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윤회(輪回)

윤회(輪回)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8-05-16 21:03     조회 : 150    
    · : 윤회(輪回)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05.16
    · 출판사명 :

----아이들 공부하는 모습 지켜보다가 어느 놈이 불쑥 떠올라 혈압 높이는 분노를 몇 자 글로 뽑아 던진다. 쓰잘데기 없는 저녁 시간의 시여! 고통의 원혼들에게 피의 술잔을 바쳐라!(사진은 ‘핏빛노을’을 쳐서 나오는 이미지 중 하나를 옮긴 것임.)

윤회(輪回)

어느 놈이냐, 그놈의 저녁에도 노을은 장엄하게 얼굴을 물들일까
그의 눈 저편으로 붉게 퍼져서 그의 황혼기 자서전을 미화하고 있을까
밤은 찾아와 은밀히 속삭이며 네가 한 일은 영웅의 행위였다고
뭇 사람들의 비난과 저주는 다 헛된 환각이라고 속삭여줄까
그가 헛디딜 수도 있는 현실을 어둠으로 가려주며 등을 다독여줄까
온갖 교언영색 흘러들던 시야와 청각 무뎌진 눈과 귀에
그로 의해 죽은 원혼들 돌아와 주먹을 불끈 쥐는데
그에게 손을 흔드는 것으로 비춰 보여 미소를 보내는지
그에 의해 몰살한 사람들 돌아와 떼로 원한을 외치는데
그의 귀는 벽을 흔드는 바람소리로나 듣고 말 뿐인지
그래 누워라, 편안히 눈 감고 누운 너의 자리 칠성판
네가 통치했던 시절 고문의 하수인 이근안이 썼다는 판대기
너를 일곱 매듭으로 묶어 데리고 북두칠성 하늘로 날아가
온갖 지옥이 있다는 하늘 각계각층으로 넘나들며 고통을 당해라
불로 지지고 뼈마디 뒤틀리고 살가죽 벗겨지고 눈알이 빠지고
굶겨 죽이고 젓도 담기고 솥단지에 삶기고 그러다가 잠시
새로운 세상 위대한 장군으로 태어나 무고한 시민을 몰살해 죽여라
온갖 원성을 들으며 오욕의 세월 보내다가 그날도 오늘처럼
네 얼굴을 장엄하게 노을이 물들이거든 전생의 피의 자서전을 베껴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32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469 04-11 운영자
139829 감성과이성  전숙영 30 12-12 전숙영
139828 불황의 자영업  백원기 17 12-12 백원기
139827 우리 그리움은 통화 중  홍수희 21 12-12 홍수희
139826 닭 울음소리  성백군 12 12-12 성백군
139825 구로동 재래시장 매미들  성백군 15 12-12 성백군
139824 사랑은 바람처럼 온다  강희창 38 12-12 뜨라레
139823 고구마  강희창 26 12-12 뜨라레
139822 바닷가 찻집에서  강희창 29 12-12 뜨라레
139821 겨울 이맘 때  박인걸 45 12-12 박인걸
139820 어느 잎새의 봄  김덕성 64 12-12 김덕성
139819 별빛의 숲속 흔들림  정세일 17 12-12 정세일
139818 종료  靑山 손병흥 134 12-12 손병흥
139817 흔적  민병련 32 12-12 민병련
139816 달걀의 구도  이만구 51 12-11 이만구
139815 아름다운 겨울 - 네이버지식  임영준 41 12-11 임영준
139814 물참대  이영지 28 12-11 李英芝
139813 눈비 내리는 날  靑山 손병흥 289 12-11 손병흥
139812 낙엽 위를 걷다  윤의섭 28 12-11 미산
139811 그대 이겨울, 오시려거든  은파 오애숙 96 12-11 오애숙
139810 동백꽃의 절개  은파 오애숙 101 12-11 오애숙
139809 한 겨울  윤 갑수 67 12-11 초월
139808 동백꽃 사랑 (1)  은파 오애숙 101 12-11 오애숙
139807 12월에 꿈 꾸는 기도  은파 오애숙 108 12-11 오애숙
139806 동백꽃 연가  김덕성 102 12-11 김덕성
139805 어머니의 별빛이 언제나 밝게 빛나고 있습니다. 그리움이 보…  정세일 13 12-11 정세일
139804 한파  백원기 44 12-10 백원기
139803 페트라  문재학 28 12-10 문재학
139802 동시/겨울아이  장수남 30 12-10 장수남
139801 호수의 아침  윤의섭 40 12-10 미산
139800 김씨상가  강희창 23 12-10 뜨라레
139799 12월 논거(論據)  박인걸 54 12-10 박인걸
139798 늦단풍들다  강희창 25 12-10 뜨라레
139797 제품 고요  강희창 23 12-10 뜨라레
139796 마지막 가을이 울고 있습니다  (宵火)고은영 56 12-10 고은영
139795 겨울의 꿈  김덕성 126 12-10 김덕성
139794 사랑 알았아와요 이브  이영지 28 12-10 李英芝
139793 이영지 「늘어나는 나날」  2018 18 12-10 李英芝
139792 송년의 詩 2 - 풍자문학  임영준 52 12-10 임영준
139791 송년의 詩 - 오름이야기  임영준 53 12-10 임영준
139790 재활병원 - 은경씨  목필균 25 12-09 목필균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