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6-13 18:40     조회 : 119    
    ·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 저자(시인) : 누구나 한 번은 꼭 읽어 봐야 될 작품
    · 시집명 :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무엇이요?”

“갓이요.”

” 아니 갓이라니!
갓(God)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로 쓰며 대답했습니다.​

” 朝鮮이요!
[아침 朝 + 깨끗할 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자를
풀이해 달라고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 먼저 열十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날日자를 쓰고
또 열十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月 자를 썼습니다.
이렇게요.”

[십자가十  날일日  십자가十  달월月]

선교사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 鮮자도 풀이해 주시오.”

” 물고기 魚 옆에
양 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습니다.

” 물고기는
초대 교회의 상징인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이라는 신앙고백이고,

또 羊은
‘하나님의 어린 양’ 이니

鮮자는 완전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 朝鮮이라는 나라는
이름부터가 낮이나 밤이나
십자가만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의 구주이신
어린 양’ 이라는 신앙

고백적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가.

조선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두신
복음의 나라로다.”

감탄을 하며
선교사가 또 질문을 하였습니다.

” 마지막으로
조선 사람을 영어로는
어떻게 쓰나요?”

” Chosen People 이라고 씁니다.”

” 와우!
선택된 (Chosen)
사람들 (People),

조선은
과연 동방의
선민(選民) 입네다!”

-옮긴글-

좋은글 감사합니다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Photo from app>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94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312 04-11 운영자
140433 홀로 살아가기  민경대 2 02:53 민경대
140432 절벽(絶壁)  박인걸 31 01-22 박인걸
140431 유유상종類類相從  오보영 18 01-22 오보영
140430 황홀한 랑데부  이만구 25 01-22 이만구
140429 따뜻한 사람이 되라고  홍수희 19 01-22 홍수희
140428 무한대  이일영(李逸永) 21 01-22 문소
140427 밀려오는 겨울잠 소리에  이은경 24 01-22 이은경
140426 새봄의 서곡  김덕성 84 01-22 김덕성
140425 그리움의 불빛으로 마중나가봅니다 당신의 마음을  정세일 15 01-22 정세일
140424 눈사람 - kll.co.kr  임영준 39 01-22 임영준
140423 주전리 조약돌  김남복 27 01-21 김남복
140422 ===눈꽃(그대 새신부로 오시었나) ===== MS  은파 오애숙 55 01-21 오애숙
140421 나 그대에게 겨울 편지 써요.  은파 오애숙 84 01-21 오애숙
140420 심리  백원기 30 01-21 백원기
140419 내게는 나쁜 화백  이은경 34 01-21 이은경
140418 억새  윤 갑수 49 01-21 초월
140417 호접 난(蘭)  박인걸 41 01-21 박인걸
140416 맛 나는 인생  김덕성 112 01-21 김덕성
140415 풀잎 다리미로 백합화 신선한 공기를 만들어 냅니다  정세일 24 01-21 정세일
140414 언덕 위에 오크나무  이만구 65 01-20 이만구
140413 모스크바 어느 날  이향아 38 01-20 이향아
140412 젊은 아버지  이향아 51 01-20 이향아
140411 유통기한  이향아 39 01-20 이향아
140410 삼월이면  이향아 48 01-20 이향아
140409 영동 3교  이향아 28 01-20 이향아
140408 꿈을 꾸기 좋은 때  이향아 43 01-20 이향아
140407 바닷가 찻집에서  이향아 46 01-20 이향아
140406 시인은 시로 말한다 - 빈터  임영준 61 01-20 임영준
140405 금한돈  민경대 29 01-20 민경대
140404 새품  윤 갑수 92 01-20 초월
140403 이별의 아픔  김덕성 94 01-20 김덕성
140402 거미줄에 아침을 한 아름 그림처럼 붙여 봅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39 01-20 정세일
140401 살아서 죽어서 천년이라면  윤 갑수 137 01-19 초월
140400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64 01-19 옥매산
140399 숲의 참회  김광선 72 01-19 김광선
140398 에즈 선인장 마을  문재학 55 01-19 문재학
140397 겨울 숲의 노래  오보영 87 01-19 오보영
140396 그리운 님이여!  윤 갑수 143 01-19 초월
140395 태풍의 눈  성백군 60 01-19 성백군
140394 겨울의 염원(念願)  김덕성 158 01-19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