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혼돈의 시대

혼돈의 시대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8-12-03 19:27     조회 : 163    
    · : 혼돈의 시대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혼돈의 시대

靑山 손병흥

미처 갈피를 잡을 수가 없을 정도로
온갖 사물이나 정신적인 가치가 뒤섞여

극심한 혼란사회 혼돈 무질서가 팽배해진
더 이상의 갑질 폭력 물리고픈 사회적 상태

심한 갈등 속에 한 해 기울어져가는 어느 날
사물의 분별조차 뚜렷하지 않은 심각해진 가치관

혼돈감이 상존해서 방향 감각조차 상실해버린
의식상태 명료하지 못해 최종결정 내리기가 힘든

주의 기울이거나 기억하기가 어려운 여건에 처해져
세상만사 뒤죽박죽 엉망진창 분별심마저도 없는 정신
---------------------
The age of chaos

靑山 sonbyeongheung

I can not get past it
All sorts of things or spiritual values

Extreme Confusion Social Confusion
No more violent physical violence Social status

One day, tilting in a severe conflict
Even the discernment of things has become evident,

There is a feeling of chaos, and even the sense of direction is lost
Unclear state of consciousness makes it difficult to make a final decision

You are in a situation where you can not tilt or remember
Awesome mindset
--------------
混沌の時代

靑山 ソンビョンフン

まだしおりをキャッチすることができないほど
あらゆる物事や精神的な価値がスクランブル

ひどく混乱社会混乱無秩序が広まった
以上ガプジル暴力物理空い社会的状態

激しい葛藤の中に一年に傾いていくある日
物事の分別さえはっきりしていない深刻化価値観

混沌感が常に存在して方向感覚さえ喪失してしまった
意識状態明瞭できず、最終的な決定事項が難しい

注意傾けたり記憶するのが困難な状況にさらされて
洗面化粧台ごちゃごちゃめちゃくちゃブンビョルシムさえない精神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27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413 04-11 운영자
139804 사랑 알았아와요 이브  이영지 2 06:44 李英芝
139803 이영지 「늘어나는 나날」  2018 4 06:25 李英芝
139802 송년의 詩 2 - 풍자문학  임영준 9 03:46 임영준
139801 송년의 詩 - 오름이야기  임영준 8 03:43 임영준
139800 재활병원 - 은경씨  목필균 15 12-09 목필균
139799 어머니의 얼굴  윤 갑수 45 12-09 초월
139798 당신의 마음은 이미 별이 되고 있습니다.  정세일 20 12-09 정세일
139797 그대 사랑입니다  김덕성 64 12-09 김덕성
139796 겨울 자작나무  이만구 49 12-09 이만구
139795 산다화  靑山 손병흥 119 12-08 손병흥
139794 오븐에 너를 구워야겠다  류인순 40 12-08 류인순
139793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2 12-08 옥매산
139792 고독  윤의섭 24 12-08 미산
139791 고향에 눈은 내리고  이만구 68 12-08 이만구
139790 은빛종소리의 아침은 신비하기만 합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정세일 20 12-08 정세일
139789 하얀 향기  김덕성 106 12-08 김덕성
139788 별밤  이남일 57 12-07 이남일
139787  김안로 29 12-07 김안로
139786 색깔 구분  오보영 39 12-07 오보영
139785 약속  윤인환 45 12-07 윤 인환
139784 첫 추위  박인걸 52 12-07 박인걸
139783 움직임  민경대 30 12-07 민경대
139782 조약돌에게도 가슴하나 있는 빗소리를 들려줍니다  정세일 28 12-07 정세일
139781 겨울 이야기  김덕성 122 12-07 김덕성
139780 12월의 빛 2 - 시인학교  임영준 47 12-07 임영준
139779 12월의 빛 - 문학바탕  임영준 43 12-07 임영준
139778 겨울 밤길  이길- 54 12-07 이길
139777 숲으로 날아간 새  이만구 90 12-06 이만구
139776 얼음 지치던 날  백원기 25 12-06 백원기
139775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이영지 24 12-06 李英芝
139774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정세일 22 12-06 정세일
139773 초겨울 아침  김덕성 148 12-06 김덕성
139772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43 12-06 봄에
139771 Greece Cup  민경대 24 12-06 민경대
139770 그대를 생각해 보면  원명옥 56 12-05 원명옥
139769 행복(幸福)  박인걸 56 12-05 박인걸
139768 언어  백원기 36 12-05 백원기
139767 골목길에서  박종영 42 12-05 옥매산
139766 버즈 칼리파  문재학 30 12-05 문재학
139765 달이 그린 가을 경치  윤의섭 33 12-05 미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