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윤회(輪回)

윤회(輪回)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8-05-16 21:03     조회 : 101    
    · : 윤회(輪回)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05.16
    · 출판사명 :

----아이들 공부하는 모습 지켜보다가 어느 놈이 불쑥 떠올라 혈압 높이는 분노를 몇 자 글로 뽑아 던진다. 쓰잘데기 없는 저녁 시간의 시여! 고통의 원혼들에게 피의 술잔을 바쳐라!(사진은 ‘핏빛노을’을 쳐서 나오는 이미지 중 하나를 옮긴 것임.)

윤회(輪回)

어느 놈이냐, 그놈의 저녁에도 노을은 장엄하게 얼굴을 물들일까
그의 눈 저편으로 붉게 퍼져서 그의 황혼기 자서전을 미화하고 있을까
밤은 찾아와 은밀히 속삭이며 네가 한 일은 영웅의 행위였다고
뭇 사람들의 비난과 저주는 다 헛된 환각이라고 속삭여줄까
그가 헛디딜 수도 있는 현실을 어둠으로 가려주며 등을 다독여줄까
온갖 교언영색 흘러들던 시야와 청각 무뎌진 눈과 귀에
그로 의해 죽은 원혼들 돌아와 주먹을 불끈 쥐는데
그에게 손을 흔드는 것으로 비춰 보여 미소를 보내는지
그에 의해 몰살한 사람들 돌아와 떼로 원한을 외치는데
그의 귀는 벽을 흔드는 바람소리로나 듣고 말 뿐인지
그래 누워라, 편안히 눈 감고 누운 너의 자리 칠성판
네가 통치했던 시절 고문의 하수인 이근안이 썼다는 판대기
너를 일곱 매듭으로 묶어 데리고 북두칠성 하늘로 날아가
온갖 지옥이 있다는 하늘 각계각층으로 넘나들며 고통을 당해라
불로 지지고 뼈마디 뒤틀리고 살가죽 벗겨지고 눈알이 빠지고
굶겨 죽이고 젓도 담기고 솥단지에 삶기고 그러다가 잠시
새로운 세상 위대한 장군으로 태어나 무고한 시민을 몰살해 죽여라
온갖 원성을 들으며 오욕의 세월 보내다가 그날도 오늘처럼
네 얼굴을 장엄하게 노을이 물들이거든 전생의 피의 자서전을 베껴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57 04-11 운영자
138209 문제 풀이  노태웅 3 22:43 노태웅
138208 푸른 엽서  곽상희 8 21:41 곽상희
138207 기러기  박인걸 21 17:11 박인걸
138206 큰누님  강대실 11 10:59 강대실
138205 숲의 소명  오보영 16 10:24 오보영
138204 치악의 구름길  윤의섭 11 09:28 미산
138203 가을이 가진 영혼의 눈으로  정세일 8 06:58 정세일
138202 참나리의 사랑  김덕성 73 06:45 김덕성
138201 7월바다로 왜 달려갈까  이영지 41 07-16 李英芝
138200 폭포 계곡  靑山 손병흥 425 07-16 손병흥
138199 등대  홍수희 22 07-16 홍수희
138198 아름다운 이름 하나  김용화1 36 07-16 김용화
138197 태양의 여정  백원기 20 07-16 백원기
138196 타지마할  문재학 16 07-16 문재학
138195 잡초의 기세  박인걸 24 07-16 박인걸
138194 비 내리는 차 창가에  윤의섭 17 07-16 미산
138193 당신의 편지를 별빛처럼 써내려 가면  정세일 15 07-16 정세일
138192 칠월의 예찬  김덕성 87 07-16 김덕성
138191  정진용 15 07-16 정진용
138190  송정숙 18 07-16 송정숙
138189  송정숙 17 07-16 송정숙
138188 그대 오는 길  송정숙 48 07-16 송정숙
138187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25 07-16 임영준
138186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22 07-15 민병련
138185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29 07-15 민병련
138184 폭염  靑山 손병흥 313 07-15 손병흥
138183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7 07-15 미산
138182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7 07-15 정세일
138181 사랑은...  김덕성 78 07-15 김덕성
138180 노년의 훈장  박종영 29 07-15 옥매산
138179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35 07-14 임영준
138178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40 07-14 김귀녀
138177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107 07-14 오애숙
138176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9 07-14 미산
138175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22 07-14 김덕성
138174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23 07-14 정세일
138173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71 07-14 이만구
138172 시집  정진용 29 07-14 정진용
138171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7 07-13 임영준
138170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41 07-13 이제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