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6-13 18:40     조회 : 90    
    ·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 저자(시인) : 누구나 한 번은 꼭 읽어 봐야 될 작품
    · 시집명 :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무엇이요?”

“갓이요.”

” 아니 갓이라니!
갓(God)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로 쓰며 대답했습니다.​

” 朝鮮이요!
[아침 朝 + 깨끗할 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자를
풀이해 달라고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 먼저 열十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날日자를 쓰고
또 열十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月 자를 썼습니다.
이렇게요.”

[십자가十  날일日  십자가十  달월月]

선교사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 鮮자도 풀이해 주시오.”

” 물고기 魚 옆에
양 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습니다.

” 물고기는
초대 교회의 상징인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이라는 신앙고백이고,

또 羊은
‘하나님의 어린 양’ 이니

鮮자는 완전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 朝鮮이라는 나라는
이름부터가 낮이나 밤이나
십자가만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의 구주이신
어린 양’ 이라는 신앙

고백적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가.

조선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두신
복음의 나라로다.”

감탄을 하며
선교사가 또 질문을 하였습니다.

” 마지막으로
조선 사람을 영어로는
어떻게 쓰나요?”

” Chosen People 이라고 씁니다.”

” 와우!
선택된 (Chosen)
사람들 (People),

조선은
과연 동방의
선민(選民) 입네다!”

-옮긴글-

좋은글 감사합니다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Photo from app>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6570 04-11 운영자
137104 Nught Shade Studios  민경대 5 12:12 민경대
137103 도반 - 평화문단  임영준 18 11:32 임영준
137102 한 얼굴  백원기 11 10:23 백원기
137101 텃밭에서  윤의섭 23 09:58 미산
137100 길은 멀어도  이만구 18 09:32 이만구
137099 최후진술  정진용 11 08:41 정진용
137098 보라빛 언덕이 끝나고 처음 사랑의 애태움  정세일 9 07:09 정세일
137097 휴대 전화  송무석 12 07:08 송무석
137096 넝쿨 장미의 사랑  김덕성 77 06:55 김덕성
137095 마음 추스르기  靑山 손병흥 169 06-18 손병흥
137094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1 06-18 운영자
137093 만수산 무량사  목필균 22 06-18 목필균
137092 바위섬  홍수희 34 06-18 홍수희
137091 해변  박인걸 38 06-18 박인걸
137090 물구멍  강민경 26 06-18 봄에
137089 유월 탱자  전숙영 33 06-18 전숙영
137088 달은 세상의 거울 - 변주 월인천강지곡  정진용 29 06-18 정진용
137087 그 무엇  이은경 63 06-18 이은경
137086 잔디 보호  오보영 36 06-18 오보영
137085 밤꽃 필 무렵  윤의섭 43 06-18 미산
137084 고향의 여름꽃  이만구 70 06-18 이만구
137083 독도  김덕성 119 06-18 김덕성
137082 데카포 호수  김윤자 33 06-18 김윤자
137081 그리움의 앞마당을 당신에게 보내옵니다  정세일 30 06-18 정세일
137080 감춰진 아이.  장수남 21 06-18 장수남
137079 함박꽃 만발하다 - utube  임영준 49 06-18 임영준
137078 행복  조남명 33 06-17 동호/조남명
137077 6월의 시어 하나 고옵게 맘에 슬어  은파 오애숙 77 06-17 오애숙
137076 강물  윤의섭 15 06-17 미산
137075 작은 시어 하나  은파 오애숙 85 06-17 오애숙
137074 6월의 바람처럼  은파 오애숙 80 06-17 오애숙
137073 켄터베리 대평원  김윤자 7 06-17 김윤자
137072 6월의 들판 나 그대로 인해 (나 그대로 인해 진정 행복합니…  은파 오애숙 68 06-17 오애숙
137071 수의시대  정진용 35 06-17 정진용
137070 사는 즐거움은  김덕성 90 06-17 김덕성
137069 ===당신은  은파 오애숙 99 06-17 오애숙
137068 달빛의 한쪽을 접어 반달이 될 수 있도록  정세일 13 06-17 정세일
137067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지만  성백군 16 06-17 하늘호수
137066 6월  성백군 31 06-17 하늘호수
137065 유월의 헌화  박종영 20 06-17 옥매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