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해송우듬지에 슬어(SM)

*해송우듬지에 슬어(SM)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7-10 09:30     조회 : 192    
    · : *해송우듬지에 슬어(SM)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해송우듬지에 슬어

                                                                                  은파 오애숙

7월의 길섶인데 바닷가엔 구름바람 불어
움츠려 드는 맘의 혼비백산에 산등성 오르는 산마루
작열하는 태양광 그리워 하늘만 쳐다 보았네

바닷가 다 그런가 산타모니카  만리부 해변
지금쯤 비키니 차림으로 물만난 고기 떼 모양새로
독립기념일은 뒷전이고 나래편 제세상일턴데

허나 바람업은 등정 야트막하나 뿌리깊은 해송
두 손 벌려 하늘 향하고서 날 좀 보이소 외치는 우람함
솔방울에서 떨어져 날아와 풍파 견뎠다 자랑하네

인생사 모진 세파 속 한민족 애환 바라보듯 해
가슴에 짠하게 일렁인 애잔 뭘 내게 말하고 있는것인지
한많은 동포들 다 알건만 내 자녀 알려고 할까

바닷바람 찬바람에 흔들리는 청솔가지 사이로
살며시 올라가 해송우듬지에 슬어 하늘 우러르고픔
고독한 바람 심연에 녹여 사색하는 아침입니다

==몬테리아 해변 ===

오애숙   18-07-10 09:34
몬테레이어 해송우듬지에 슬어(초고)

                                                    은파 오애숙

7월의 길섶인데
바닷가엔 구름바람 불어
움츠려 드는 맘의 혼비백산
산등성 오르는 산마루에서
작열하는 태양광 그리워
하늘만 쳐다 보았네

바닷가 다 그런가
산타모니카  만리부 해변
지금쯤 비키니 차림으로
물만난 고기 떼 모양새로
독립기념일은 뒷전이고
나래편 제세상일턴데

허나 바람업은 등정
야트막하나 뿌리깊은 해송
두 손 벌려 하늘 향하고서
날 좀 보이소 외치는 우람함
솔방울에서 떨어져 날아와
풍파 견뎠다 자랑하네

인생사 모진 세파 속
한민족 애환 바라보듯 해
가슴에 짠하게 일렁인 애잔
뭘 내게 말하고 있는것인지
한많은 동포들 다 알건만
내 자녀 알려고 할까

바닷바람 찬바람속에
흔들리는 청솔가지 사이로
올라가 해송우듬지에 슬어
하늘 우러러 보고 싶어서
고독한 바람 심연에 녹여
사색하는 아침입니다
오애숙   18-07-10 09:31
몬테리아는 샌프란시스코 해변입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09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113 04-11 운영자
139612 파도  박인혜 12 11-18 박인혜
139611 추수감사절에  박인걸 27 11-18 박인걸
139610 사랑의 등불  김덕성 62 11-18 김덕성
139609 당신의 이침 이슬 같은 마음에 가져오도록  정세일 20 11-18 정세일
139608 오늘  靑山 손병흥 69 11-17 손병흥
139607 고사목  윤 갑수 30 11-17 초월
139606 가을은 간다 - 문학바탕  임영준 47 11-17 임영준
139605 골목길  민경대 26 11-17 민경대
139604 가을 이별  오보영 35 11-17 오보영
139603 사은회  윤의섭 17 11-17 미산
139602 무엇이 행복일까  김덕성 106 11-17 김덕성
139601 꿈이 이렇게 작고 희미해도 소낙비는 불을 켜두고 싶어 합니…  정세일 14 11-17 정세일
139600 하얀 억새꽃  이만구 62 11-17 이만구
139599 사람과 사람 사이  은파 오애숙 74 11-16 오애숙
139598 친절한 배웅  박종영 18 11-16 옥매산
139597 어느 시인의 정원  은파 오애숙 85 11-16 오애숙
139596 늦가을 석양빛에 (1)  은파 오애숙 92 11-16 오애숙
139595 홍어를 먹으며  박 태 주 22 11-16 박태주
139594 빛의 일기  강민경 22 11-16 봄에
139593 첫눈이 오면  백원기 30 11-16 백원기
139592 물왕리 호수에서  박인걸 23 11-16 박인걸
139591 아름다운 노래가 되도록 날개를 달고 당신의 마음에 날아옵…  정세일 26 11-16 정세일
139590 낙엽 이야기  김덕성 127 11-16 김덕성
139589 유종의 미  靑山 손병흥 128 11-16 손병흥
139588 가을향기 - 시인학교  임영준 60 11-16 임영준
139587 정(情)  靑山 손병흥 169 11-15 손병흥
139586 사무침  박인걸 53 11-15 박인걸
139585 새벽길  윤의섭 29 11-15 미산
139584 밥 타령  성백군 28 11-15 성백군
139583 사랑에도 자격이 있다?  성백군 36 11-15 성백군
139582 믿음  전숙영 25 11-15 전숙영
139581 짜증  백원기 25 11-15 백원기
139580 만추  윤 갑수 71 11-15 초월
139579 참새들의 성찬  이만구 87 11-15 이만구
139578 당신의 별빛의 마음이 전해지도록  정세일 24 11-15 정세일
139577 낮에 나온 반달은 종이 전화를 걸어보고 있습니다.  정세일 17 11-15 정세일
139576 겨울이 오는데  김덕성 138 11-15 김덕성
139575 숲으로  박인혜 27 11-15 박인혜
139574 단풍령 - kll.co.kr  임영준 49 11-14 임영준
139573 희망편지  靑山 손병흥 212 11-14 손병흥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