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펜실베니아에서

펜실베니아에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8-11-08 09:06     조회 : 826    
    · : 펜실베니아에서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11.8
    · 출판사명 :
펜실베니아에서

펜실베니아 아틀란틱 거리에
대서양 해풍이 사납게 몰아쳐도
낯선 풍경에 도취(陶醉) 된 길손은
두리번거리며 감탄(感歎)한다.

미지(未知)의 대륙을 탐험한 이들이
불모의 땅을 개간(開墾)하여
마천루(摩天樓)첨단을 이룩할 때
아등(我等)은 무엇을 했는가.

나는 왜 일찍이 눈을 들어
신세계(新世界)를 동경치 않았던가.
육대주의 광활(廣闊)함에
이상(理想)을 품지 않았던가.

발걸음을 디딜 때마다
의식(意識)이 나를 질타하고
자아(自我)는 연실 회오(悔悟)하니
호흡은 매우 가빠 오른다.

단회(單回)적 생애를
무덤덤하게 살지 아니하고
과감한 도전(挑戰)정신이 빚어낸
대륙의 거리에서 신몽(新夢)을 품는다.
2018.1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59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242 04-11 운영자
141247 초상(肖像)  박인걸 5 09:29 박인걸
141246 왕벗꽃 연가 속에 피는 향그럼  은파 오애숙 11 09:17 오애숙
141245 4월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14 07:57 오애숙
141244 모두 늘 봄이다.  이은경 22 06:49 이은경
141243 내 가슴의 봄  김덕성 42 06:47 김덕성
141242 시인의 정원에서 핀 노래  은파 오애숙 48 03:42 오애숙
141241 시인의 노래 (1)  은파 오애숙 72 01:54 오애숙
141240 눈부신 그대여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20 00:30 임영준
141239 그 겨울의 꿈  김용화1 10 03-25 김용화
141238 어느 아버지의 그림자  목필균 90 03-25 목필균
141237 봄은 변덕스러워  백원기 22 03-25 백원기
141236 끊어진 대화  백원기 23 03-25 백원기
141235 세상만사 한 치 앞도 모를 일이다 / 박얼서  박얼서 23 03-25 박얼서
141234 그때가 우리들 젊음이었네 / 박얼서  박얼서 28 03-25 박얼서
141233 초혼제  이은경 26 03-25 이은경
141232 개나리꽃  김덕성 101 03-25 김덕성
141231 이른 봄의 노래  서봉석 18 03-24 서봉석
141230 고향이야기  서봉석 15 03-24 서봉석
141229 나 그대만 생각하면  은파 오애숙 105 03-24 오애숙
141228 이별 속에 피어나는 시 한 송이를 위한 서시 (2)  은파 오애숙 91 03-24 오애숙
141227 어느날 아침 (1)  은파 오애숙 85 03-24 오애숙
141226 인연  전숙영 38 03-24 전숙영
141225 시의 느린 걸음  곽상희 18 03-24 곽상희
141224 그 길  박인걸 34 03-24 박인걸
141223 고향의 여름꽃  이만구 36 03-24 이만구
141222 절 마당에서 / 박얼서  박얼서 28 03-24 박얼서
141221 협죽도 / 박얼서  박얼서 20 03-24 박얼서
141220 작은 조각배  김덕성 71 03-24 김덕성
141219 신선놀음  성백군 22 03-24 성백군
141218 넝쿨 터널  성백군 23 03-24 성백군
141217 벚꽃 사내 이영지  이영지 25 03-23 李英芝
141216 이영지「봄맛을 담아들고」  이영지 20 03-23 李英芝
141215 봄눈春雪 유감  오보영 30 03-23 오보영
141214 봄비봄비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56 03-23 임영준
141213 저 숲은 무슨 빛으로 물드는가 ( 한 영시)  오소후 27 03-23 오소후
141212 텅 빈 들녘에 기러기 날고  윤의섭 17 03-23 미산
141211 쓰르라미 / 박얼서  박얼서 23 03-23 박얼서
141210 옷이 되려면 / 박얼서  박얼서 26 03-23 박얼서
141209 삼월의 향연  김덕성 114 03-23 김덕성
141208 흘러간 감정  백원기 23 03-22 백원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