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09-15 00:25     조회 : 273    
    · :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가을비 속에2(낙숫물 소리에도)

                                                                                                      은파 오애숙

가을밤 깊어 가고 있는데
칠흑의 어두움을 흔들며
가을비가 흩날리고 있다

그 동안 50마일로 느긋이
달려왔었던 세월 이라지만
머지않아  곧장 60마일로
갈아 타 달리게 되는 이순
그 열차로 바쁘게 살겠지

서글픔 젖는 심연 이기에
남몰래 하얀 밤 지새우며
상념의 터널로 빠져들어
처마 끝 낙숫물 소리에도
오늘 따라 처량한 맘일세

허나 지천명고지 심연 속에
하늘빛 조요히 빛나고 있어
꿈 살아  날개 쳐 나래 편 맘
낙숫물이 한 방울 한 방울 씩
떨어질 때 마다 공명 되는 건

추적추적 어두움을 흔들며
가을비 내리고 있어 그런가
인생의 샘 깊어 가는 밤이다

오애숙   18-10-11 06:32
[낙숫물 소리에] 시작노트

가을밤 깊어만 간다.
창 밖에 추적추적 어두움 흔들며 가을비가 내리고 있다

올해는 50마일로 달렸던 세월이라지만 머지않아  곧장 60마일
달리는 이순의 열차로 갈아타 바삐 가겠지! 불현듯 남은 세월
계수 하려다 남몰래 하얀 밤 지세워 상념의 터널로 빠져든다.


처마 끝 낙숫물 소리 오늘 따라 처량하구나.서글픔 젖는 맘이다
허나 지천명고지서 하늘빛 조요히 빛나며 내래 펴는 심연이다
낙숫물 한 방울 한 방울씩 떨어질 때 마다 마음 속에 공명 되이
꿈 식지 않고 나래 펴 오르기에 목표가 눈 앞에서 반짝이고 있다.

인생의 가을밤 깊어 가는 밤.
추적추적 심연에 가을비 내려도 도달한 곳 내 아버지 집 있어 감사하다.
오애숙   18-10-11 06:19
가을비 속에2(퇴고1)(낙숫물 소리에도)

                                                                                                      은파 오애숙

가을밤 깊어 가고 있는데
칠흑의 어두움을 흔들며
가을비가 흩날리고 있다

올해는 50마일로 한 해
달렸왔던 세월이라지만
머지않아  곧장 60마일
달리는 이순의 열차로
갈아타 바쁘게 가겠지

서글픔에 젖는 심연속에
남몰래 하얀 밤 지세우며
상념의 터널로 빠져들 때
처마끝 낙숫물 소리에도
오늘 따라 처량한 맘일세

허나 지천명고지 심연에서
하늘빛 조요히 빛나고있어
꿈 살아  나르샤 나래 편 맘
낙숫물 한 방울 한 방울 씩
떨어질 때 마다 공명 된다

인생의 샘 깊어가는 이밤
추적추적 어두움 흔들며
가을비 흩날리고 있어도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66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439 04-11 운영자
141562 순간에 대한, 단상(斷想)/李時明  이시명-(Demian) 13 02:09 이시명
141561 머물고 싶구나 - 네이버블로그  임영준 17 01:25 임영준
141560 나의 하늘님  윤인환 46 04-18 윤 인환
141559 꽃 피는 언덕  박인걸 43 04-18 박인걸
141558 올 햐 설, 까만 꼬지깃 달린 까치를 보았다.  이은경 26 04-18 이은경
141557 선인장 꽃에 대한 기억  이은경 24 04-18 이은경
141556 튤립축제에 가면  김병훈 24 04-17 김병훈
141555 튤립축제  김병훈 25 04-17 김병훈
141554 성탄을 위한 묵상  윤의섭 14 04-17 미산
141553 옷걸이는 그대 날개의 어미 새다  김병훈 23 04-17 김병훈
141552 꿈꾸는 봄 하늘그네  이영지 39 04-17 李英芝
141551 사랑이란  이길옥 30 04-17 이길옥
141550 기가 죽다  이길옥 20 04-17 이길옥
141549 수양(垂楊)버들  박인걸 28 04-17 박인걸
141548 살풀이- 내가 고아라고?  이은경 31 04-17 이은경
141547 4월의 시.  장수남 37 04-17 장수남
141546 봄의 완성 - 숲나  임영준 41 04-17 임영준
141545 세월호  박인걸 50 04-16 박인걸
141544 무정한 전철  백원기 19 04-16 백원기
141543 테이블 마운틴  문재학 21 04-16 문재학
141542 까치집 단상(斷想) (1)  박인걸 46 04-16 박인걸
141541 그 해 4월  김안로 51 04-16 김안로
141540 녹조로 변한 강 둔치에서  이은경 22 04-16 이은경
141539 봄 길에서  김덕성 255 04-16 김덕성
141538 붉은 강  이은경 32 04-16 이은경
141537 봄바람 2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45 04-16 임영준
141536 부활을 노래하는 이아침  은파 오애숙 53 04-15 오애숙
141535 부활절 아침에/정용진 시인  정용진 40 04-15 정용진
141534 하얀 그리움(사랑의 기쁨)  은파 오애숙 59 04-15 오애숙
141533 슬라이드 2장의 효과: S19-5316 Recut  민경대 10 04-15 민경대
141532 시집이 50만원이면  민경대 26 04-15 민경대
141531 오늘 밤은 1  민경대 21 04-15 민경대
141530 그 길은 너무 무서워  민경대 30 04-15 민경대
141529 모든 것은 사라진다  민경대 24 04-15 민경대
141528 서울에서023  민경대 16 04-15 민경대
141527 자목련 사랑  오보영 40 04-15 오보영
141526 기다림이 쏘아 올린 그리움  전숙영 19 04-15 전숙영
141525 4월의 희망 날개  은파 오애숙 96 04-15 오애숙
141524 사월의 숨결 속에 (1)  은파 오애숙 126 04-15 오애숙
141523 개나리  김병훈 45 04-15 김병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