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겨울비

겨울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8-12-03 07:49     조회 : 203    
    · : 겨울비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겨울비

靑山 손병흥

한 자락의 찬바람 홀씨 가득하게 품은 채
시리도록 얼어붙은 나목들 적시는 숨결 같은
실같이 그리운 가슴 속 고독한 외로움의 눈물

도무지 모를 목말랐던 애증에 온몸 찬비 맞고서
뒤돌아 얼 만큼 더 기다려야만 방황이 끝날지 모를
여전히 아련해진 그리움 겨울의 초입부터 쌓여만 가는

마음속 한켠 귀퉁이 자리한 텅 빈 끝자락 들녘처럼
비로소 자리에 없을 때 느껴본 깊어져간 그의 빈자리
기약 없이 삶 전체로 내딛는 닫힌 언 땅 내딛는 인생길

아쉬움 가득 찬 내 마음 촉촉이 적시며 씻겨주던 쓸쓸함
미처 감추지 못한 차가움이 떨구어버린 땅거미 서러운 눈물
얼어버린 추억마저 말없이 냉가슴 어루만져 달래보는 잿빛하늘
--------------
Winter cost

靑山 sonbyeongheung

It is full of one-sided cold winds.
Frosty bark like the breathing
Tears of lonely loneliness in heart

I have no idea what I'm doing.
I have to wait a long time before I can turn around.
Still longing for a long time

Like empty fields in the corner of your heart
When I was not there, I felt deep emotion
Life without a pledge to life

My heart full of regrets My heart is moist and washed away
Dusky tears of coldness that have not been concealed
Even the memory of frozen memories,
--------
冬の雨

靑山 ソンビョンフン

した裾の冷たい風胞子いっぱいに抱いたまま
シリコンよう凍りついたロのタイムリーは、息のような
糸のよう懐かしい胸の中の孤独な孤独の涙

まったく分からない喉が渇いた愛憎の全身冷たい雨合って
振り返っどれだけ多く待たなければならさまようが終わる分からない
まだおぼろげになった懐かしさの冬の入り口から積もっていく

心の中の片隅角位置空っぽ終わり野原のように
初めての場所にいないとき感じ深くジョガン彼の空席
約束なしに生活全体に踏み出す閉じ凍土踏み出す人生の道

物足りなさいっぱいの私の心しっとりが濡らし洗浄くれ寂しさ
まだ隠せなかった冷たさが落としてしまった夕闇悲しい涙
凍ってしまった思い出さえ黙っての中で苦しむ撫で癒し見る灰色の空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27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413 04-11 운영자
139802 송년의 詩 2 - 풍자문학  임영준 9 03:46 임영준
139801 송년의 詩 - 오름이야기  임영준 7 03:43 임영준
139800 재활병원 - 은경씨  목필균 15 12-09 목필균
139799 어머니의 얼굴  윤 갑수 44 12-09 초월
139798 당신의 마음은 이미 별이 되고 있습니다.  정세일 19 12-09 정세일
139797 그대 사랑입니다  김덕성 63 12-09 김덕성
139796 겨울 자작나무  이만구 48 12-09 이만구
139795 산다화  靑山 손병흥 118 12-08 손병흥
139794 오븐에 너를 구워야겠다  류인순 40 12-08 류인순
139793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2 12-08 옥매산
139792 고독  윤의섭 24 12-08 미산
139791 고향에 눈은 내리고  이만구 67 12-08 이만구
139790 은빛종소리의 아침은 신비하기만 합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정세일 20 12-08 정세일
139789 하얀 향기  김덕성 104 12-08 김덕성
139788 별밤  이남일 57 12-07 이남일
139787  김안로 28 12-07 김안로
139786 색깔 구분  오보영 39 12-07 오보영
139785 약속  윤인환 45 12-07 윤 인환
139784 첫 추위  박인걸 52 12-07 박인걸
139783 움직임  민경대 30 12-07 민경대
139782 조약돌에게도 가슴하나 있는 빗소리를 들려줍니다  정세일 28 12-07 정세일
139781 겨울 이야기  김덕성 122 12-07 김덕성
139780 12월의 빛 2 - 시인학교  임영준 46 12-07 임영준
139779 12월의 빛 - 문학바탕  임영준 42 12-07 임영준
139778 겨울 밤길  이길- 53 12-07 이길
139777 숲으로 날아간 새  이만구 90 12-06 이만구
139776 얼음 지치던 날  백원기 24 12-06 백원기
139775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이영지 24 12-06 李英芝
139774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정세일 21 12-06 정세일
139773 초겨울 아침  김덕성 147 12-06 김덕성
139772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43 12-06 봄에
139771 Greece Cup  민경대 23 12-06 민경대
139770 그대를 생각해 보면  원명옥 56 12-05 원명옥
139769 행복(幸福)  박인걸 54 12-05 박인걸
139768 언어  백원기 35 12-05 백원기
139767 골목길에서  박종영 41 12-05 옥매산
139766 버즈 칼리파  문재학 29 12-05 문재학
139765 달이 그린 가을 경치  윤의섭 33 12-05 미산
139764 석별의 정  靑山 손병흥 179 12-05 손병흥
139763 이렇게 어머니의 가슴 아침 호수  정세일 24 12-05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