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10-11 06:01     조회 : 226    
    · :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아름다움의 시작이
향기의 모습이 아닌
향기의 느낌으로
당신의 기억되어있는 꿈의 동굴을 지나
하얀 눈 만들어
거대한 회오리바람 같은
무지개의 기둥이 있어
보라색 아침  세워놓은
천년의 성벽 또한
이제 통곡의 벽을 지나게 됩니다.
아름다움의 모습도
당신의 꽃을 닮은  마음이 되고
아침과 저녁
곱게 생각을 빗은 햇살은
저녁노을의 날개를 가져올 수 있는곳에서
향기를 실어
마음이 외로운 순수에게
위로함으로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그 마음에 애통함이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생각하는 날입니다
향기의 마음 어느 곳을 만져보아도
꽃처럼 별이 될 수 없는것을
작은 가슴에 보이는 
기도와 생각으로
꽃의 마음을 다시 읽어봅니다.
얇은 날개
그리움의 시간에 올려놓은
가을 책을 하나 꺼내
단풍잎 지켜보는
낙엽 같은 갈색의 꿈이 겨울 또한
하얀 눈송이가 되어
빈 가슴에 채워지길 원하는
천년의 뿌리를 가진
나무가 되어 손을 내밀어 당신의 마음에서 그림이 되고
꽃의 성장과 소멸
그리고 기다림과
비워냄을 지켜보고 싶은 것처럼
가을책 사이
은빛 깨달음  하얀 눈송이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10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141 04-11 운영자
142379 다시 일어서는 너를 위하여  홍수희 6 16:11 홍수희
142378 반구(頒鳩)의 울음  박인걸 14 09:56 박인걸
142377 유월의 핀 들꽃  김덕성 50 06:54 김덕성
142376 실비아, 실비아!  이은경(일해윤) 17 06:29 이은경
142375 7월의 노래 - feel in touch  임영준 23 06-23 임영준
142374 봉원사(삼각산)  목필균 18 06-23 목필균
142373 미술전시 7회  민경대 23 06-23 민경대
142372 하나의 기억  박종영 23 06-23 옥매산
142371 시들이 모이는 곳  돌샘/이길옥 28 06-23 이길옥
142370 유월의 숲 이영지  이영지 24 06-23 李英芝
142369 유월의 노오란들꽃 금식 기도 이영지  이영지 25 06-23 李英芝
142368 그 모든 괴로움을 또 다시  이은경(일해윤) 34 06-23 이은경
142367 당신 때문에  김덕성 59 06-23 김덕성
142366 푸른 추억  송정숙 36 06-23 송정숙
142365 오늘은  송정숙 38 06-23 송정숙
142364 이런 사람  송정숙 34 06-23 송정숙
142363 모란  박인걸 90 06-22 박인걸
142362 가난한 사람  성백군 74 06-22 성백군
142361 어머니  성백군 80 06-22 성백군
142360 2019년 여름 풍경  이은경(일해윤) 79 06-22 이은경
142359 초여름 잎새  김덕성 128 06-22 김덕성
142358 서천여름 일어서다  김한중 66 06-21 김한중
142357 장항 도선장  김한중 68 06-21 김한중
142356 추억의 하루  남시호 84 06-21 남시호
142355 숲의 자각自覺  오보영 79 06-21 오보영
142354 상선약수(上善若水)  최영화 82 06-21 최영화
142353 장미  이 성두 92 06-21 이성두
142352 유월의 사랑  김덕성 157 06-21 김덕성
142351 1993년 불온한 치욕의 계절  이은경(일해윤) 76 06-21 이은경
142350 1988년 봄  이은경(일해윤) 73 06-21 이은경
142349 접시와 나리  백원기 76 06-20 백원기
142348 줄 타는 남자 - 네이버블로그  임영준 85 06-20 임영준
142347 로프를 붙들고/김용호  김용호 68 06-20 김용호
142346 내 마음에 거미 한 마리/김용호  김용호 65 06-20 김용호
142345 커피 1  송정숙 86 06-20 송정숙
142344 핑계 없는 날이 바로 내 날  송정숙 72 06-20 송정숙
142343 살다보니  송정숙 84 06-20 송정숙
142342 1987년의 상흔들  이은경*(알해윤) 80 06-20 이은경
142341 섹스 그리고 폭력  이은경(일해윤) 95 06-20 이은경
142340 해운대 일출  문재학 71 06-20 문재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