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9-15 00:25     조회 : 195    
    · :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은파 오애숙

가을밤 깊어 가고 있는데
칠흑의 어두움을 흔들며
가을비가 흩날리고 있다

그 동안 50마일로 느긋이
달려왔었던 세월 이라지만
머지않아  곧장 60마일로
갈아 타 달리게 되는 이순
그 열차로 바쁘게 살겠지

서글픔 젖는 심연 이기에
남몰래 하얀 밤 지새우며
상념의 터널로 빠져들어
처마 끝 낙숫물 소리에도
오늘 따라 처량한 맘일세

허나 지천명고지 심연 속에
하늘빛 조요히 빛나고 있어
꿈 살아  날개 쳐 나래 편 맘
낙숫물이 한 방울 한 방울 씩
떨어질 때 마다 공명 되는 건

추적추적 어두움을 흔들며
가을비 내리고 있어 그런가
인생의 샘 깊어 가는 밤이다

오애숙   18-10-11 06:32
[낙숫물 소리에] 시작노트

가을밤 깊어만 간다.
창 밖에 추적추적 어두움 흔들며 가을비가 내리고 있다

올해는 50마일로 달렸던 세월이라지만 머지않아  곧장 60마일
달리는 이순의 열차로 갈아타 바삐 가겠지! 불현듯 남은 세월
계수 하려다 남몰래 하얀 밤 지세워 상념의 터널로 빠져든다.


처마 끝 낙숫물 소리 오늘 따라 처량하구나.서글픔 젖는 맘이다
허나 지천명고지서 하늘빛 조요히 빛나며 내래 펴는 심연이다
낙숫물 한 방울 한 방울씩 떨어질 때 마다 마음 속에 공명 되이
꿈 식지 않고 나래 펴 오르기에 목표가 눈 앞에서 반짝이고 있다.

인생의 가을밤 깊어 가는 밤.
추적추적 심연에 가을비 내려도 도달한 곳 내 아버지 집 있어 감사하다.
오애숙   18-10-11 06:19
가을비 속에2(퇴고1)(낙숫물 소리에도)

                                                                                                      은파 오애숙

가을밤 깊어 가고 있는데
칠흑의 어두움을 흔들며
가을비가 흩날리고 있다

올해는 50마일로 한 해
달렸왔던 세월이라지만
머지않아  곧장 60마일
달리는 이순의 열차로
갈아타 바쁘게 가겠지

서글픔에 젖는 심연속에
남몰래 하얀 밤 지세우며
상념의 터널로 빠져들 때
처마끝 낙숫물 소리에도
오늘 따라 처량한 맘일세

허나 지천명고지 심연에서
하늘빛 조요히 빛나고있어
꿈 살아  나르샤 나래 편 맘
낙숫물 한 방울 한 방울 씩
떨어질 때 마다 공명 된다

인생의 샘 깊어가는 이밤
추적추적 어두움 흔들며
가을비 흩날리고 있어도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06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074 04-11 운영자
139571 작은 망치로 꿈의 이정표를 만들고 마음이 가는 길을 만들어…  정세일 7 06:54 정세일
139570 가을의 연정  김덕성 48 06:34 김덕성
139569 동시/사슴 꽃.  장수남 7 06:05 장수남
139568 바람이쓸고간 자리  민경대 15 05:39 민경대
139567 가을 단풍  박인혜 26 00:38 박인혜
139566 담쟁이 하늘꽃 피운다  윤 갑수 28 11-13 초월
139565 프리지아  靑山 손병흥 194 11-13 손병흥
139564 고종의 길  백원기 11 11-13 백원기
139563 임진강 황포돛배  윤의섭 15 11-13 미산
139562 태극기(太極旗)  박인걸 34 11-13 박인걸
139561 11월이면 - 세상의 모든 지식  임영준 34 11-13 임영준
139560 억새의 사랑  김덕성 101 11-13 김덕성
139559 천년의 향기도 꽃잎을 다시 가져봅니다 당신의 마음이면  정세일 18 11-13 정세일
139558 진정 그대 사랑에  은파 오애숙 26 11-13 오애숙
139557 이가을, 가슴에 그리운 사람  은파 오애숙 41 11-13 오애숙
139556 들국화 향기롬처럼  은파 오애숙 22 11-13 오애숙
139555 엄마 (2)  신정숙 12 11-13 홍매화
139554 그대는 나의 빛 보석인가 (1)  은파 오애숙 43 11-12 오애숙
139553 작은 사랑의 불씨 하나로  은파 오애숙 56 11-12 오애숙
139552 11월의 햇살바람 이영지  이영지 28 11-12 李英芝
139551 낙엽(落葉)을 보며  박인걸 50 11-12 박인걸
139550 공허 空虛  윤의섭 34 11-12 미산
139549 그날  백원기 27 11-12 백원기
139548 아침의 기도  김덕성 116 11-12 김덕성
139547 가을 한 조각 - 문학바탕  임영준 52 11-12 임영준
139546 꿈과 생각 사이 하얀 눈이 내리도록 걸어서 오고 있겠지  정세일 18 11-12 정세일
139545 슬프니까 사랑이다  민 병련 46 11-12 민병련
139544 갑사가는 길  윤 갑수 73 11-11 초월
139543 나일 강  문재학 23 11-11 문재학
139542 행복은 사랑  김덕성 103 11-11 김덕성
139541 가을이라고 말하지 못한 그 애태움으로  정세일 34 11-11 정세일
139540 세월이 가면 - 마로니애  임영준 56 11-11 임영준
139539 세상이 거울이다  조남명 29 11-10 동호/조남명
139538 시선이 멈추는 풍경  박종영 37 11-10 옥매산
139537 가을 햇살 속의 사랑  이만구 103 11-10 이만구
139536 겨울, 어느 날  서봉석 34 11-10 서봉석
139535 은행잎의 꿈  김덕성 119 11-10 김덕성
139534 시간의 흐름  靑山 손병흥 220 11-10 손병흥
139533 행복지수  민경대 28 11-10 민경대
139532 껍질을 벗겨내면 향기의 근원이 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에서  정세일 17 11-10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