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10-11 06:01     조회 : 123    
    · :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아름다움의 시작이
향기의 모습이 아닌
향기의 느낌으로
당신의 기억되어있는 꿈의 동굴을 지나
하얀 눈 만들어
거대한 회오리바람 같은
무지개의 기둥이 있어
보라색 아침  세워놓은
천년의 성벽 또한
이제 통곡의 벽을 지나게 됩니다.
아름다움의 모습도
당신의 꽃을 닮은  마음이 되고
아침과 저녁
곱게 생각을 빗은 햇살은
저녁노을의 날개를 가져올 수 있는곳에서
향기를 실어
마음이 외로운 순수에게
위로함으로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그 마음에 애통함이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생각하는 날입니다
향기의 마음 어느 곳을 만져보아도
꽃처럼 별이 될 수 없는것을
작은 가슴에 보이는 
기도와 생각으로
꽃의 마음을 다시 읽어봅니다.
얇은 날개
그리움의 시간에 올려놓은
가을 책을 하나 꺼내
단풍잎 지켜보는
낙엽 같은 갈색의 꿈이 겨울 또한
하얀 눈송이가 되어
빈 가슴에 채워지길 원하는
천년의 뿌리를 가진
나무가 되어 손을 내밀어 당신의 마음에서 그림이 되고
꽃의 성장과 소멸
그리고 기다림과
비워냄을 지켜보고 싶은 것처럼
가을책 사이
은빛 깨달음  하얀 눈송이
혼자 서있는 가을 같은 기다림을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35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512 04-11 운영자
139850 민들레의 노란 입김 풍차를 태우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정세일 2 06:14 정세일
139849 눈 감아라, 가로등  성백군 8 01:00 성백군
139848 날마다 희망  성백군 7 00:57 성백군
139847 나의 것들  송정숙 14 12-14 송정숙
139846 시속에 나의 시는 잠든다  민경대 13 12-14 민경대
139845 기쁨  송정숙 11 12-14 송정숙
139844 벌판  송정숙 9 12-14 송정숙
139843 Poem도 무엇도 아닌 것이 나를 울린다  민경대 18 12-14 민경대
139842 금물인 베팅  민경대 10 12-14 민경대
139841 전화차단 01  민경대 15 12-14 민경대
139840 나그네  박인걸 35 12-14 박인걸
139839 열정 스토리  靑山 손병흥 122 12-14 손병흥
139838 하얀 선물  김덕성 77 12-14 김덕성
139837 이슬비 마음 그리 빛나지 않지만  정세일 12 12-14 정세일
139836 돌아온 겨울  백원기 40 12-13 백원기
139835 눈이 내리고 - 시인학교  임영준 49 12-13 임영준
139834 겨울 버스  李逸永 34 12-13 문소
139833 이 겨울을  김덕성 106 12-13 김덕성
139832 흰눈 내리는 날  윤 갑수 49 12-13 초월
139831  박인걸 46 12-13 박인걸
139830 그리움의 동산 당신의 마음 푸른 호수가 채워지도록  정세일 23 12-13 정세일
139829 감성과이성  전숙영 60 12-12 전숙영
139828 불황의 자영업  백원기 26 12-12 백원기
139827 우리 그리움은 통화 중  홍수희 49 12-12 홍수희
139826 닭 울음소리  성백군 34 12-12 성백군
139825 구로동 재래시장 매미들  성백군 27 12-12 성백군
139824 사랑은 바람처럼 온다  강희창 50 12-12 뜨라레
139823 고구마  강희창 34 12-12 뜨라레
139822 바닷가 찻집에서  강희창 38 12-12 뜨라레
139821 겨울 이맘 때  박인걸 56 12-12 박인걸
139820 어느 잎새의 봄  김덕성 103 12-12 김덕성
139819 별빛의 숲속 흔들림  정세일 23 12-12 정세일
139818 종료  靑山 손병흥 208 12-12 손병흥
139817 흔적  민병련 39 12-12 민병련
139816 달걀의 구도  이만구 61 12-11 이만구
139815 아름다운 겨울 - 네이버지식  임영준 48 12-11 임영준
139814 물참대  이영지 31 12-11 李英芝
139813 눈비 내리는 날  靑山 손병흥 332 12-11 손병흥
139812 낙엽 위를 걷다  윤의섭 29 12-11 미산
139811 그대 이겨울, 오시려거든  은파 오애숙 102 12-11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