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갈되다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고갈되다

민경대 0 213
저자 : 민경대     시집명 : 347-1
출판(발표)연도 : 2018     출판사 : 시공장 출판사
고갈되다

무엇이든지 마른다
무엇이는지 고갈된다
땅도 바람도 하늘도 물도 모두 고갈된다
오늘은 한점 바람이 분다
내일도 한점 바람이 분다
언젠가는 한점 바람마저 사라진다
사라진다는 것은 무서운 바람이다
오늘도 나는 공중에서 낙하는 바람이 죽어가는
소리 없는 소리를 듣는다
너와 나는 하나의 죽음의 공통분모를 가진다

Run out

Anything is dry.
What is drained
The earth, the wind, the sky and all the water are exhausted.
Today, one wind blows.
There is also a wind in tomorrow.
One day the wind will disappear.
It's a terrible wind to disappear.
Even today, the wind that falls in the air dies
Listen to the sound without sound
You and I have a common denominator of death.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6(1) 명
  • 오늘 방문자 590 명
  • 어제 방문자 1,56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51,692 명
  • 전체 게시물 174,730 개
  • 전체 댓글수 17,807 개
  • 전체 회원수 23,76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