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고독

고독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8-10-10 21:17     조회 : 549    
    · : 고독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고독

靑山 손병흥

도시화 문명화의 폐단인
점차 개인주의에 빠져드는

이런저런 가치관 차이로 인해
독신자가 늘면서 발생하는 폐단

고령화 핵가족화 등에 맞물린
점진적으로 추세 확산되는 현상

소통이 없어 벌어진 갈등 의견대립으로
혼자 외롭게 살아만 가는 안타까운 현실
------------
loneliness

靑山 sonbyeongheung

Urbanization
 Increasingly individualistic

Because of these differences in values
 As the number of singles grows,

Aging society
 Progressive trend spreading phenomenon

There is no communication.
 A sad reality that only lives alone

The propensity of human beings to voluntarily isolate themselves
 The end of life in which the lonely condition continues
 -----
孤独

靑山 ソンビョンフン

都市化文明の弊害である
徐々に個人主義に陥る

いろいろな価値観の違いのため
独身者が増え、発生する弊害

高齢化、核家族化などかみ合う
徐々に傾向拡散される現象

疎通がなく行われた葛藤意見対立で
一人で寂しく生きだけ行く切ない現実

自発的な孤立自任する人間の性向
 寂しい状態が続くとなる生活の終着駅


자발적인 고립 자처하는 인간의 성향
쓸쓸한 상태가 지속이 되는 삶의 종착역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90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723 04-11 운영자
139283 네가 외로울 때 *When you are lonely *あなたが寂しい時  황 남 용 *HWANG, NAMNYONG *ファンナムヨン*黃南龍 42 14:20 황남용
139282 새우젓  원명옥 10 12:06 원명옥
139281 가을 위로  백원기 12 12:06 백원기
139280 어화둥둥 가을이로구나 이영지  이영지 21 10:30 李英芝
139279 간절기  원명옥 12 10:01 원명옥
139278 겨울 바다  이만구 33 10:00 이만구
139277 가을 향기로 수채화 그리기  은파 오애숙 32 09:41 오애숙
139276 가을 시향으로 쓰는 편지 (1)  은파 오애숙 28 09:02 오애숙
139275 불꽃 축제  윤 갑수 29 08:09 초월
139274 자 함께 뛰어 보자구려  은파 오애숙 32 08:05 오애숙
139273 사랑의 수평선  김덕성 53 06:52 김덕성
139272 첫눈의 날개들의 펄럭임에도 당신을 향한 황금빛 시간들이  정세일 9 05:05 정세일
139271 사랑은 그런 것이다  강민경 21 04:47 봄에
139270 이상한 우리 아빠  이만구 42 10-14 이만구
139269 가을 연서 (1)  은파 오애숙 49 10-14 오애숙
139268 시월의 바람  은파 오애숙 67 10-14 오애숙
139267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 작품을 통한 독백 [창방… (3)  은파 오애숙 55 10-14 오애숙
139266 겨울산 풍경  이만구 51 10-14 이만구
139265 뉴리더가 타고 가는 철마의 추억  윤의섭 13 10-14 미산
139264 그리움을 누비고 있으신 어머니의 하얀 눈송이  정세일 13 10-14 정세일
139263 그대여  김덕성 72 10-14 김덕성
139262 외사랑 - 문학저널  임영준 31 10-14 임영준
139261 겨울 멜로디  이만구 63 10-13 이만구
139260 재활병원 ㅡ이원장  목필균 18 10-13 목필균
139259 들꽃  송정숙 39 10-13 송정숙
139258 고향 생각  송정숙 23 10-13 송정숙
139257 가을 노래  송정숙 33 10-13 송정숙
139256 구절초를 위하여  박종영 32 10-13 옥매산
139255 고향의 가을  김덕성 109 10-13 김덕성
139254 네 안에 내 모습처럼  이만구 83 10-13 이만구
139253 누군가를 기억하며 산다는 것은  원명옥 37 10-13 원명옥
139252 바람은 언덕에서 시작되어야 함을 마음속에 기도로 알게 됩…  정세일 19 10-13 정세일
139251  이남일 60 10-12 이남일
139250 갈수 없는 나라  원명옥 29 10-12 원명옥
139249 들꽃으로  원명옥 74 10-12 원명옥
139248 엄마 생각  이만구 94 10-12 이만구
139247 이사 소감  백원기 12 10-12 백원기
139246 금단의 선 禁斷之線  윤의섭 16 10-12 미산
139245 가을비는 사랑  김덕성 102 10-12 김덕성
139244 청춘예찬 - 문학저널  임영준 37 10-12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