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첫눈이 되어 처음 날갯짓을 시작합니다

첫눈이 되어 처음 날갯짓을 시작합니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07-11 06:25     조회 : 50    
    · : 첫눈이 되어 처음 날갯짓을 시작합니다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꽃들의 편 지속에
나비들의 날개를 만드는
자세하고 세밀한
소소한 이야기까지도
숨김없이
꽃잎들의 설계도에는 그러지고 숨겨지도록
하얀 눈이
싸락눈을 만들어
강물의 이름을 적어 보내주는 시간
비로소 생각을 만들 수 있는
언덕위에 안개는
당신의 하얀 잉크로 만들어진
보이지 않는  사다리
아지랑이면  알 수 있는 헤어짐
강물이 되어
만나고 싶어 하는 꽃잎들의 마음도 그려봅니다.
이제 꽃들의 길
꽃들의 마음을 어루만짐이
아직은 어리석고
나약함과 부족함이 많음도
당신의 그리움이 없으면
아무런
눈물과 애태움도 소용없는 것을
이렇게 겉옷만 있는
들 꽃 같은 부끄러움
때로는 나비처럼 날개의 의미도 알 수 없어
하얀 눈송이의 푸른 날에
풀잎들이 가게에서
담쟁이 동전 한 잎을 주고
첫눈이 내리는 가로등을 가져옵니다.
첫눈이  내리는
은빛 종소리가 가로등이 되어
동화처럼  썰 매속으로 갈 수밖에  없는
빛이 바랜 꿈의 속도는 느리게
별빛 속에 숨어버려야 하는
가슴으로 바라보아야 하는
눈이 시린
마음이 아파오는  나비들의 외로운 꿈들이
첫눈이 되어 처음 날갯짓을 시작합니다.  당신의 그리움 앞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85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548 04-11 운영자
139004 그 사랑  이남일 6 20:57 이남일
139003 징검다리 이야기  홍수희 3 15:55 홍수희
139002 가을비의 눈물  오보영 23 10:17 오보영
139001 추우(秋雨)  박인걸 31 07:25 박인걸
139000 가을비 사랑  김덕성 83 07:01 김덕성
138999 천사의 꿈을 연주할 수 있도록  정세일 14 03:56 정세일
138998 시베리아 상공에는 구름도 없다  김윤자 17 09-20 김윤자
138997 필경사  김윤자 16 09-20 김윤자
138996 별 하나 지다  이만구 53 09-20 이만구
138995 호수  강대실 40 09-20 강대실
138994 어떤 오후  이현우 35 09-20 얼굴
138993 풀꽃, 하풍죽로당荷風竹露堂에서  이현우 32 09-20 얼굴
138992 소나기  이현우 29 09-20 얼굴
138991 가을비 유감  오보영 58 09-20 오보영
138990 추석(秋夕)  박인걸 79 09-20 박인걸
138989 하루 살아도  김덕성 119 09-20 김덕성
138988 그리움이면 별빛도 서성거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22 09-20 정세일
138987 가을바람 - youtube.16.11.18  임영준 39 09-20 임영준
138986 코스모스  靑山 손병흥 227 09-19 손병흥
138985 은총 받은 자 되어  백원기 24 09-19 백원기
138984 이 가을, 어느 시인의 기도 (1)  은파 오애숙 84 09-19 오애숙
138983 가을의 기도(이 가을, 한가위 사랑으로)  은파 오애숙 96 09-19 오애숙
138982 평양소식  운봉 김경렬 21 09-19 김경렬
138981 9월의 사랑채 이영지  이영지 48 09-19 李英芝
138980 길 위의 종이꽃  이만구 65 09-19 이만구
138979 추석날 단상  김덕성 130 09-19 김덕성
138978 달빛생각으로 서있는 그리움의 노래를 드리려고  정세일 19 09-19 정세일
138977 골목의 독백  이일영 44 09-19 이일영
138976 고추잠자리  靑山 손병흥 155 09-18 손병흥
138975 너를 읽는다  이남일 66 09-18 이남일
138974 여창에 비친 석양  이만구 85 09-18 이만구
138973 여름궁전 분수 쇼  문재학 22 09-18 문재학
138972 살아가며  송정숙 45 09-18 송정숙
138971 잠시 기다리자  송정숙 31 09-18 송정숙
138970 친구와 적賊의 구분  오보영 43 09-18 오보영
138969 감나무  靑山 손병흥 200 09-18 손병흥
138968 여행(旅行)  박인걸 44 09-18 박인걸
138967 9월 수채화  김덕성 132 09-18 김덕성
138966 가상화폐01  민경대 30 09-18 민경대
138965 당신의 별빛이 올 수 있도록 그 꿈길에  정세일 30 09-18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