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눈길

눈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엄원용     날짜 : 18-05-16 16:19     조회 : 56    
    · : 눈길
    · 저자(시인) : 엄원용
    · 시집명 : 연하장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조은출판사
눈 길

어머니를 땅에 묻고 오던 날
날씨는 얼어붙어 너무 춥고,
싸락눈까지 날려 잡아먹을 듯이 사나웠다.
돌아오는 길에 개울은 얼음으로 덮여 미끄러웠고,
1월 보리밭의 겨울 푸른 싹들은
눈 속에 모습들을 감추고 흰 세상이 되어 있었다.

보이지 않는 하얀 벌판 위에
정신없이 발자국 하나씩 찍으며 길을 내면
내 뒤에서는 어머니가 계속 따라오고 있었다.
뒤돌아보면 어머니는 보이지 않았다.

길과 길이 갈라지는 지점에서
하나의 길을 뒤로 한 채
다른 하나의 길은 다시 마을로 이어지고
공허한 가슴은 자꾸 뒤를 돌아보면서 
마을로 통하는 길로 들어서야만 했다.
 
겨울 차가운 언 땅속 깊이 홀로 묻혀
이승과 저승으로 서로를 갈라놓는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에
그저 어느 저 편 눈이 날리는 희뿌연 하늘 아래
그 차가운 곳에 홀로 남겨두고 온
아홉 살 어린 마음으로 마을로 돌아왔다.

상실의 마을은 처음으로 낯설기만 한데,
불과 몇 시간 전에 일어난
그 놀라운 사건들은
모두 흰 눈의 정적 속에 파묻혀 버리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저 고요하기만 했다.

정말 매정하게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었다.
보이는 집과 나무들도 그대로 있었고
여느 때처럼 집집마다 굴뚝에서는
저녁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었다.

집으로 들어가는 길 입구에서
다시 한 번 뒤를 돌아보고, 또 돌아보면서
발자국은 떨어지는 눈물을 계속 따라오고 있었다. 


 2014. 1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5737 04-11 운영자
136757 두 손 번쩍 이영지 」  이영지 36 19:56 李英芝
136756 오월의 햇살 이영지  이영지 37 19:24 李英芝
136755 침묵하는 산  김근이 42 18:44 김근이
136754 고령산 보광사  목필균 48 17:01 목필균
136753 봄이 오는 길목에서  이만구 111 10:48 이만구
136752 꽃창포 추억  윤의섭 98 09:42 미산
136751 보리꽃  윤의섭 92 09:41 미산
136750 한 번이면 족하리  이남일 91 09:25 이남일
136749 산사에 와서  박종영 83 08:31 옥매산
136748 천국의 오리  김윤자 89 07:03 김윤자
136747 그대 눈망울에는  김덕성 156 05:16 김덕성
136746 나뭇잎의 저녁하늘을 마중 나가도  정세일 108 04:32 정세일
136745 폭포 앞에서 - 빅데이터뉴스  임영준 133 03:34 임영준
136744 신 노년 사회  靑山 손병흥 300 05-19 손병흥
136743 졸업식은 오월의 함성  강민경 128 05-19 봄에
136742 찔레꽃  윤갑수 192 05-19 초월
136741 꽃, 웃는 꽃  김안로 148 05-19 김안로
136740 도시의 겨울비  이만구 176 05-19 이만구
136739 저 붉은 장미 지기 전에 10  이은경 165 05-19 이은경
136738 전원을 찾는 손님  윤의섭 131 05-19 미산
136737 귀로(歸路)  박인걸 149 05-19 박인걸
136736 농장 투어  김윤자 109 05-19 김윤자
136735 거리에 서서  김덕성 178 05-19 김덕성
136734 나뭇잎 대장간은 별을 두드려 어머니의 눈물인  정세일 84 05-19 정세일
136733 사막 - 종교개혁시민연대  임영준 128 05-19 임영준
136732 부처님 오신 날  목필균 112 05-18 목필균
136731 월식(月食)  김안로 96 05-18 김안로
136730 꽃 한 송이 별 한 묶음  홍수희 121 05-18 홍수희
136729 가을 여행  이만구 154 05-18 이만구
136728 저 붉은 장미 지기 전에 9  이은경 207 05-18 이은경
136727 큰 산  박인걸 143 05-18 박인걸
136726 전원을 찾는 손님  윤의섭 109 05-18 미산
136725 추억이 있는 마음의 고향  윤의섭 96 05-18 미산
136724 친구야 나래 펴자  김덕성 214 05-18 김덕성
136723 레드우드 포레스트 삼림욕  김윤자 76 05-18 김윤자
136722 무상 떠넘기기 신공 - 풍자문학  임영준 134 05-18 임영준
136721 이제 애태움 그리고 간절함의 포장되지 않은 그 미학도  정세일 92 05-18 정세일
136720 고운 꽃잎이여  엄원용 134 05-17 엄원용
136719 종소리  엄원용 89 05-17 엄원용
136718 어머니의 옷장  엄원용 106 05-17 엄원용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