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별 하나의 사랑이면 어머니의 가슴에서 시작됨을 이제야 알게 됩니다

별 하나의 사랑이면 어머니의 가슴에서 시작됨을 이제야 알게 됩니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09-13 07:46     조회 : 207    
    · : 별 하나의 사랑이면 어머니의 가슴에서 시작됨을 이제야 알게 됩니다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별 하나의 사랑이면
이렇게 꿈도 바람도
별빛이 희미한 골목길에도
가로등처럼
서있는 가을 같은
나뭇잎의 속삭임이
하나의 꿈을 다스려 놓은
바스락 거리는 
깨어지지 않는 기도소리임을
성급한
마음으로 다시 채워지기 원하는
풀잎들의 기다림을
잊어버리지 않도록  당신에게 보내는
별 하나의  그리움이면
그리움의 동산을 다 밝힐 듯합니다.
어머니의 기도소리에
그렇게 떨림을 가지고 있는
풀피리의 심장도
산모퉁이를 돌아오다
미끄러진 풀잎 하모니카 소리되어
손풍금속에 들어있는
가을의 의미는
고독의 일상의 깨달음
언제나 요함은 다스리는
어머니의 마음에 
다시 별빛으로 외로움조차도 사랑할 수 있는
아 그리운 날들이여
어머니의 가슴에는
그렇게 하얀 나비들의
별빛과 별들의 심장소리가
꿈은 더욱 밝아지고
생각은 명료해 지고 있습니다.
이제 깨어난 시냇물
바람이 될 수 있도록
강물처럼 당신의 가슴으로 수만 갈래의
별빛이면 흘러가
꿈을 시원하게 할 수 있는
별 하나의 사랑이면
어머니의 가슴에서 시작됨을 이제야 알게 됩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03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033 04-11 운영자
142312 장미꽃잎 차 한 잔 속 행복  은파 오애숙 6 08:57 오애숙
142311 너희들은 모른다.  박인걸 7 08:27 박인걸
142310 덩쿨 장미 사랑으로 (1)  은파 오애숙 19 07:06 오애숙
142309 유월의 기도  김덕성 30 06:44 김덕성
142308 눈 멀어가는 나에게  이은경( 알해윤) 8 06:22 이은경
142307 6월의 희망날개 (1)  은파 오애숙 18 05:46 오애숙
142306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정세일 7 04:09 정세일
142305 반영/김용호  김용호 6 01:46 김용호
142304 5월 풍경처럼/김용호  김용호 8 01:45 김용호
142303 교회의 덕목  성백군 9 01:30 성백군
142302 낮달  성백군 9 01:26 성백군
142301 안부  이성두 27 06-16 이성두
142300 영원 그 안에/김용호  김용호 14 06-16 김용호
142299 만날 때 와 헤어질 때/김용호  김용호 14 06-16 김용호
142298 봉선화의 반달에 실어놓은 초승달의 마음이었음을 알게된 날…  정세일 16 06-16 정세일
142297 유월 사랑 비  김덕성 65 06-16 김덕성
142296 내 사랑 그대여!  이은경(일해윤) 37 06-16 이은경
142295 휴식(休息)  박인걸 44 06-15 박인걸
142294 탐석과 수석의 미학  박종영 21 06-15 옥매산
142293 slice  민경대 24 06-15 민경대
142292 Kendra Vallone  민경대 19 06-15 민경대
142291 잡초를 보면서  김덕성 77 06-15 김덕성
142290 긴 기다림에도 빛남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당신의 마음에…  정세일 15 06-15 정세일
142289 18 hole round  민경대 21 06-15 민경대
142288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이은경(일해유) 24 06-15 이은경
142287 2019년 6월 15일 곤지암 역 (1)  민경대 19 06-15 민경대
142286 연기된 재판  민경대 19 06-15 민경대
142285 명사십리에/김용호  김용호 18 06-15 김용호
142284 접시꽃을 바라보며/김용호  김용호 18 06-15 김용호
142283 구름  송정숙 18 06-14 송정숙
142282  송정숙 16 06-14 송정숙
142281 유월 어느 날  송정숙 27 06-14 송정숙
142280  백원기 25 06-14 백원기
142279 잠 못 이루는 밤에 대하여  홍수희 32 06-14 홍수희
142278 된 소나기  박인걸 35 06-14 박인걸
142277 시/자작나무 사이로 핀 꽃 외 2편 [[MS]] (2)  은파 오애숙 69 06-14 오애숙
142276 자작나무 사이로 피어나는 그리움 (1)  은파 오애숙 78 06-14 오애숙
142275 유월 산길에서  김덕성 72 06-14 김덕성
142274 노을을 보면/김용호  김용호 24 06-14 김용호
142273 꽃밭에서/김용호  김용호 24 06-14 김용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