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껍질을 벗겨내면 향기의 근원이 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에서

껍질을 벗겨내면 향기의 근원이 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에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11-10 02:47     조회 : 491    
    · : 껍질을 벗겨내면 향기의 근원이 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에서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꽃처럼 아름다움의
별빛의 비치는 의미를
종이 한 장  달빛에 그려놓은
향기의 근원이 되고
아침이슬의 눈으로 바라보아야 하는
하얀 비가 내리는
안개 같은 모호함
알 수 없는  그리움의 떨림
당신의 꽃
외로움의 무거운 짐을 벗어버리고
단 하나
골목길에 접시꽃이 되어
노란 세상이 보이는 그림물감으로 칠해놓은
민들레의 앞마당을 봅니다.
눈물이면 어머니의 마음이 되어
별빛의 다듬잇돌에
가는 비와
아지랑이 저고리를 곱게 두드려
달맞이꽃의 생각을 입혀주는
그 그리움이 있는 곳
어머니의 따듯함이 만들어 내는
별들의 동산
꽃이 피는 저녁노을도
그렇게  천 마디 말로도 표현하지 못하는
아늑함과 가슴 기댐을 봅니다.
아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어머니는
꽃의 시작과
꽃의 그리움으로 이슬비 마침을
별들의  마침표
당신의 생각의 악보에
가을날에 별빛을 소리 없이  올려놓으셨나 봅니다.
당신의 그리움을
가을처럼 꽃들의 앞마당이 오고
추수할 수
갈꽃인 봉선화는 도리깨를 가져오면
그렇게 떨어진
수많은 별빛 꽃의 노래
껍질을 벗겨내면 향기의 근원이 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66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452 04-11 운영자
141581 은근과 고요함의 모퉁이는  정세일 3 04:33 정세일
141580 오아시스 - 한국디지탈도서관  임영준 17 04-21 임영준
141579 오늘 아침  김덕성 43 04-21 김덕성
141578 심장이 떨리다  이은경 34 04-21 이은경
141577 기네스 맥주는 마시는 이명래 고약이다  김병훈 28 04-20 김병훈
141576 헛되고 헛되니  박인걸 36 04-20 박인걸
141575 그대 없는 세상에서도 - 인스티즈  임영준 35 04-20 임영준
141574 4월의 편지  목필군 30 04-20 목필균
141573 차가운 사람의 일과  이은경 27 04-20 이은경
141572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박종영 18 04-20 옥매산
141571 부활Auferstehung  오보영 27 04-20 오보영
141570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이은경 20 04-20 이은경
141569 시 한 송이 바라보며  은파 오애숙 92 04-20 오애숙
141568 그대 사랑 오늘도  은파 오애숙 130 04-20 오애숙
141567 사랑의 미로속에  은파 오애숙 108 04-20 오애숙
141566 화장하는 여자  송병호 44 04-19 송병호
141565 한겨울 잘 보냈다고  강민경 22 04-19 봄에
141564 삼박자 괴롬  백원기 17 04-19 백원기
141563 그냥 둬라  전숙영 30 04-19 전숙영
141562 어느 모성(母性)  박인걸 58 04-19 박인걸
141561 순간에 대한, 단상(斷想)/李時明  이시명-(Demian) 41 04-19 이시명
141560 머물고 싶구나 - 네이버블로그  임영준 57 04-19 임영준
141559 나의 하늘님  윤인환 62 04-18 윤 인환
141558 꽃 피는 언덕  박인걸 113 04-18 박인걸
141557 올 햐 설, 까만 꼬지깃 달린 까치를 보았다.산문 시)  이은경 33 04-18 이은경
141556 선인장 꽃에 대한 기억(시)  이은경 34 04-18 이은경
141555 튤립축제에 가면  김병훈 32 04-17 김병훈
141554 튤립축제  김병훈 40 04-17 김병훈
141553 성탄을 위한 묵상  윤의섭 19 04-17 미산
141552 옷걸이는 그대 날개의 어미 새다  김병훈 29 04-17 김병훈
141551 꿈꾸는 봄 하늘그네  이영지 53 04-17 李英芝
141550 사랑이란  이길옥 61 04-17 이길옥
141549 기가 죽다  이길옥 27 04-17 이길옥
141548 수양(垂楊)버들  박인걸 36 04-17 박인걸
141547 살풀이- 내가 고아라고?(서신)  이은경 35 04-17 이은경
141546 4월의 시.  장수남 58 04-17 장수남
141545 봄의 완성 - 숲나  임영준 59 04-17 임영준
141544 세월호  박인걸 59 04-16 박인걸
141543 무정한 전철  백원기 31 04-16 백원기
141542 테이블 마운틴  문재학 26 04-16 문재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