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눈길

눈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엄원용     날짜 : 18-05-16 16:19     조회 : 70    
    · : 눈길
    · 저자(시인) : 엄원용
    · 시집명 : 연하장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조은출판사
눈 길

어머니를 땅에 묻고 오던 날
날씨는 얼어붙어 너무 춥고,
싸락눈까지 날려 잡아먹을 듯이 사나웠다.
돌아오는 길에 개울은 얼음으로 덮여 미끄러웠고,
1월 보리밭의 겨울 푸른 싹들은
눈 속에 모습들을 감추고 흰 세상이 되어 있었다.

보이지 않는 하얀 벌판 위에
정신없이 발자국 하나씩 찍으며 길을 내면
내 뒤에서는 어머니가 계속 따라오고 있었다.
뒤돌아보면 어머니는 보이지 않았다.

길과 길이 갈라지는 지점에서
하나의 길을 뒤로 한 채
다른 하나의 길은 다시 마을로 이어지고
공허한 가슴은 자꾸 뒤를 돌아보면서 
마을로 통하는 길로 들어서야만 했다.
 
겨울 차가운 언 땅속 깊이 홀로 묻혀
이승과 저승으로 서로를 갈라놓는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에
그저 어느 저 편 눈이 날리는 희뿌연 하늘 아래
그 차가운 곳에 홀로 남겨두고 온
아홉 살 어린 마음으로 마을로 돌아왔다.

상실의 마을은 처음으로 낯설기만 한데,
불과 몇 시간 전에 일어난
그 놀라운 사건들은
모두 흰 눈의 정적 속에 파묻혀 버리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저 고요하기만 했다.

정말 매정하게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었다.
보이는 집과 나무들도 그대로 있었고
여느 때처럼 집집마다 굴뚝에서는
저녁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었다.

집으로 들어가는 길 입구에서
다시 한 번 뒤를 돌아보고, 또 돌아보면서
발자국은 떨어지는 눈물을 계속 따라오고 있었다. 


 2014. 1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57 04-11 운영자
138209 문제 풀이  노태웅 3 22:43 노태웅
138208 푸른 엽서  곽상희 8 21:41 곽상희
138207 기러기  박인걸 21 17:11 박인걸
138206 큰누님  강대실 11 10:59 강대실
138205 숲의 소명  오보영 16 10:24 오보영
138204 치악의 구름길  윤의섭 11 09:28 미산
138203 가을이 가진 영혼의 눈으로  정세일 8 06:58 정세일
138202 참나리의 사랑  김덕성 73 06:45 김덕성
138201 7월바다로 왜 달려갈까  이영지 41 07-16 李英芝
138200 폭포 계곡  靑山 손병흥 424 07-16 손병흥
138199 등대  홍수희 22 07-16 홍수희
138198 아름다운 이름 하나  김용화1 36 07-16 김용화
138197 태양의 여정  백원기 20 07-16 백원기
138196 타지마할  문재학 16 07-16 문재학
138195 잡초의 기세  박인걸 24 07-16 박인걸
138194 비 내리는 차 창가에  윤의섭 17 07-16 미산
138193 당신의 편지를 별빛처럼 써내려 가면  정세일 15 07-16 정세일
138192 칠월의 예찬  김덕성 87 07-16 김덕성
138191  정진용 15 07-16 정진용
138190  송정숙 18 07-16 송정숙
138189  송정숙 17 07-16 송정숙
138188 그대 오는 길  송정숙 48 07-16 송정숙
138187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25 07-16 임영준
138186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22 07-15 민병련
138185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29 07-15 민병련
138184 폭염  靑山 손병흥 313 07-15 손병흥
138183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7 07-15 미산
138182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7 07-15 정세일
138181 사랑은...  김덕성 78 07-15 김덕성
138180 노년의 훈장  박종영 29 07-15 옥매산
138179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35 07-14 임영준
138178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40 07-14 김귀녀
138177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107 07-14 오애숙
138176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9 07-14 미산
138175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22 07-14 김덕성
138174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23 07-14 정세일
138173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71 07-14 이만구
138172 시집  정진용 29 07-14 정진용
138171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7 07-13 임영준
138170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41 07-13 이제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