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어떤 선물

어떤 선물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귀녀     날짜 : 18-10-11 21:36     조회 : 278    
    · : 어떤 선물
    · 저자(시인) : 김귀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어떤 선물

김귀녀


  "이런 선물은 내 평생 처음이야"
남편이 들고 온 보따리 펼쳐 놓으니 음식이 가득 가짓수가 많다.
옛날, 딸 시집보낼 때 보내던 이바지 음식 생각이 난다며 남편은 냉장고에서 소주 한 병에
데우지 않은 녹두전 덥석 가져다가 소주 한 잔 마신다, 참 꿀맛이란다.

 모두 남편이 참 좋아하는 음식들이다
녹두전 똥그랑땡 한 입 베어 물더니, 감격하여 눈시울 붉어진다.  그 모습 보니 나도 짠하다
지인이 보낸 두 개의 택배 속에 들어 있는 가지 수를 열 손가락으로도 셀 수가 없다.

 “ 허깨비”라고 적힌 겸손한 메모지에 사랑과 정성이 듬뿍 담긴 음식들 묵은 김치와 유부 주머니,
불린 당면은 김치 전골 저녁 메뉴로 싱크대 위에 올려놓고 나는 생각 했다. 나는 누군가에게
따뜻한 마음과 정성을 다해 이처럼 보내 본 적이 있는가. 뒤돌아보니 온통 부끄럽다.
 
 단 한 번도 내 가족에게도 어느 누구에게도 이렇게 먹여보지 못했다.
그리고 누구에게 따뜻한 사람이었는지를 생각하니 그저 부끄럽다.

 그녀의 가족은 얼마나 행복할까? 이런 아내와 엄마를 만난 그의 가족이 그저 부럽기만 하다.
어느 머나먼 별의 나라에서 온 것 같은 사랑에 별 하나 마음속에서 꽃 피운다.

 평생 잊지 못할 이바지 같은 선물 보따리. 양주 한 병만 곁들이면 이바지 음식이야.
툭! 한마디 던지고 저녁 산책길에 나서는 남편의 뒷모습이 사뭇 행복해 보인다.

 
*이바지: 시댁에 새 사람이 왔다는 걸 알리는 뜻으로 신부의 어머니가 손수 싸 주시는 음식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756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688 04-11 운영자
141984 희망(希望)  박인걸 2 09:38 박인걸
141983 홍도 2  문재학 5 09:22 문재학
141982 sonnet3  민경대 9 08:41 민경대
141981 서울법대노숙자  민경대 9 08:13 민경대
141980 들꽃 앞에서  김덕성 28 06:58 김덕성
141979 생의 뒤란에서  이은 경 15 06:27 이은경
141978 thinking out loud  민경대 8 06:12 민경대
141977 나뭇잎 가을 같은 외로움도 어머니의 단추를 달아봅니다. 그…  정세일 5 06:07 정세일
141976 나는 외출중입니다  강민경 13 05:53 봄에
141975 사랑가  하운 김남열 12 04:36 하운
141974 함께 걷는다는 것  전숙영 35 05-23 전숙영
141973 바람의 한계  오보영 23 05-23 오보영
141972 [SS]---넘치는 사랑의 향기 (2)  은파 오애숙 40 05-23 오애숙
141971 삶의 향그러움 (1)  은파 오애숙 41 05-23 오애숙
141970 너를 보며--(m.s) (1)  은파 오애숙 44 05-23 오애숙
141969 사랑은 뭐고 인생은 뭔지---(m.s) (2)  은파 오애숙 38 05-23 오애숙
141968 오월 속에서2  송정숙 22 05-23 송정숙
141967 이런 사람이 부럽다  송정숙 21 05-23 송정숙
141966 (시 SS)--- light 빛----(m.s) (2)  은파 오애숙 33 05-23 오애숙
141965 양양 가는 길  박인걸 33 05-23 박인걸
141964 넋두리  김덕성 68 05-23 김덕성
141963 부탁  이은경 24 05-23 이은경
141962 순수가 되어버린 손풍금의 울림까지도  정세일 15 05-23 정세일
141961 화창한 봄날에 - 시인학교  임영준 19 05-23 임영준
141960 어느 시인의 정원 6---(m.s) (2)  은파 오애숙 40 05-23 오애숙
141959 어느 시인의 정원 5 ---(m.s) (2)  은파 오애숙 32 05-23 오애숙
141958 오다 말았네  백원기 21 05-22 백원기
141957 아카시아 연가-----[KKK] (1)  은파 오애숙 46 05-22 오애숙
141956 지금 울고 있는 너에게  홍수희 27 05-22 홍수희
141955 이팝나무  송정숙 36 05-22 송정숙
141954 때로는  송정숙 30 05-22 송정숙
141953 그대 내게 오시려거든---lMS] (1)  은파 오애숙 61 05-22 오애숙
141952 sonnet1  민경대 17 05-22 민경대
141951 웃어주자  송정숙 23 05-22 송정숙
141950 153  민경대 12 05-22 민경대
141949 아카시아 연정  김덕성 84 05-22 김덕성
141948 늦봄의 기도  이은경 34 05-22 이은경
141947 라일락 피어나는 계절---[KKK],[MS] (5)  은파 오애숙 50 05-22 오애숙
141946 온전함이 식어지지 않도록 이슬비처럼 겉옷을 내려 봅니다 …  정세일 12 05-22 정세일
141945 부부의 날 (2)  은파 오애숙 56 05-21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