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게으른 마음

게으른 마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백원기     날짜 : 18-06-12 22:05     조회 : 75    
    · : 게으른 마음
    · 저자(시인) : 백원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6.12
    · 출판사명 :
게으른 마음/鞍山백원기

지나친 편안함은 게으름을 낳고
삶에 해를 끼친다
돌보기를 싫어해
매사가 귀찮기만 하다

본연의 임무에 불성실하면
게으른 사람
입으로만 그래그래 하면서
꼼짝 않는다면
마음이 게으른 탓이지

메일 힘들게 걸어서
건강을 유지하려는 것처럼
깊은 곳에 잠자는 마음
자꾸만 귀찮게 흔들어 깨워
초롱초롱한 눈동자 만들어야지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91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273 04-11 운영자
140415 언덕 위에 오크나무  이만구 17 16:56 이만구
140414 모스크바 어느 날  이향아 8 16:16 이향아
140413 젊은 아버지  이향아 8 16:14 이향아
140412 유통기한  이향아 5 16:12 이향아
140411 삼월이면  이향아 11 16:11 이향아
140410 영동 3교  이향아 6 16:09 이향아
140409 꿈을 꾸기 좋은 때  이향아 8 16:07 이향아
140408 바닷가 찻집에서  이향아 10 16:06 이향아
140407 시인은 시로 말한다 - 빈터  임영준 24 12:47 임영준
140406 그대 오늘 (1)  은파 오애숙 22 10:38 오애숙
140405 금한돈  민경대 13 08:16 민경대
140404 새품  윤 갑수 34 07:35 초월
140403 이별의 아픔  김덕성 61 05:44 김덕성
140402 거미줄에 아침을 한 아름 그림처럼 붙여 봅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16 03:59 정세일
140401 살아서 죽어서 천년이라면  윤 갑수 81 01-19 초월
140400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24 01-19 옥매산
140399 숲의 참회  김광선 25 01-19 김광선
140398 에즈 선인장 마을  문재학 15 01-19 문재학
140397 겨울 숲의 노래  오보영 41 01-19 오보영
140396 그리운 님이여!  윤 갑수 95 01-19 초월
140395 태풍의 눈  성백군 21 01-19 성백군
140394 겨울의 염원(念願)  김덕성 113 01-19 김덕성
140393 바퀴벌레 자살하다  성백군 28 01-19 성백군
140392 풀잎의 연가  강민경 23 01-19 봄에
140391 놓쳐버린 곡조를  곽상희 25 01-19 곽상희
140390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이 남아있다면 그 어느날이라도  정세일 14 01-19 정세일
140389 어떤 기다림 - 세상은 연극무대  임영준 36 01-19 임영준
140388 1 월  박동수 26 01-18 박동수
140387 선택의 자유  靑山 손병흥 133 01-18 손병흥
140386 목소리  목필균 31 01-18 목필균
140385 안개꽃 사랑  이영지 27 01-18 李英芝
140384 동명항의 추억  윤 갑수 122 01-18 초월
140383 세월 탓에  백원기 37 01-18 백원기
140382 낙엽의 여행길  윤 갑수 140 01-18 초월
140381 낙엽이 쌓인 길에서  송 정 운 50 01-18 송정운
140380 기다리리라  박인걸 59 01-18 박인걸
140379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이일영(李逸永) 23 01-18 문소
140378 꿈을 꾸는 동안 소낙비 하늘호수에 깊은 샘물의 생각입니다  정세일 17 01-18 정세일
140377 사랑의 꽃  김덕성 131 01-18 김덕성
140376 예외는 있어  이만구 53 01-18 이만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