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李英芝     날짜 : 18-12-06 09:35     조회 : 1168    
    · : 이영지 가을에 관한 시들
    · 저자(시인) : 이영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
    · 출판사명 :
1.가을편지  이영지

강물엔 한 아름씩 하늘을 담아두고
하늘엔 새파랗게 강물을 띄워두는
가을에 안녕하시죠 강 하늘 길 걸어요

고무신 벗어들고 갖 잡은 미꾸라지
몇 마리 넣어두면 해질녘 노을 빛이
잘했어 엄지손가락 높이 치켜 잘했어

꽃불로 수놓아진 들녘에 꽃신신고
사과 알 주렁주렁 달리는 과수원길
얘들아 밥 먹으로 와 어서들 와 빨리 와


가을이 오면 / 글 이영지

다소는 파리하고 다소는 애잔하여
사랑이 물컥물컥 뒤돌다 오게하는
가을이 보라색 꽃을 물동이에
굴린다

하늘이 파래져서 겹쳐서 나돌아서
가을의 물동이라 딱 써서 붙이고는
눈물의 은색수건에 은방울을
굴린다

잎들이 쿨럭쿨럭 거리며 울어댄다
겉잡을 수 없게도 한 없이 약해져서
물보에 얼굴을 묻고 가슴으로
굴린다

얼굴을 45도로 꺾고서 하늘 안이
하얗게 부시도록 은방울을 굴리면서
우아한 표주박으로 하이얗게
굴린다

10월이 좋아라

이영지

햇볕이 아까워서 밖으로 나서는 날
아 좋아 올라오는 내 사랑 너의 향기
가을을 싸비비는 날 쉬는 기쁨 좋아라

무국을 시원하게 마시면 맛이 좋고
홍시가 입속으로 쏘오옥 들어가게
먹느라 마냥 즐거워 살찌느라 좋아라
 
그대의 얼굴위로 기쁨이 포동포동
포도알 쏘옥쏘옥 입속에 들어가서
입술이 예뻐지면서 내 사랑이 좋아라

사랑을 잡는다며 줄줄이 결혼식장
오시란 청첩장을 슬며시 받아들고
사랑이 불 난집으로 달려가서 좋아라

나 또한 10월 햇볕 사랑을 두드리며
가을 옷 한 장으로 사랑을 둘러메면
내 사랑 어머 당신이 온 산이 다 좋아라
 
오르며 가빠지며 가슴이 벅차오고
보쌈 해 싸매느라 내 것을 만드느라
사랑이 가지마다에 주렁주렁 좋아라

열매가 주렁주렁 달리는 나의 계절
하 맑은 하늘아래 바구니 넘치도록
따 담은 내 사랑 무게 어디보자 좋아라

밖에서 찾느라고 고생을 하지마라
너는 늘 나의 열매 내 속에 솟아나는
내 사랑 10월 향기다 너 하나로 좋아라

가을이 하늘하늘 하늘을 닮아보려 뾰샤시 귓볼안에 들어와 귀가 밝은 햇볕이 햇볼닮아서 뽀롱뽀롱 얇아진

햇볕을 받아보면 옷속을 헤집고와
햇볕과 손을 잡고 뱅그를 돌아보면
가을이면 만나고 싶은 사람아
                              이영지


가을이 오고나면 그리운 나의 사람
사랑아
사랑하는 사람아
보고싶어
아무리 고개 흔들어 아니라고 하여도

그리운 나의 사람
얼굴이
보고싶어
그리움
눈이 맑아 나만을 사랑하는
사랑을 보듬어 안고 난 이렇게 살았어

해마다
가을이면
만나고 싶은 사람
밤마다 귀뚜리가 울어 예 더욱 고픈
사람아 나의 사랑아
어디만큼
와 있니

아니야
바로 나의
앞에서 소근대는
그래서 열두달을 잘 견딘 나의 일생
그러나 더욱 그리운 가을에는 더 고파

그곳에
만나던 땔
발길을 돌려가며
사랑을 찾아들고 나서야
그림자로
만나를
먹고나서야 일어서서 와았지

사랑아 내 사랑아 가을에 만나고픈
나만의
내사랑아
사람아 어디있니
만나요
나의 사람아 나의 사람
사랑아

가을이 오동통통 이영지


꽈리가
도동통통

감나무
홍시감이
토도독

밤 곁에서
엎드린 가을이면

꽃서리
주워먹고는
꽃밤이 다
 
오동통

내 물이 햇볕에 비쳐 아롱아롱
얇아진

햇볕을 따라가면 다소는 얇아지는 가을 속  사이로 나는 또 아롱아롱
아아주 하잘것없는 장벽마져
얇아진
- 이영지 가을산책


국화 이영지

가을이 맑음으로 온 몸을 휘감으면
하늘이 가까이 와 꽃불을 수 놓느라
꽃 속에 가득가득히 국화향기 박히네

내 무딘 손가락에 가을을 국화로만
들고서 기다림이 어울려 일렁이며
하나로 노오란 정이 금 수 놓여 박힌다

노오란 국화이다 송이는 하루해다
들여다 보느라고 가을이 되어가면
그리움 짙어지면서 얼굴까지 노랗다

그리움 국화이다 해송이 하루이다
꽃잎을 보느라고 어른이 되어가면
잎잎이 가을빛이다 하늘이다 꿈이다

들에서 오래 살다 보면 들도 날 닮고
나도 들 닮아가는 서로들 가을 국화
그리움 짙어지면서 붉게 물든 날이지

보는게 들과 산이 보는게 가을하늘
바람은 가을 바람 사랑은 국화사랑
바람이 부는 날에도 손을 잡고 있는데

국화가 코스모스 바람을 보내주면
어 저기 들국화의 향기 숲 가운데에
꽃다발 해바라기로 해바라기 내 사랑

씨앗을 따오라며 가만히 속삭였죠
하늘이 들어있나 우선은 먼저보고
하늘이 꽃피었다며 속삭였죠 그랬죠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33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762 04-11 운영자
140854 어느 날 그리움  김덕성 26 05:51 김덕성
140853 배롱꽃 인연  이만구 33 02-16 이만구
140852 울음의 집  이진숙 12 02-16 hera9722
140851 여울물 속에서  이진숙 8 02-16 hera9722
140850 눈썹  이진숙 8 02-16 hera9722
140849 아침 숲길의 노래  이진숙 12 02-16 hera9722
140848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 아니하니라  이영지 13 02-16 李英芝
140847 만장  윤용기 11 02-16 윤용기
140846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19 02-16 옥매산
140845 증거 있어  성백군 13 02-16 성백군
140844 물구나무서기  성백군 11 02-16 성백군
140843 봄을 노래하는 詩 9편  靑山 손병흥 113 02-16 손병흥
140842 백자 달항아리  김용화1 10 02-16 김용화
140841 빈 가슴에 채울 희망  윤 갑수 53 02-16 초월
140840 춘설(春雪)  김덕성 62 02-16 김덕성
140839 목소리 좀 들어봤으면  백원기 10 02-16 백원기
140838 백년갤러리  오소후 8 02-16 오소후
140837 어떤 꽃잎을 바라보며  오소후 12 02-16 오소후
140836 습지에서  오소후 4 02-16 오소후
140835 옥섬  오소후 6 02-16 오소후
140834 삶의 단상  오보영 21 02-16 오보영
140833 벚꽃그대 -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임영준 23 02-16 임영준
140832 하늘에 비친 나의 모습 혹은 비슷한 체험  민경대 24 02-16 민경대
140831 티지엠핀테크002  민경대 12 02-16 민경대
140830 티지엠핀테크 001  민경대 11 02-16 민경대
140829 재미 있는 세상  민경대 15 02-16 민경대
140828 진단후  민경대 20 02-16 민경대
140827 보여주고 싶은 순수의 깨어남을  정세일 9 02-16 정세일
140826 등롱  오소후 12 02-15 오소후
140825 백길  오소후 10 02-15 오소후
140824 마른 뼈  오소후 18 02-15 오소후
140823 춘설  靑山 손병흥 133 02-15 손병흥
140822 바다로 가는 나무  오소후 15 02-15 오소후
140821 물골, 노만사 (露滿寺)  오소후 14 02-15 오소후
140820 추억에 잠긴거리  문재학 22 02-15 문재학
140819 성모님의 눈빛  이만구 41 02-15 이만구
140818 눈이 내리네  백원기 29 02-15 백원기
140817 똥골뱅이  오소후 18 02-15 오소후
140816 바투보기  오소후 11 02-15 오소후
140815 아기진달래  윤 갑수 103 02-15 초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