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눈길

눈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엄원용     날짜 : 18-05-16 16:19     조회 : 102    
    · : 눈길
    · 저자(시인) : 엄원용
    · 시집명 : 연하장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조은출판사
눈 길

어머니를 땅에 묻고 오던 날
날씨는 얼어붙어 너무 춥고,
싸락눈까지 날려 잡아먹을 듯이 사나웠다.
돌아오는 길에 개울은 얼음으로 덮여 미끄러웠고,
1월 보리밭의 겨울 푸른 싹들은
눈 속에 모습들을 감추고 흰 세상이 되어 있었다.

보이지 않는 하얀 벌판 위에
정신없이 발자국 하나씩 찍으며 길을 내면
내 뒤에서는 어머니가 계속 따라오고 있었다.
뒤돌아보면 어머니는 보이지 않았다.

길과 길이 갈라지는 지점에서
하나의 길을 뒤로 한 채
다른 하나의 길은 다시 마을로 이어지고
공허한 가슴은 자꾸 뒤를 돌아보면서 
마을로 통하는 길로 들어서야만 했다.
 
겨울 차가운 언 땅속 깊이 홀로 묻혀
이승과 저승으로 서로를 갈라놓는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에
그저 어느 저 편 눈이 날리는 희뿌연 하늘 아래
그 차가운 곳에 홀로 남겨두고 온
아홉 살 어린 마음으로 마을로 돌아왔다.

상실의 마을은 처음으로 낯설기만 한데,
불과 몇 시간 전에 일어난
그 놀라운 사건들은
모두 흰 눈의 정적 속에 파묻혀 버리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저 고요하기만 했다.

정말 매정하게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었다.
보이는 집과 나무들도 그대로 있었고
여느 때처럼 집집마다 굴뚝에서는
저녁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었다.

집으로 들어가는 길 입구에서
다시 한 번 뒤를 돌아보고, 또 돌아보면서
발자국은 떨어지는 눈물을 계속 따라오고 있었다. 


 2014. 1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27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413 04-11 운영자
139806 마지막 가을이 울고 있습니다  (宵火)고은영 7 07:30 고은영
139805 겨울의 꿈  김덕성 24 07:14 김덕성
139804 사랑 알았아와요 이브  이영지 2 06:44 李英芝
139803 이영지 「늘어나는 나날」  2018 4 06:25 李英芝
139802 송년의 詩 2 - 풍자문학  임영준 13 03:46 임영준
139801 송년의 詩 - 오름이야기  임영준 10 03:43 임영준
139800 재활병원 - 은경씨  목필균 16 12-09 목필균
139799 어머니의 얼굴  윤 갑수 45 12-09 초월
139798 당신의 마음은 이미 별이 되고 있습니다.  정세일 20 12-09 정세일
139797 그대 사랑입니다  김덕성 69 12-09 김덕성
139796 겨울 자작나무  이만구 49 12-09 이만구
139795 산다화  靑山 손병흥 119 12-08 손병흥
139794 오븐에 너를 구워야겠다  류인순 41 12-08 류인순
139793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2 12-08 옥매산
139792 고독  윤의섭 24 12-08 미산
139791 고향에 눈은 내리고  이만구 68 12-08 이만구
139790 은빛종소리의 아침은 신비하기만 합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정세일 20 12-08 정세일
139789 하얀 향기  김덕성 106 12-08 김덕성
139788 별밤  이남일 57 12-07 이남일
139787  김안로 29 12-07 김안로
139786 색깔 구분  오보영 39 12-07 오보영
139785 약속  윤인환 45 12-07 윤 인환
139784 첫 추위  박인걸 53 12-07 박인걸
139783 움직임  민경대 30 12-07 민경대
139782 조약돌에게도 가슴하나 있는 빗소리를 들려줍니다  정세일 28 12-07 정세일
139781 겨울 이야기  김덕성 122 12-07 김덕성
139780 12월의 빛 2 - 시인학교  임영준 47 12-07 임영준
139779 12월의 빛 - 문학바탕  임영준 43 12-07 임영준
139778 겨울 밤길  이길- 54 12-07 이길
139777 숲으로 날아간 새  이만구 91 12-06 이만구
139776 얼음 지치던 날  백원기 25 12-06 백원기
139775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이영지 25 12-06 李英芝
139774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정세일 22 12-06 정세일
139773 초겨울 아침  김덕성 151 12-06 김덕성
139772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43 12-06 봄에
139771 Greece Cup  민경대 24 12-06 민경대
139770 그대를 생각해 보면  원명옥 57 12-05 원명옥
139769 행복(幸福)  박인걸 57 12-05 박인걸
139768 언어  백원기 37 12-05 백원기
139767 골목길에서  박종영 42 12-05 옥매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