풍잎을 하나 둘
서두르지 않고
별빛뗏목에 실어서
달빛 가슴으로  가져오도록
꿈이면 가을이 되어  더욱 빛나고 있습니다.  당신의 가슴에서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85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565 04-11 운영자
139039 첫눈이 내리는 그 견고함을 단단하게 지켜봅니다.  정세일 7 07:48 정세일
139038 보름달  김덕성 41 07:09 김덕성
139037 가을에게  강민경 14 05:51 봄에
139036 추석소묘 - kll.co.kr  임영준 20 02:44 임영준
139035 올 추석 - klk813  임영준 21 09-23 임영준
139034 한가위 달 - kll.co.kr  임영준 19 09-23 임영준
139033 한가위 하나 - kll.co.kr  임영준 14 09-23 임영준
139032 추석전달  민경대 19 09-23 민경대
139031 산다는 게 무엇인가 (1)  은파 오애숙 25 09-23 오애숙
139030 불편한 관계  강민경 17 09-23 봄에
139029 가을햇볕  김귀녀 26 09-23 김귀녀
139028 분홍상사화  김귀녀 22 09-23 김귀녀
139027 집에 가는 길  박종영 23 09-23 옥매산
139026 가을빛 수채화  윤 갑수 70 09-23 초월
139025 비파나무 앞에서  이만구 45 09-23 이만구
139024 천동(泉洞)  박인걸 27 09-23 박인걸
139023 가을 시인  김덕성 71 09-23 김덕성
139022 손끝이 아닌 가슴으로 뜨거워질 때마다  정세일 31 09-23 정세일
139021 한가위 보름달  李逸永 42 09-23 문소
139020 한가위 둘 - kll.co.kr  임영준 26 09-22 임영준
139019 한가위 고향길 - kll.co.kr  임영준 25 09-22 임영준
139018 한가위 달빛 아래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35 09-22 임영준
139017 중추월석(仲秋月夕)  정용진 21 09-22 정용진
139016 나의 족적  김윤자 16 09-22 김윤자
139015 2월의 이별 노래  김윤자 7 09-22 김윤자
139014 바람  박인걸 23 09-22 박인걸
139013 이국의 추석 달  성백군 22 09-22 하늘호수
139012 플루메리아 낙화  성백군 17 09-22 하늘호수
139011 몽고반점  이만구 60 09-22 이만구
139010 달빛 고독  문재학 16 09-22 문재학
139009 사과나무 아래서 사과謝過하고 용서를 구하다  오정방 17 09-22 오정방
139008 한가위에는  김덕성 117 09-22 김덕성
139007 하늘호수처럼 당신의 가슴에만 바람으로 말하고 싶어지면  정세일 13 09-22 정세일
139006 표절의 낙원 - 풍자문학  임영준 36 09-21 임영준
139005 난 모르겠네  백원기 26 09-21 백원기
139004 그 사랑  이남일 46 09-21 이남일
139003 징검다리 이야기  홍수희 13 09-21 홍수희
139002 가을비의 눈물  오보영 43 09-21 오보영
139001 추우(秋雨)  박인걸 42 09-21 박인걸
139000 가을비 사랑  김덕성 120 09-21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