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8-12-06 06:49     조회 : 21    
    · :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어대쯤 별이 되어
골목길 같은 어두움
슬픔의 깊이
어머니의 마음을
창가에까지 밝히고 있나요
당신만을 기다리다
꽃이 되어버린 향기의 계단
밤새 꽃잎 같은
기침을 멈추지 못해 타버린
붉은 빛
이제는  새벽이 되어 
생각의 페이지를  들여다보고
새들이 찾아오는
별빛을 입혀주어
마음이 그립도록 
당신의 별들의 손으로 만져지는
꿈이 밝아진 곳이면
천년을 지나야 알 수 있는
어머니의 마음이 조금은 밝아옵니다
생각의 모난 곳
다림질로 다스려 놓으시는
아침이슬 동그랗게 손이시린
눈사람도
뭉쳐지는 겨울날을 다시 가져옵니다.
하얀 눈이 내리는 
어머니의 마음에도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고운 눈매의
햇살이 있는
굴렁쇠를 보내오는
바람과 안개를 맞이할 수 있도록
처음 꿈이 걸어간 곳에서
순결함의 발자국과
별들의 노래를 따라 마음이 급해지는 만큼 달려가 봅니다.
당신의 마음에 순수의
빛남이 골목길을 지나
꿈이 밝혀놓은 그리움의 등불하나
나뭇잎이 되어 들려주는
빗소리와 무지개의 고백은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27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9413 04-11 운영자
139802 송년의 詩 2 - 풍자문학  임영준 9 03:46 임영준
139801 송년의 詩 - 오름이야기  임영준 7 03:43 임영준
139800 재활병원 - 은경씨  목필균 15 12-09 목필균
139799 어머니의 얼굴  윤 갑수 44 12-09 초월
139798 당신의 마음은 이미 별이 되고 있습니다.  정세일 19 12-09 정세일
139797 그대 사랑입니다  김덕성 63 12-09 김덕성
139796 겨울 자작나무  이만구 48 12-09 이만구
139795 산다화  靑山 손병흥 118 12-08 손병흥
139794 오븐에 너를 구워야겠다  류인순 40 12-08 류인순
139793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2 12-08 옥매산
139792 고독  윤의섭 24 12-08 미산
139791 고향에 눈은 내리고  이만구 67 12-08 이만구
139790 은빛종소리의 아침은 신비하기만 합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정세일 20 12-08 정세일
139789 하얀 향기  김덕성 104 12-08 김덕성
139788 별밤  이남일 57 12-07 이남일
139787  김안로 28 12-07 김안로
139786 색깔 구분  오보영 39 12-07 오보영
139785 약속  윤인환 45 12-07 윤 인환
139784 첫 추위  박인걸 52 12-07 박인걸
139783 움직임  민경대 30 12-07 민경대
139782 조약돌에게도 가슴하나 있는 빗소리를 들려줍니다  정세일 28 12-07 정세일
139781 겨울 이야기  김덕성 122 12-07 김덕성
139780 12월의 빛 2 - 시인학교  임영준 46 12-07 임영준
139779 12월의 빛 - 문학바탕  임영준 42 12-07 임영준
139778 겨울 밤길  이길- 53 12-07 이길
139777 숲으로 날아간 새  이만구 90 12-06 이만구
139776 얼음 지치던 날  백원기 24 12-06 백원기
139775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이영지 24 12-06 李英芝
139774 아름다움의 깊이 흔들림도 당신을 위해 기도를 시작합니다  정세일 22 12-06 정세일
139773 초겨울 아침  김덕성 147 12-06 김덕성
139772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43 12-06 봄에
139771 Greece Cup  민경대 23 12-06 민경대
139770 그대를 생각해 보면  원명옥 56 12-05 원명옥
139769 행복(幸福)  박인걸 54 12-05 박인걸
139768 언어  백원기 35 12-05 백원기
139767 골목길에서  박종영 41 12-05 옥매산
139766 버즈 칼리파  문재학 29 12-05 문재학
139765 달이 그린 가을 경치  윤의섭 33 12-05 미산
139764 석별의 정  靑山 손병흥 179 12-05 손병흥
139763 이렇게 어머니의 가슴 아침 호수  정세일 24 12-05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