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6-13 18:40     조회 : 104    
    ·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 저자(시인) : 누구나 한 번은 꼭 읽어 봐야 될 작품
    · 시집명 :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무엇이요?”

“갓이요.”

” 아니 갓이라니!
갓(God)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로 쓰며 대답했습니다.​

” 朝鮮이요!
[아침 朝 + 깨끗할 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자를
풀이해 달라고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 먼저 열十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날日자를 쓰고
또 열十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月 자를 썼습니다.
이렇게요.”

[십자가十  날일日  십자가十  달월月]

선교사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 鮮자도 풀이해 주시오.”

” 물고기 魚 옆에
양 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습니다.

” 물고기는
초대 교회의 상징인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이라는 신앙고백이고,

또 羊은
‘하나님의 어린 양’ 이니

鮮자는 완전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 朝鮮이라는 나라는
이름부터가 낮이나 밤이나
십자가만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의 구주이신
어린 양’ 이라는 신앙

고백적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가.

조선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두신
복음의 나라로다.”

감탄을 하며
선교사가 또 질문을 하였습니다.

” 마지막으로
조선 사람을 영어로는
어떻게 쓰나요?”

” Chosen People 이라고 씁니다.”

” 와우!
선택된 (Chosen)
사람들 (People),

조선은
과연 동방의
선민(選民) 입네다!”

-옮긴글-

좋은글 감사합니다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Photo from app>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64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155 04-11 운영자
138606 고향의 그림자  이만구 7 09:15 이만구
138605 능소화 사랑  박인걸 5 09:00 박인걸
138604 밤의 선물  김덕성 34 07:11 김덕성
138603 그리움의 눈시울까지도 당신의 마음에서 그림을 그려봅니다  정세일 6 06:31 정세일
138602 한여름 밤의 단상/은파  은파 오애숙 13 00:26 오애숙
138601 한여름 밤의 추억  은파 오애숙 17 00:19 오애숙
138600 닭싸움  이만구 32 08-17 이만구
138599 청령포-영월은 울음뿐이다-  손상호(우호) 28 08-17 손우호
138598 가을 그리움  오보영 29 08-17 오보영
138597 동경(憧憬)  박인걸 20 08-17 박인걸
138596 春望 (춘망) 희망을 갈망하다  윤의섭 11 08-17 미산
138595 새처럼 언약함을 위해 솜털처럼 가벼운 어머니의 호흡  정세일 12 08-17 정세일
138594 좋은 우리  김덕성 98 08-17 김덕성
138593 나고야 공항  김윤자 10 08-16 김윤자
138592 외도엔 집시의 달이 산다  김윤자 11 08-16 김윤자
138591 시드니 하이드 파크  김윤자 11 08-16 김윤자
138590 은행, 그 작은 비원  김윤자 18 08-16 김윤자
138589 가을 속 산길  이만구 53 08-16 이만구
138588 간고등어  이길옥 19 08-16 이길옥
138587 돌담  이길옥 28 08-16 이길옥
138586 해바라기 유정  백원기 43 08-16 백원기
138585 아무도 가지 않은 길  홍수희 37 08-16 홍수희
138584 SUR LE PONT  Gueune-Ok JOUH(주근옥) 19 08-16 주근옥
138583 접시 꽃  박인걸 40 08-16 박인걸
138582 SUR LES ROUES  Gueune-Ok JOUH(주근옥) 13 08-16 주근옥
138581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19 08-16 문소
138580 누나야  김덕성 99 08-16 김덕성
138579 어머니의 따듯한 가슴을 다시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정세일 13 08-16 정세일
138578 하와이의 밤 - 청운의 사랑방  임영준 17 08-16 임영준
138577 울음  신의식 27 08-15 신의식
138576 강은 왜 바다로 가는가  신의식 25 08-15 신의식
138575 광복을 되새기며  조남명 24 08-15 동호/조남명
138574 8월의 현깃증  이영지 34 08-15 李英芝
138573 노을 그 후 별  이만구 67 08-15 이만구
138572 시드니 주립 미술관  감윤자 15 08-15 김윤자
138571 푸른 새벽 서정  김윤자 22 08-15 김윤자
138570 그리움의 시학 (1)  은파 오애숙 72 08-15 오애숙
138569 물향기 수목원  윤의섭 27 08-15 미산
138568 식탁에서 시린 별빛을 먹어봅니다. 하얀 눈의 노래들을  정세일 12 08-15 정세일
138567 구름아 사랑아  윤 갑수 103 08-15 초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