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간다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하루가 간다

민경대 0 1515
저자 : 민경대     시집명 : 347-1
출판(발표)연도 : 2018     출판사 : 시공장
하루가 간다

어떤 이직자의 메모

이직자도 직장이 없는 사람도
하루에 40만원은 벌어야 살아간다
어느  노숙자가 중얼거린다
그 소리는 겨울하늘에 못으로 남는다
못이 소리되어 내려온다
달콤한 언어소리처럼

하루에 8시간은 무슨 일을 하는지
일을 하여야 한다
하루에 8시간응 자고
하루에 8시간은 기타 시간으로 사용하고
허루에 8시간은 일을 하여야 한다
하루에 8시간은 한시간에 5만원은 벌어야한다
가령 오전 11부터오후 2시까지면 15만원은 벌여야한다
나중에 돈은 필요없다
하루에 40만원은 벌어야하낟
오늘은 40만원에서 무슨 목표로 하루를 보낼까
노숙자는 메모권을 본다
소비는 줄어야하낟
이제 소비는 더 이상 미덕이 아니다
허리띠를 졸라멘다
노숙자는 외롭다
절대로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말자
밤이 너무 빨리 온다
말에 권위가 없어지면 그것은 말이 아니다
넔두리이다
한가마니 널두리로 하루를 소비할것은 없다
M59233027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8 명
  • 오늘 방문자 996 명
  • 어제 방문자 1,15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4,254 명
  • 전체 게시물 176,63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