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8-10-11 09:15     조회 : 213    
    · :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가을밤 낙숫물 소리에/은파 오애숙


깊어가는 가을밤. 청아했던 젊은 날의 풋풋함! 그리움 일렁이는 밤이다.


창 밖에 추적추적 어두움 흔들며 가을비가 내리고 있는 까닭일까. 지천명 고지 깃발이 펄럭이고 있기에 그렇다 싶다. 그동안 50마일로 달렸던 세월이었으나, 머지않아 곧장 60마일로 달리는 이순의 열차로 갈아타 바삐  가겠지. 불현듯 남은 세월 계수 하려다 남몰래 하얀 밤 지새워 상념의 터널로 빠져든다.

한 때는 세월이 빨리 가기를 얼마나 학수고대 했었는지. 학창시절 사춘기 때 여행 다니고 싶어서 그랬다. 그리곤 늘 바쁘게 살아 ‘몸이 열 개 였으면 좋겠다.’ 싶은 때도 있었다. 지금 생각하니, 그 때가 나의 전성기 였다.  교회학교 교사 대학 강사와 성경학교 강사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며 러사아, 대만 까지 다녔으니…

이곳 미국에서도 한국 나이로 꽉 찬 40 살에 와서 인지. 얼마나 바쁘게 살았던 가! 40세를 불혹이라고 한다. 불혹은 "혹"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로 40살이 되면 세상일에 정신 빼앗겨 갈팡질팡 하거나 판단 흐리는 일이 없게 되었음을 뜻해서 인지. 한치의 옆도 보지 않고 직진했던 기억...

지금 살고 있는 LA에서 열심이 특심 되었는지. 불혹의 나이, 40대에 교회 사역 하면서도 불가마 속의 화씨 110도가 넘는 멕시코 선교 기쁨으로 2001년, 2002년, 2007년 세 차례 여름 성경학교 계획하여 다녀왔고, 올해 1월 까지도 작년 가을 회전근개 파열 된 어깨 부여잡고 양로병원에서 말씀과 찬양을 인도하며 조국과 미국을 위한 기도회 인도했던 기억들...

갈 바람 속에 만추의 풍광처럼 정령 아름다운 한 때의 추억이 되련가! 맘은 원이지만 육신의 연약함으로 자자 들고 있어. 한 때의 그 시간들이 가슴에 일렁이며 또 다시 내가로 오라고 손짓 하며 옛추억을 노래 하고있어. 그 누가 뭐라고 해도 내게는 아름다운 보물 같은 귀한 인생 비문 속 하늘빛 비문이었다고 내 귓가에 속삭이기에 직진해 달리고 싶은 데 안주하려 들고 있어 문제라 싶다.

아, 이가을! 깊어가는 가을 밤이나 잠 못 이루는 밤이다. 맘에 못 미치는 몸의 부실에 그런지. 처마 끝 낙숫물 소리에도 오늘 따라 처량하게 서글픔 젖는다. 육신의 몸 일부분이 하나 둘 부서져 가는 나이. 허나 지천명 고지 서 하늘빛 조요히 빛나며 내래 펴는 심연이라 다행인 건 낙숫물 한 방울 한 방울씩 떨어질 때 마다 공명 되고 있다.

정말, 다행이다. 내 아직 꿈 식지 않고 나래 펴 오르기에 목표가 눈 앞에서 반짝이고 있기에. 내 명줄이 다 하는 그날까지 옆을 보고 싶지 않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 물론 옆을 보고 싶지 않다고 해서. 가정을 소홀이 여기겠다는 뜻이 아니다. 예전 40대 불혹의 나이에는 그저 나 하고 싶은 대로 곧장 달렸지만 두루두루 살피며 올곧게 달리겠다 다짐하는 맘이다.


아! 깊어 가는 이 가을. 인생의 가을 밤, 추적추적 가을비 내려도 도착할  내 아버지 집 있어 감사하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35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513 04-11 운영자
139850 민들레의 노란 입김 풍차를 태우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정세일 4 06:14 정세일
139849 눈 감아라, 가로등  성백군 9 01:00 성백군
139848 날마다 희망  성백군 8 00:57 성백군
139847 나의 것들  송정숙 15 12-14 송정숙
139846 시속에 나의 시는 잠든다  민경대 14 12-14 민경대
139845 기쁨  송정숙 12 12-14 송정숙
139844 벌판  송정숙 9 12-14 송정숙
139843 Poem도 무엇도 아닌 것이 나를 울린다  민경대 21 12-14 민경대
139842 금물인 베팅  민경대 12 12-14 민경대
139841 전화차단 01  민경대 15 12-14 민경대
139840 나그네  박인걸 36 12-14 박인걸
139839 열정 스토리  靑山 손병흥 122 12-14 손병흥
139838 하얀 선물  김덕성 78 12-14 김덕성
139837 이슬비 마음 그리 빛나지 않지만  정세일 12 12-14 정세일
139836 돌아온 겨울  백원기 41 12-13 백원기
139835 눈이 내리고 - 시인학교  임영준 49 12-13 임영준
139834 겨울 버스  李逸永 35 12-13 문소
139833 이 겨울을  김덕성 106 12-13 김덕성
139832 흰눈 내리는 날  윤 갑수 50 12-13 초월
139831  박인걸 46 12-13 박인걸
139830 그리움의 동산 당신의 마음 푸른 호수가 채워지도록  정세일 23 12-13 정세일
139829 감성과이성  전숙영 61 12-12 전숙영
139828 불황의 자영업  백원기 26 12-12 백원기
139827 우리 그리움은 통화 중  홍수희 49 12-12 홍수희
139826 닭 울음소리  성백군 34 12-12 성백군
139825 구로동 재래시장 매미들  성백군 27 12-12 성백군
139824 사랑은 바람처럼 온다  강희창 50 12-12 뜨라레
139823 고구마  강희창 34 12-12 뜨라레
139822 바닷가 찻집에서  강희창 38 12-12 뜨라레
139821 겨울 이맘 때  박인걸 56 12-12 박인걸
139820 어느 잎새의 봄  김덕성 103 12-12 김덕성
139819 별빛의 숲속 흔들림  정세일 23 12-12 정세일
139818 종료  靑山 손병흥 208 12-12 손병흥
139817 흔적  민병련 39 12-12 민병련
139816 달걀의 구도  이만구 65 12-11 이만구
139815 아름다운 겨울 - 네이버지식  임영준 48 12-11 임영준
139814 물참대  이영지 31 12-11 李英芝
139813 눈비 내리는 날  靑山 손병흥 332 12-11 손병흥
139812 낙엽 위를 걷다  윤의섭 29 12-11 미산
139811 그대 이겨울, 오시려거든  은파 오애숙 102 12-11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