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어떤 선물

어떤 선물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귀녀     날짜 : 18-10-11 21:36     조회 : 172    
    · : 어떤 선물
    · 저자(시인) : 김귀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어떤 선물

김귀녀


  "이런 선물은 내 평생 처음이야"
남편이 들고 온 보따리 펼쳐 놓으니 음식이 가득 가짓수가 많다.
옛날, 딸 시집보낼 때 보내던 이바지 음식 생각이 난다며 남편은 냉장고에서 소주 한 병에
데우지 않은 녹두전 덥석 가져다가 소주 한 잔 마신다, 참 꿀맛이란다.

 모두 남편이 참 좋아하는 음식들이다
녹두전 똥그랑땡 한 입 베어 물더니, 감격하여 눈시울 붉어진다.  그 모습 보니 나도 짠하다
지인이 보낸 두 개의 택배 속에 들어 있는 가지 수를 열 손가락으로도 셀 수가 없다.

 “ 허깨비”라고 적힌 겸손한 메모지에 사랑과 정성이 듬뿍 담긴 음식들 묵은 김치와 유부 주머니,
불린 당면은 김치 전골 저녁 메뉴로 싱크대 위에 올려놓고 나는 생각 했다. 나는 누군가에게
따뜻한 마음과 정성을 다해 이처럼 보내 본 적이 있는가. 뒤돌아보니 온통 부끄럽다.
 
 단 한 번도 내 가족에게도 어느 누구에게도 이렇게 먹여보지 못했다.
그리고 누구에게 따뜻한 사람이었는지를 생각하니 그저 부끄럽다.

 그녀의 가족은 얼마나 행복할까? 이런 아내와 엄마를 만난 그의 가족이 그저 부럽기만 하다.
어느 머나먼 별의 나라에서 온 것 같은 사랑에 별 하나 마음속에서 꽃 피운다.

 평생 잊지 못할 이바지 같은 선물 보따리. 양주 한 병만 곁들이면 이바지 음식이야.
툭! 한마디 던지고 저녁 산책길에 나서는 남편의 뒷모습이 사뭇 행복해 보인다.

 
*이바지: 시댁에 새 사람이 왔다는 걸 알리는 뜻으로 신부의 어머니가 손수 싸 주시는 음식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41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559 04-11 운영자
139883 누님의 초상  이대준 21 20:12 이대준
139882 진짜 휴식  이대준 15 19:11 이대준
139881 증기기관차  백원기 6 19:02 백원기
139880 눈 오는 날 - 네이버지식인  임영준 16 16:08 임영준
139879 국화꽃  윤의섭 14 13:53 미산
139878 별 하나  류인순 19 13:52 류인순
139877 아침풍경  민경대 30 10:23 민경대
139876 12월의 편지  성백군 35 08:55 성백군
139875 12월의 서정  은파 오애숙 26 07:51 오애숙
139874 크리스마스 장식 앞에서  은파 오애숙 26 07:24 오애숙
139873 새해를 만나자  김덕성 82 07:07 김덕성
139872 12월의 어느 날  은파 오애숙 49 06:36 오애숙
139871 결심  靑山 손병흥 95 06:28 손병흥
139870 성탄의 기쁨 속에  은파 오애숙 62 06:16 오애숙
139869 강물의 이름을 써야 하는 시간에도  정세일 26 05:49 정세일
139868 그 밭에서 //최영희  최영희 66 12-17 최영희
139867 무명 조각보 // 최영희  최영희 63 12-17 최영희
139866 406호 병실에서  류인순 39 12-17 류인순
139865 노숙  이대준 39 12-17 이대준
139864 아름다운 인생  백원기 36 12-17 백원기
139863 눈 오는 산길  이만구 67 12-17 이만구
139862 겨울밤 서정  김덕성 127 12-17 김덕성
139861 당신의 하늘에 별들이 깨어있도록  정세일 18 12-17 정세일
139860 꿈 하늘마당 이영지  이영지 16 12-17 李英芝
139859 오 감히 우리는 사랑하여  이영지 20 12-17 李英芝
139858 홈리스  靑山 손병흥 205 12-17 손병흥
139857 라스트 크리스마스 - 별헤는 밤  임영준 41 12-17 임영준
139856 머물다 간 자리  이진기 22 12-16 이우수
139855 종신형  이진기 15 12-16 이우수
139854 족보(族譜)  박종영 15 12-16 옥매산
139853 잠재력의 힘  靑山 손병흥 343 12-16 손병흥
139852 기도(祈禱)  박인걸 38 12-16 박인걸
139851 날개 없음을 슬프도록 알려주고 싶은  정세일 17 12-16 정세일
139850 또 하나의 고백  김덕성 108 12-16 김덕성
139849  송정숙 18 12-16 송정숙
139848 늙어가기  송정숙 32 12-16 송정숙
139847  송정숙 16 12-16 송정숙
139846  송정숙 19 12-16 송정숙
139845 12월  강민경 52 12-15 봄에
139844 어느 울적한 날  김덕성 113 12-15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