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하루가 간다

하루가 간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8-12-03 20:56     조회 : 1174    
    · : 하루가 간다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시공장
하루가 간다

어떤 이직자의 메모

이직자도 직장이 없는 사람도
하루에 40만원은 벌어야 살아간다
어느  노숙자가 중얼거린다
그 소리는 겨울하늘에 못으로 남는다
못이 소리되어 내려온다
달콤한 언어소리처럼

하루에 8시간은 무슨 일을 하는지
일을 하여야 한다
하루에 8시간응 자고
하루에 8시간은 기타 시간으로 사용하고
허루에 8시간은 일을 하여야 한다
하루에 8시간은 한시간에 5만원은 벌어야한다
가령 오전 11부터오후 2시까지면 15만원은 벌여야한다
나중에 돈은 필요없다
하루에 40만원은 벌어야하낟
오늘은 40만원에서 무슨 목표로 하루를 보낼까
노숙자는 메모권을 본다
소비는 줄어야하낟
이제 소비는 더 이상 미덕이 아니다
허리띠를 졸라멘다
노숙자는 외롭다
절대로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말자
밤이 너무 빨리 온다
말에 권위가 없어지면 그것은 말이 아니다
넔두리이다
한가마니 널두리로 하루를 소비할것은 없다
M59233027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356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782 04-11 운영자
140875 산다는 것이  홍수희 12 14:49 홍수희
140874 꿈꾸던 날  백원기 15 12:22 백원기
140873 조막손  윤 갑수 27 11:28 초월
140872 시인의 도리 - 문학바탕  임영준 21 11:16 임영준
140871 꽃샘추위  이남일 19 10:19 이남일
140870 별빛을 보내야 하는 꽃들의 마음과 생각을 꽃들의 엽서는 말…  정세일 16 07:27 정세일
140869 겨울 풍경화  김덕성 82 06:45 김덕성
140868 엄지척 (2)  은파 오애숙 60 05:42 오애숙
140867 탁자 위에 빈 그릇  이만구 42 02-17 이만구
140866 춤 추는 봄  이영지 33 02-17 李英芝
140865 순수가 보이는 일요일  민경대 21 02-17 민경대
140864 하얀 가슴  이영지 24 02-17 李英芝
140863 봄비여 오라  박인걸 34 02-17 박인걸
140862 산중의 봄맞이  윤 갑수 76 02-17 초월
140861 인생여정  은파 오애숙 58 02-17 오애숙
140860 세벳돈을 챙기며/강민경  강민경 30 02-17 봄에
140859 ====웃음꽃====  은파 오애숙 72 02-17 오애숙
140858 가지 치기  은파 오애숙 82 02-17 오애숙
140857 참새의 하루  윤 갑수 106 02-17 초월
140856 밤하늘은 안다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7 02-17 임영준
140855 빛남의 중심에 서있는 육각형의 빗면과 아름다움으로 만들어…  정세일 14 02-17 정세일
140854 어느 날 그리움  김덕성 95 02-17 김덕성
140853 배롱꽃 인연  이만구 61 02-16 이만구
140852 울음의 집  이진숙 17 02-16 hera9722
140851 여울물 속에서  이진숙 19 02-16 hera9722
140850 눈썹  이진숙 17 02-16 hera9722
140849 아침 숲길의 노래  이진숙 20 02-16 hera9722
140848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 아니하니라  이영지 20 02-16 李英芝
140847 만장  윤용기 18 02-16 윤용기
140846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28 02-16 옥매산
140845 증거 있어  성백군 18 02-16 성백군
140844 물구나무서기  성백군 16 02-16 성백군
140843 봄을 노래하는 詩 9편  靑山 손병흥 169 02-16 손병흥
140842 백자 달항아리  김용화1 15 02-16 김용화
140841 빈 가슴에 채울 희망  윤 갑수 121 02-16 초월
140840 춘설(春雪)  김덕성 98 02-16 김덕성
140839 목소리 좀 들어봤으면  백원기 17 02-16 백원기
140838 백년갤러리  오소후 18 02-16 오소후
140837 어떤 꽃잎을 바라보며  오소후 24 02-16 오소후
140836 습지에서  오소후 10 02-16 오소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