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좁은 문

좁은 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8-07-13 13:27     조회 : 42    
    · : 좁은 문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8.13
    · 출판사명 :
좁은 문

첫 관문은 많이 힘들었다.
어머니의 자궁 문을 여는데 열 달 걸렸다.
그 문은 이제 통과해야 할 문들의 서곡에 불과했다.
다음 세계를 들어가는 문들은 닫혀있고
문 앞에 선 나는 항상 고독했다.
열리는 문은 없고 열어야 하는 문들이
거울 속에 거울처럼 비쳐졌다.
사랑할 수 없는 대상을 사랑했거나
도망가는 무지개를 쫒아가지 않았다.
그 무엇이라고 불리 울 그것을 찾아
나는 언제나 외톨이었다.
강 건너 길에는 사람들이 즐비하고
강 이편에는 인적이 뜸하다.
그 문을 열려고 겨루는 자는 없었고
내 발자국을 따라오는 자도 없었다.
지레 겁먹은 자들은 비겁했고
싸움을 걸지 않는 자들이 불쌍했다.
도중에 돌아간 그들이 심히 안타까웠다.
그 문은 아주 협착(狹窄)하다.
그래도 나는 통과할 것이다.
어두운 밤들을 밀어낼 것이다.
자욱한 안개를 걷어낼 것이다.
쏟아지는 비를 쫄딱 맞을 것이다.
최대한 몸을 낮출 것이다.
나의 마음을 빈 통처럼 비울 것이다.
좁은 문이 바늘귀라도
반드시 그 문으로 들어갈 것이다.
커다란 낙타가 지나가고 있다.
2018.7.13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90 04-11 운영자
138230 늘어지는 무더위  백원기 7 10:40 백원기
138229 새우  강석화 5 10:33 강석화
138228 스마트폰  정진용 9 08:38 정진용
138227 석암(石巖)  박인걸 19 07:50 박인걸
138226 재산 증식하기  민경대 13 07:14 민경대
138225 시냇가의 심은 나무  김덕성 48 07:12 김덕성
138224 별과 바람과 꿈을 다시 안아봅니다  정세일 11 06:34 정세일
138223 금덩이가 흐르는 땅  김윤자 10 06:24 김윤자
138222 이 아침에  민경대 18 06:08 민경대
138221 짝사랑의 서정 (1)  은파 오애숙 78 04:26 오애숙
138220 못난 친구  강민경 28 07-18 봄에
138219 비에 대한 단상  박인걸 40 07-18 박인걸
138218 할배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이대준 32 07-18 이대준
138217 초복  송정숙 32 07-18 송정숙
138216 뜸부기 소리  윤의섭 30 07-18 미산
138215 청년  이은경 105 07-18 이은경
138214 여름의 강  김덕성 116 07-18 김덕성
138213 세계 번지 점프장에서  김윤자 23 07-18 김윤자
138212 그리움의 무게때문에 당신의 꿈이 만들어지고 있음도  정세일 17 07-18 정세일
138211 오른쪽으로 이영지  이영지 13 07-18 李英芝
138210 7월의 길목에서 - kll.co.kr  임영준 37 07-18 임영준
138209 문제 풀이  노태웅 24 07-17 노태웅
138208 푸른 엽서  곽상희 29 07-17 곽상희
138207 기러기  박인걸 35 07-17 박인걸
138206 큰누님  강대실 21 07-17 강대실
138205 숲의 소명  오보영 29 07-17 오보영
138204 치악의 구름길  윤의섭 16 07-17 미산
138203 가을이 가진 영혼의 눈으로  정세일 18 07-17 정세일
138202 참나리의 사랑  김덕성 99 07-17 김덕성
138201 7월바다로 왜 달려갈까  이영지 51 07-16 李英芝
138200 폭포 계곡  靑山 손병흥 557 07-16 손병흥
138199 등대  홍수희 35 07-16 홍수희
138198 아름다운 이름 하나  김용화1 52 07-16 김용화
138197 태양의 여정  백원기 33 07-16 백원기
138196 타지마할  문재학 21 07-16 문재학
138195 잡초의 기세  박인걸 33 07-16 박인걸
138194 비 내리는 차 창가에  윤의섭 25 07-16 미산
138193 당신의 편지를 별빛처럼 써내려 가면  정세일 20 07-16 정세일
138192 칠월의 예찬  김덕성 95 07-16 김덕성
138191  정진용 23 07-16 정진용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