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 규제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그림자 규제

민경대 0 154
저자 : 민경대     시집명 : 347-1
출판(발표)연도 : 2018     출판사 : 시공장 출판사
그림자 규제


안개도 눈도 바람도 아닌 눈으로는 볼 수 없는
무언의 항거처럼 바람은 죽고
누구도 막을 수 없는 규제를 부순다
이제는 너도 나도 하나의 입으로 함께 먹어본다
달콤한 감도 아니고 쓰디 쓴 석류도 아닌
무엇인가 그림자속에서 익어가는 가을 밤나무밑에
오늘은 꿈을 꾸어본다
이제는 다 가버라고 빈 의자만이 홀로 앉아
시간의 얼굴을 만져본다
그것은 큰 나무밑에 앉아 기다리는 또 다른 여인의 얼굴
그림자는 그림자를 그리지 못한다
Shadow regulation


No mist, no snow, no wind
The wind dies, like a mere protest.
Break down regulations that nobody can stop
Now you and I are eating together in one mouth.
Not sweet or bitter pomegranate
Something under the autumn chestnut growing in the shadow
I dream a dream today.
Now it's time to go alone Only the empty chair is sitting alone
I touch the face of time
It's another woman's face waiting to sit under a big tree
Shadow can not draw a shadow.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4 명
  • 오늘 방문자 362 명
  • 어제 방문자 1,65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38,514 명
  • 전체 게시물 174,592 개
  • 전체 댓글수 17,785 개
  • 전체 회원수 23,76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