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6-13 18:40     조회 : 112    
    ·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 저자(시인) : 누구나 한 번은 꼭 읽어 봐야 될 작품
    · 시집명 :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무엇이요?”

“갓이요.”

” 아니 갓이라니!
갓(God)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로 쓰며 대답했습니다.​

” 朝鮮이요!
[아침 朝 + 깨끗할 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자를
풀이해 달라고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 먼저 열十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날日자를 쓰고
또 열十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月 자를 썼습니다.
이렇게요.”

[십자가十  날일日  십자가十  달월月]

선교사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 鮮자도 풀이해 주시오.”

” 물고기 魚 옆에
양 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습니다.

” 물고기는
초대 교회의 상징인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이라는 신앙고백이고,

또 羊은
‘하나님의 어린 양’ 이니

鮮자는 완전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 朝鮮이라는 나라는
이름부터가 낮이나 밤이나
십자가만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의 구주이신
어린 양’ 이라는 신앙

고백적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가.

조선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두신
복음의 나라로다.”

감탄을 하며
선교사가 또 질문을 하였습니다.

” 마지막으로
조선 사람을 영어로는
어떻게 쓰나요?”

” Chosen People 이라고 씁니다.”

” 와우!
선택된 (Chosen)
사람들 (People),

조선은
과연 동방의
선민(選民) 입네다!”

-옮긴글-

좋은글 감사합니다
http://www.loaloachristiannetwork.com/

<Photo from app>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93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793 04-11 운영자
139347 당신은 목련꽃처럼  홍수희 6 17:52 홍수희
139346 단풍(丹楓  박인걸 21 13:24 박인걸
139345 추우 秋憂  윤의섭 22 10:18 미산
139344 나를 먼저 보내며  강민경 31 06:49 봄에
139343 억새꽃 연정  김덕성 72 06:31 김덕성
139342 그리움의 시간을 정리하도록 쉼표를  정세일 17 05:38 정세일
139341 이 가을 살포시 단풍잎 입에 물고서 [창방] (1)  은파 오애숙 63 10-21 오애숙
139340 알맞게 꾸준히  백언기 14 10-21 백원기
139339 사랑이라면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23 10-21 임영준
139338 아부다비의 왕궁  문재학 14 10-21 문재학
139337 고향의 가을 추억  윤 갑수 81 10-21 초월
139336 커피 향 같은 사랑  김덕성 84 10-21 김덕성
139335 나비의 날개 같은 하얀 옷을 입게 된다면  정세일 30 10-21 정세일
139334 동전 한 닢  송정숙 27 10-20 송정숙
139333 코스모스  송정숙 31 10-20 송정숙
139332 가을 산  (宵火)고은영 47 10-20 고은영
139331 가을 속에서  (宵火)고은영 50 10-20 고은영
139330 세월  김귀녀 22 10-20 김귀녀
139329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  김귀녀 21 10-20 김귀녀
139328 보고 싶어서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4 10-20 임영준
139327 가을에 올리는 기도  박인걸 37 10-20 박인걸
139326 한가위 귀성길  윤의섭 12 10-20 미산
139325 가을바람  목필균 31 10-20 목필균
139324 순결함도 가을비 되어 떨어지고 있습니다.  정세일 12 10-20 정세일
139323 낙엽의 사랑  김덕성 111 10-20 김덕성
139322 浦口  서봉석 36 10-20 서봉석
139321 타인의 추억  박종영 31 10-19 옥매산
139320 그대 그리운 이가을 (1)  은파 오애숙 74 10-19 오애숙
139319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3 10-19 여울사랑
139318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3 10-19 여울사랑
139317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1 10-19 여울사랑
139316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2 10-19 여울사랑
139315 술을 생각하며  김용화1 24 10-19 김용화
139314 가을 연가  김덕성 98 10-19 김덕성
139313 이슬비와 가는 비 소리 없이 내리는 마음이 되도록  정세일 14 10-19 정세일
139312 미스터 선샤인  이성두 20 10-19 이성두
139311 어떤 부고(訃音)  이 성두 13 10-19 이성두
139310 술심부름  김용화1 31 10-18 김용화
139309 가는 맘 오는 맘  백원기 33 10-18 백원기
139308 이 가을이 아름다운 것은  은파 오애숙 120 10-18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