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조약돌 같은인생*MY LIFE RESEMBLES A PEBBLE*小石(こいし)のような人生

조약돌 같은인생*MY LIFE RESEMBLES A PEBBLE*小石(こいし)のような人生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황남용     날짜 : 18-11-26 21:15     조회 : 1526    
    · : 조약돌 같은인생*MY LIFE RESEMBLES A PEBBLE*小石(こいし)のような人生
    · 저자(시인) : 황남용*HWANG, NAMNYONG*ファンナムヨン
    · 시집명 : 해외문학 2018호 & ACOLADA #12-2018(Romanian Literary Magazine)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해외문학(USA) & ACOLADA(Romanian)
조약돌 같은 인생
 MY LIFE RESEMBLES A PEBBLE
 小石(こいし)のような人生

                      황 남 용*HWANG, NAMNYONG

산을 넘고 강을 건너
질풍처럼 달려온 인생.

소년 시절엔
태양이 너무 뜨거워
혈맥속에 흐르는 언어조차
차마 토하질 못했지만
청년은
황금빛 꿈을 모으며
미래를 스케치했지.

실타래 같은 중년은
소용돌이의 무늬가 되어
친구도 낭만도 잊은 채
이룸이란 단어만을 새기며
고독한 눈물 흘러 내릴까 봐
위만 보고 걸었었네.

햇살로 채색된 풍경들이
아낙의 숨결처럼 곱고
세월 속에 해어진 머리카락은
창가에 핀 성에를 닮아가니
조약돌 같은 세월이
바람이 되어 나를 유혹하네.

MY LIFE RESEMBLES A PEBBLE
                                POET: HWANG, NAMNYONG

My life that ran like a rainstorm
Over a mountain and across a river.

In my boyhood,
The sun was too hot to express
Even the words flowing in the blood vessels
Could not be expressed,
During my youth,
I gathered my golden dreams
And sketched my future.

In my middle ages such as threadbare,
In the time of the whirlpool,
I forgot my friends and romance
And I worked on the word “success” only in my heart
And I looked at only the upper side and walked
So that lonely tears would not flow down to my cheeks

The scenes painted with sunlight
Are as refined as the breath of the bride
And my hair resembles a frost on a window
Because of the long years
And the years like pebbles
Turn into winds to tempt me.
                                       
 **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HWANG, NAMNYONG **

小石(こいし)のような人生
                  詩人:ファンナムヨン*黃南龍

山を越(こ)え川(かわ)を渡(わた)り
疾風(はやて)のように駆(か)けて来た私の人生(じんせい).

少年(しょうねん)の時(とき)には,
太陽(たいよう)があまりにも熱(あつ)くて
血脈(けつみゃく)の中に流(なが)れる言葉(ことば)さえ
言(い)えなかったが
青年時代(せいねんじだい)は
黃金色(おごんいろ)の夢(ゆめ)を集(あつ)めながら
未來(みらい)を設計(せっけい)してきた.

糸(いと)のようにもつれた中年(ちゅうねん)は,
渦巻(うずま)きの模様(もよう)になリ
友達(ともだち)も浪漫(ろうまんロマンチック)も忘(わす)れて
成功(せいこう)という言葉(ことば)だけを心(こころ)の中(なか)に刻(きざ)み
孤独(こどく)な涙(なみだ)が私の頬(ほほ)に流(なが)れないように
上(うえ)のほうを見(み)つめて歩(ある)いた.

日差(ひざ)しに彩色(さいしき)された風景(ふうけい)が
花嫁(はなよめ)の姿(すがた)のように派手(はで)やかで,
長(なが)い歳月(さいげつ)の中に色落(いろお)ちた髪(かみ)の毛(け)は
窓際(まどぎわ)に咲(さ)いてる霜(しも)に似(に),
小石(こいし)のような歳月(せいげつ)が
風(かぜ)になって私(わたし)を誘惑(ゆうわく)する.

** 翻訳:フアンナムヨン*黃南龍-韓国語から **

조약돌 같은 인생(루마니아어)
Viata mea o pietricica
                              POET:HWANG, NAMNYONG

O viata care a trecut ca o vijelia
pestemuntisi ape

Incopilarie
soarele seinfierbantaprea tare ca sa se exprime
cuvintelealunecandprinvasele de sange
niciele nu reusaaflecalea
Intinerete
mi-am adunatnazuinteleinimii
sa-mi vadviitorul.

Inevul meu mediuincarcat de ani
invremuriletulburi
uit de prieteni de povestile de dragoste
pastrezininimacuvantulglorios
privescpartealuminoasa a lucrurilormerginainte
impiedicandlacrimilestingheresa-mi umezeascaobrajii

Scenelepictate cu raze de soare
suntgingase ca suflareamiresei
siparul meu flori de gheata la feresti
insirul lung al anilor
sianii ca nistepietricele
se ducpevanturiispitindu-ma

*** Romanian  Literary Magazine <ACOLADA> Dec., 2018 에 게재
*** 최 하단에 소개된 루마니아어의 문자(알파벳) 위 아래에 표기되는 V, ^, ' 등의
부호 사용이 용이하지 않은 이유로 방문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리게 되어 죄송하게
생각하며, 여러분의 양해와 배려를 부탁드립니다.
ㅡ 감사합니다.ㅡ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448 Think, Check, Submit  민경대 576 12-24 민경대
447 세상은 깊다  민경대 578 12-24 민경대
446 2018년도 크리스마스 밤  민경대 475 12-24 민경대
445 지구가 나에겐 낭만이야*The earth is romantic for me*地球…  황남용*Hwang,Namnyong*ファンナムヨン 1711 12-23 황남용
444 대통령  민경대 1066 12-21 민경대
443 김형석교수님  민경대 154 12-21 민경대
442 세계방송통신대학교  민경대 984 12-20 민경대
441 시속에 나의 시는 잠든다  민경대 728 12-14 민경대
440 Poem도 무엇도 아닌 것이 나를 울린다  민경대 380 12-14 민경대
439 금물인 베팅  민경대 161 12-14 민경대
438 전화차단 01  민경대 150 12-14 민경대
437 이영지 「늘어나는 나날」  2018 678 12-10 李英芝
436 움직임  민경대 2368 12-07 민경대
435 Greece Cup  민경대 1511 12-06 민경대
434 비가 내린다  민경대 1184 12-04 민경대
433 하루가 간다  민경대 1509 12-03 민경대
432 메모권  민경대 1466 12-03 민경대
431 고이연영상시집  민경대 771 11-30 민경대
430 10년만에 다시 시전집내기  민경대 741 11-30 민경대
429 11월 마지막날 금요일 아침 2018년도  민경대 896 11-30 민경대
428 두독자를 위하여(강,이)  민경대 1297 11-29 민경대
427 조약돌 같은인생*MY LIFE RESEMBLES A PEBBLE*小石(こいし)…  황남용*HWANG, NAMNYONG*ファンナムヨン 1527 11-26 황남용
426 바람이쓸고간 자리  민경대 1283 11-14 민경대
425 행복지수  민경대 613 11-10 민경대
424 참패 01  민경대 523 11-07 민경대
423 후암주방에서  민경대 358 10-31 민경대
422 언어는 생명보다 소중한 무기  민경대 545 10-31 민경대
421 한밤중에  민경대 423 10-30 민경대
420 영상00001  민경대 396 10-25 민경대
419 신앙으로 가는길  민경대 721 09-30 민경대
418 그림자 규제  민경대 151 09-28 민경대
417 고갈되다  민경대 207 09-28 민경대
416 경포에서1  민경대 186 09-25 민경대
415 추석전달  민경대 236 09-23 민경대
414 가상화폐01  민경대 271 09-18 민경대
413 초가을의 기도 (1)  민경대 275 09-16 민경대
412 출발점  민경대 307 08-27 민경대
411 생일 혹은그냥 하나의 접들  민경대 291 08-27 민경대
410 기가지니 01  민경대 170 08-25 민경대
409 솔릭 SOULIK  민경대 108 08-24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