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생각

생각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8-11-09 13:21     조회 : 308    
    · : 생각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생각

靑山 손병흥

아직 많이 부족해 완벽하진 못할지라도
소박하고 단순해서 꾸밈이 없는 진솔함이

가슴 속 맺힌 응어리 풀어가는 의미가 될
솔직담백한 내면의 목소리마저 대변해주듯

못내 삶에 휘둘러 일상생활에 지쳐갈 때
용기 북돋워줄 격려가 될 만한 명언들처럼

사람들에게 지치고 부대껴 힘들어진 소통 관계
쉽사리 물결에 떠밀려서 갈등의 골마저도 깊어져

그냥 그런 삶 이어가고픈 민들레 같은 사람의 마음
스스로 진실하고 절실하도록 살아나가고픈 세상사
-----
think

靑山 sonbyeongheung

Even if it is not perfect.
Simple and simple, unadulterated noble

The core of the heart
Even if it expresses the innocent inner voice

I can not do it.
Like the words of encouragement to encourage

Tired of people and tired of communication
I am easily pushed into the waves and deepen the conflicts.

Just like a dandelion that's going to be like that
A world that will live to be true and desperate for oneself
----
考え

靑山ソンビョンフン

まだたくさん不足完璧ではない場合でも、
素朴でシンプルで飾り気のないジンソルハムが

胸の中にぬれた芯解いていくことを意味になる
率直淡泊な内面の声さえ代弁てくれるように

この上なく生活に振り回し、日常生活に疲れて行くとき
容器盛り上げてくれ励ましになるような名言のように

人々に疲れ部隊はめ難しくなった疎通関係
たやすく波に押されて葛藤のゴールさえ深め

ただそんな生活続いて行きたいタンポポのような、人の心
自ら真実で切実に存続行きたい世の中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07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099 04-11 운영자
139602 무엇이 행복일까  김덕성 32 06:40 김덕성
139601 꿈이 이렇게 작고 희미해도 소낙비는 불을 켜두고 싶어 합니…  정세일 6 06:33 정세일
139600 하얀 억새꽃  이만구 28 04:23 이만구
139599 사람과 사람 사이  은파 오애숙 22 11-16 오애숙
139598 친절한 배웅  박종영 8 11-16 옥매산
139597 어느 시인의 정원  은파 오애숙 37 11-16 오애숙
139596 늦가을 석양빛에 (1)  은파 오애숙 62 11-16 오애숙
139595 홍어를 먹으며  박 태 주 16 11-16 박태주
139594 빛의 일기  강민경 14 11-16 봄에
139593 첫눈이 오면  백원기 23 11-16 백원기
139592 물왕리 호수에서  박인걸 20 11-16 박인걸
139591 아름다운 노래가 되도록 날개를 달고 당신의 마음에 날아옵…  정세일 24 11-16 정세일
139590 낙엽 이야기  김덕성 116 11-16 김덕성
139589 유종의 미  靑山 손병흥 113 11-16 손병흥
139588 가을향기 - 시인학교  임영준 40 11-16 임영준
139587 정(情)  靑山 손병흥 160 11-15 손병흥
139586 사무침  박인걸 44 11-15 박인걸
139585 새벽길  윤의섭 29 11-15 미산
139584 밥 타령  성백군 27 11-15 성백군
139583 사랑에도 자격이 있다?  성백군 28 11-15 성백군
139582 믿음  전숙영 23 11-15 전숙영
139581 짜증  백원기 19 11-15 백원기
139580 만추  윤 갑수 57 11-15 초월
139579 참새들의 성찬  이만구 71 11-15 이만구
139578 당신의 별빛의 마음이 전해지도록  정세일 19 11-15 정세일
139577 낮에 나온 반달은 종이 전화를 걸어보고 있습니다.  정세일 14 11-15 정세일
139576 겨울이 오는데  김덕성 124 11-15 김덕성
139575 숲으로  박인혜 24 11-15 박인혜
139574 단풍령 - kll.co.kr  임영준 40 11-14 임영준
139573 희망편지  靑山 손병흥 206 11-14 손병흥
139572 북악산의 추경  윤의섭 23 11-14 미산
139571 무당벌레  강대실 20 11-14 강대실
139570 작은 망치로 꿈의 이정표를 만들고 마음이 가는 길을 만들어…  정세일 22 11-14 정세일
139569 가을의 연정  김덕성 147 11-14 김덕성
139568 동시/사슴 꽃.  장수남 24 11-14 장수남
139567 바람이쓸고간 자리  민경대 45 11-14 민경대
139566 가을 단풍  박인혜 56 11-14 박인혜
139565 담쟁이 하늘꽃 피운다  윤 갑수 81 11-13 초월
139564 프리지아  靑山 손병흥 288 11-13 손병흥
139563 고종의 길  백원기 20 11-13 백원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