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10-11 09:15     조회 : 274    
    · :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은파 오애숙


깊어가는 가을밤. 청아했던 젊은 날의 풋풋함! 그리움 일렁이는 밤이다.


창 밖에 추적추적 어두움 흔들며 가을비가 내리고 있는 까닭일까. 지천명 고지 깃발이 펄럭이고 있기에 그렇다 싶다. 그동안 50마일로 달렸던 세월이었으나, 머지않아 곧장 60마일로 달리는 이순의 열차로 갈아타 바삐  가겠지. 불현듯 남은 세월 계수 하려다 남몰래 하얀 밤 지새워 상념의 터널로 빠져든다.

한 때는 세월이 빨리 가기를 얼마나 학수고대 했었는지. 학창시절 사춘기 때 여행 다니고 싶어서 그랬다. 그리곤 늘 바쁘게 살아 ‘몸이 열 개 였으면 좋겠다.’ 싶은 때도 있었다. 지금 생각하니, 그 때가 나의 전성기 였다.  교회학교 교사 대학 강사와 성경학교 강사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며 러사아, 대만 까지 다녔으니…

이곳 미국에서도 한국 나이로 꽉 찬 40 살에 와서 인지. 얼마나 바쁘게 살았던 가! 40세를 불혹이라고 한다. 불혹은 "혹"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로 40살이 되면 세상일에 정신 빼앗겨 갈팡질팡 하거나 판단 흐리는 일이 없게 되었음을 뜻해서 인지. 한치의 옆도 보지 않고 직진했던 기억...

지금 살고 있는 LA에서 열심이 특심 되었는지. 불혹의 나이, 40대에 교회 사역 하면서도 불가마 속의 화씨 110도가 넘는 멕시코 선교 기쁨으로 2001년, 2002년, 2007년 세 차례 여름 성경학교 계획하여 다녀왔고, 올해 1월 까지도 작년 가을 회전근개 파열 된 어깨 부여잡고 양로병원에서 말씀과 찬양을 인도하며 조국과 미국을 위한 기도회 인도했던 기억들...

갈 바람 속에 만추의 풍광처럼 정령 아름다운 한 때의 추억이 되련가! 맘은 원이지만 육신의 연약함으로 자자 들고 있어. 한 때의 그 시간들이 가슴에 일렁이며 또 다시 내가로 오라고 손짓 하며 옛추억을 노래 하고있어. 그 누가 뭐라고 해도 내게는 아름다운 보물 같은 귀한 인생 비문 속 하늘빛 비문이었다고 내 귓가에 속삭이기에 직진해 달리고 싶은 데 안주하려 들고 있어 문제라 싶다.

아, 이가을! 깊어가는 가을 밤이나 잠 못 이루는 밤이다. 맘에 못 미치는 몸의 부실에 그런지. 처마 끝 낙숫물 소리에도 오늘 따라 처량하게 서글픔 젖는다. 육신의 몸 일부분이 하나 둘 부서져 가는 나이. 허나 지천명 고지 서 하늘빛 조요히 빛나며 내래 펴는 심연이라 다행인 건 낙숫물 한 방울 한 방울씩 떨어질 때 마다 공명 되고 있다.

정말, 다행이다. 내 아직 꿈 식지 않고 나래 펴 오르기에 목표가 눈 앞에서 반짝이고 있기에. 내 명줄이 다 하는 그날까지 옆을 보고 싶지 않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 물론 옆을 보고 싶지 않다고 해서. 가정을 소홀이 여기겠다는 뜻이 아니다. 예전 40대 불혹의 나이에는 그저 나 하고 싶은 대로 곧장 달렸지만 두루두루 살피며 올곧게 달리겠다 다짐하는 맘이다.


아! 깊어 가는 이 가을. 인생의 가을 밤, 추적추적 가을비 내려도 도착할  내 아버지 집 있어 감사하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36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801 04-11 운영자
140880 계절이 지나간 자국  윤 갑수 28 11:14 초월
140879 우수에 눈이 오네  백원기 17 11:08 백원기
140878 춘설  민경대 22 10:13 민경대
140877 가시로 외로움이 스치는 실로폰 소리를 만들어 냅니다. 당신…  정세일 11 07:20 정세일
140876 하이얀 세상  김덕성 74 06:46 김덕성
140875 무지개 속의 보름달  이만구 48 01:27 이만구
140874 일기속 산문시  민경대 40 02-18 민경대
140873 산다는 것이  홍수희 37 02-18 홍수희
140872 꿈꾸던 날  백원기 28 02-18 백원기
140871 조막손  윤 갑수 73 02-18 초월
140870 시인의 도리 - 문학바탕  임영준 39 02-18 임영준
140869 꽃샘추위  이남일 38 02-18 이남일
140868 별빛을 보내야 하는 꽃들의 마음과 생각을 꽃들의 엽서는 말…  정세일 27 02-18 정세일
140867 겨울 풍경화  김덕성 123 02-18 김덕성
140866 엄지척 (2)  은파 오애숙 87 02-18 오애숙
140865 탁자 위에 빈 그릇  이만구 64 02-17 이만구
140864 춤 추는 봄  이영지 42 02-17 李英芝
140863 순수가 보이는 일요일  민경대 32 02-17 민경대
140862 하얀 가슴  이영지 30 02-17 李英芝
140861 봄비여 오라  박인걸 44 02-17 박인걸
140860 산중의 봄맞이  윤 갑수 104 02-17 초월
140859 인생여정  은파 오애숙 83 02-17 오애숙
140858 세벳돈을 챙기며/강민경  강민경 38 02-17 봄에
140857 ====웃음꽃====  은파 오애숙 98 02-17 오애숙
140856 가지 치기  은파 오애숙 100 02-17 오애숙
140855 참새의 하루  윤 갑수 118 02-17 초월
140854 밤하늘은 안다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52 02-17 임영준
140853 빛남의 중심에 서있는 육각형의 빗면과 아름다움으로 만들어…  정세일 16 02-17 정세일
140852 어느 날 그리움  김덕성 111 02-17 김덕성
140851 배롱꽃 인연  이만구 79 02-16 이만구
140850 울음의 집  이진숙 20 02-16 hera9722
140849 여울물 속에서  이진숙 23 02-16 hera9722
140848 눈썹  이진숙 20 02-16 hera9722
140847 아침 숲길의 노래  이진숙 26 02-16 hera9722
140846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 아니하니라  이영지 25 02-16 李英芝
140845 만장  윤용기 23 02-16 윤용기
140844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30 02-16 옥매산
140843 증거 있어  성백군 22 02-16 성백군
140842 물구나무서기  성백군 19 02-16 성백군
140841 봄을 노래하는 詩 9편  靑山 손병흥 177 02-16 손병흥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