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좁은 문

좁은 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8-07-13 13:27     조회 : 110    
    · : 좁은 문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8.13
    · 출판사명 :
좁은 문

첫 관문은 많이 힘들었다.
어머니의 자궁 문을 여는데 열 달 걸렸다.
그 문은 이제 통과해야 할 문들의 서곡에 불과했다.
다음 세계를 들어가는 문들은 닫혀있고
문 앞에 선 나는 항상 고독했다.
열리는 문은 없고 열어야 하는 문들이
거울 속에 거울처럼 비쳐졌다.
사랑할 수 없는 대상을 사랑했거나
도망가는 무지개를 쫒아가지 않았다.
그 무엇이라고 불리 울 그것을 찾아
나는 언제나 외톨이었다.
강 건너 길에는 사람들이 즐비하고
강 이편에는 인적이 뜸하다.
그 문을 열려고 겨루는 자는 없었고
내 발자국을 따라오는 자도 없었다.
지레 겁먹은 자들은 비겁했고
싸움을 걸지 않는 자들이 불쌍했다.
도중에 돌아간 그들이 심히 안타까웠다.
그 문은 아주 협착(狹窄)하다.
그래도 나는 통과할 것이다.
어두운 밤들을 밀어낼 것이다.
자욱한 안개를 걷어낼 것이다.
쏟아지는 비를 쫄딱 맞을 것이다.
최대한 몸을 낮출 것이다.
나의 마음을 빈 통처럼 비울 것이다.
좁은 문이 바늘귀라도
반드시 그 문으로 들어갈 것이다.
커다란 낙타가 지나가고 있다.
2018.7.13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10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148 04-11 운영자
139640 낙조 이후 落照以後  윤의섭 11 13:27 미산
139639 단풍의 계절  윤의섭 18 13:26 미산
139638 마천루(摩天樓)  박인걸 31 09:44 박인걸
139637 강가에서  박인혜 19 09:22 박인혜
139636 사랑의 연가  김덕성 74 06:45 김덕성
139635 어머니의 별이 되어 지켜보고 있습니다.  정세일 13 05:27 정세일
139634 연말 풍경  靑山 손병흥 134 11-20 손병흥
139633 등산  이남일 34 11-20 이남일
139632 괴로움은 추억되어  백원기 32 11-20 백원기
139631 가을밤 - 문학저널  임영준 35 11-20 임영준
139630 해넘이  윤 갑수 80 11-20 초월
139629 백천사  문재학 29 11-20 문재학
139628 가을의 향연  김덕성 111 11-20 김덕성
139627 이슬비 매달아 날아가 봅니다. 당신의 마음에  정세일 19 11-20 정세일
139626 이번 추수감사절엔  은파 오애숙 40 11-19 오애숙
139625 고독한 세상  靑山 손병흥 219 11-19 손병흥
139624 가끔 삶에 청명한 날 있다(대학 가기 위한 크레딧 얻기)  은파 오애숙 49 11-19 오애숙
139623 겨울억새  조남명 35 11-19 동호/조남명
139622 참 이상한 일이죠  홍수희 28 11-19 홍수희
139621 수레바퀴  백원기 28 11-19 백원기
139620 법은 사랑처럼 반시  민경대 25 11-19 민경대
139619 기억하리 한나절  민경대 25 11-19 민경대
139618 첫눈  박인혜 46 11-19 박인혜
139617 무 명 초  최한나 27 11-19 dasarang
139616 겨울로 가는 강물  김덕성 119 11-19 김덕성
139615 천년의 뒤 돌아봄은 당신의 순수함에서 시작됨을  정세일 18 11-19 정세일
139614 가을나무  정용진 39 11-19 정용진
139613 평가  靑山 손병흥 155 11-19 손병흥
139612 파도  박인혜 24 11-18 박인혜
139611 추수감사절에  박인걸 41 11-18 박인걸
139610 사랑의 등불  김덕성 110 11-18 김덕성
139609 당신의 이침 이슬 같은 마음에 가져오도록  정세일 39 11-18 정세일
139608 오늘  靑山 손병흥 172 11-17 손병흥
139607 고사목  윤 갑수 116 11-17 초월
139606 가을은 간다 - 문학바탕  임영준 72 11-17 임영준
139605 골목길  민경대 31 11-17 민경대
139604 가을 이별  오보영 51 11-17 오보영
139603 사은회  윤의섭 21 11-17 미산
139602 무엇이 행복일까  김덕성 126 11-17 김덕성
139601 꿈이 이렇게 작고 희미해도 소낙비는 불을 켜두고 싶어 합니…  정세일 15 11-17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