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이땅의 비문 하늘 비문일텐데

이땅의 비문 하늘 비문일텐데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6-14 04:12     조회 : 135    
    · : 이땅의 비문 하늘 비문일텐데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이땅의 비문 하늘 비문일텐데

                                                은파 오애숙

뭔가 해보겠노라고
주먹 쥐고 태어난 우리
그대의 꽃 진 그 자리에
열매 보고 있노라니
가슴에 한 맺힌 사연

이역만리 타향살이
움켜안고 지내온 세월
하늘의 뜻 안다는 지천명
그 고지서 고인물 일렁여
샘물로 솟아 나련만

이순열차 첫발 내딛자
쫓겨 도망치듯 어찌 그리
쉽게도 이생 떠나갔는지
내사 도무지 이해 안가나
곰삭히다 되새김질하네

누구나 절차에 의해
언젠가 떠나야만 할 이생
이생 비문 하늘 비문 되기에
이생 곧 추자 다시 다짐하네
하늘빛 향그러움으로

오애숙   18-06-14 14:24
이 땅의 비문 하늘 비문일텐데


                                                                    은파 오애숙


뭔가 해보겠노라 주먹 쥐고 태어난 우리
그대의 꽃 진 그 자리에 열매 보고 있노라니
한맺힌 사연 이역만리 타향살이 속에 움켜 안고
지내온 세월 뒤로 하늘의 뜻 능히 안다는 지천명
그 고지에 고인물 일렁여 샘물로 솟아 나련만

이순열차 첫발 내딛자 쫓겨 도망치듯 어찌그리
이생 쉽게 떠나갔었나 내사 도무지 이해 안 가나
곰삭히어 되새김질해보니 인생 누구나 절차에 의해
언젠가 떠날 이생이며  이생비문 하늘비문 되기에
하늘빛 향기로 곧 추자고 그댈 보며 다짐해 보네

이생의 여물목에서 이러니 저러니 아옹다옹
말 잔치로 사는 세상사 누가 내님 앞에 바로 설 자
있겠는지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 다 내게 오라] 
진정 그대 위한 우릴 위한 주 은혜의 말씀이기에
그대 내 님 앞에 그 은혜 넘 치길 두 손 모으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64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130 04-11 운영자
138584 SUR LE PONT  Gueune-Ok JOUH(주근옥) 8 09:50 주근옥
138583 접시 꽃  박인걸 6 09:45 박인걸
138582 SUR LES ROUES  Gueune-Ok JOUH(주근옥) 7 09:29 주근옥
138581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12 09:24 문소
138580 누나야  김덕성 51 07:07 김덕성
138579 어머니의 따듯한 가슴을 다시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정세일 4 06:57 정세일
138578 하와이의 밤 - 청운의 사랑방  임영준 7 02:23 임영준
138577 울음  신의식 17 08-15 신의식
138576 강은 왜 바다로 가는가  신의식 17 08-15 신의식
138575 광복을 되새기며  조남명 21 08-15 동호/조남명
138574 8월의 현깃증  이영지 27 08-15 李英芝
138573 노을 그 후 별  이만구 38 08-15 이만구
138572 시드니 주립 미술관  감윤자 11 08-15 김윤자
138571 푸른 새벽 서정  김윤자 17 08-15 김윤자
138570 그리움의 시학  은파 오애숙 62 08-15 오애숙
138569 물향기 수목원  윤의섭 22 08-15 미산
138568 식탁에서 시린 별빛을 먹어봅니다. 하얀 눈의 노래들을  정세일 11 08-15 정세일
138567 구름아 사랑아  윤 갑수 92 08-15 초월
138566 꽃 중에 무궁화꽃이여  김덕성 78 08-15 김덕성
138565 광복73주년- 맛간 놈을 축생이라 부르는 일본  황남용*Hwang, Namnyong 86 08-14 황남용
138564 바람산에서  강민경 25 08-14 봄에
138563 팔월 무정  백원기 38 08-14 백원기
138562 무더위 / 남시호  남시호 36 08-14 남시호
138561 맥콰리 포인트 공원  김윤자 12 08-14 김윤자
138560 상해 임시정부 청사  김윤자 16 08-14 김윤자
138559 죽마고우를 떠나보내고  문재학 19 08-14 문재학
138558 무궁화(無窮花)  박인걸 28 08-14 박인걸
138557 하얀 사랑  김덕성 106 08-14 김덕성
138556 어머니의 그리움으로 눈물이 되고  정세일 21 08-14 정세일
138555 낙엽이야기 - 경상일보  임영준 33 08-13 임영준
138554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김윤자 19 08-13 김윤자
138553 능소화  김윤자 47 08-13 김윤자
138552 태풍  오보영 43 08-13 오보영
138551 저녁 햇살 스미다  이만구 64 08-13 이만구
138550 용동* 느티나무  강대실 21 08-13 강대실
138549 그리운 가을  김덕성 106 08-13 김덕성
138548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또한 그 그리움의 형태를 다시 바라봅…  정세일 25 08-13 정세일
138547 파도 소리  이만구 91 08-12 이만구
138546 하버브리지  김윤자 30 08-12 김윤자
138545 첫사랑  김윤자 41 08-12 김윤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