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눈을 감고서

눈을 감고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향아     날짜 : 19-01-10 19:40     조회 : 326    
    · : 눈을 감고서
    · 저자(시인) : 이향아
    · 시집명 : 화음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1
    · 출판사명 : 시와시학
눈을 감고서/이향아



잠을 청한다
눈을 떴다고 깨어 있는 것이 아니듯
감았어도 아주 절벽은 아니다
몸뚱이를 껌처럼 늘여서 구들장 위에
구들장 가려 막은 지붕 아래에
결국은 떠나지 못할 젖은 땅 위에 
나는 영락없이 항복하는 사람이다
 
애써 세운 기둥을 무너뜨리고
이렇게 형편없이 널브러진 나를 
내려다보고 있을 지엄한 시선
 
나 하마 큰일 날 약속을 어겼을까 
그 때문에 돌아간, 닫힌 문도 있을까
어둠은 끊임없이 부스럭거리면서 초침 위를 지나가고
지구는 점점 더 소리를 내지르며 자전의 위세를 떨친다
촛불이 녹아내리듯 사위는 목숨
그래도 억지로 가라앉지는 말고
그렇다고 기를 쓰고 몸부림치지도 말기
그냥 기다리기
반드시 날은 밝아 오리니   
눈을 감은 채
아니 뜨고서라도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03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033 04-11 운영자
142313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 민주문인협회  임영준 2 09:51 임영준
142312 장미꽃잎 차 한 잔 속 행복  은파 오애숙 8 08:57 오애숙
142311 너희들은 모른다.  박인걸 7 08:27 박인걸
142310 덩쿨 장미 사랑으로 (1)  은파 오애숙 19 07:06 오애숙
142309 유월의 기도  김덕성 30 06:44 김덕성
142308 눈 멀어가는 나에게  이은경( 알해윤) 8 06:22 이은경
142307 6월의 희망날개 (1)  은파 오애숙 18 05:46 오애숙
142306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정세일 7 04:09 정세일
142305 반영/김용호  김용호 6 01:46 김용호
142304 5월 풍경처럼/김용호  김용호 8 01:45 김용호
142303 교회의 덕목  성백군 9 01:30 성백군
142302 낮달  성백군 9 01:26 성백군
142301 안부  이성두 27 06-16 이성두
142300 영원 그 안에/김용호  김용호 14 06-16 김용호
142299 만날 때 와 헤어질 때/김용호  김용호 14 06-16 김용호
142298 봉선화의 반달에 실어놓은 초승달의 마음이었음을 알게된 날…  정세일 16 06-16 정세일
142297 유월 사랑 비  김덕성 65 06-16 김덕성
142296 내 사랑 그대여!  이은경(일해윤) 37 06-16 이은경
142295 휴식(休息)  박인걸 44 06-15 박인걸
142294 탐석과 수석의 미학  박종영 21 06-15 옥매산
142293 slice  민경대 24 06-15 민경대
142292 Kendra Vallone  민경대 19 06-15 민경대
142291 잡초를 보면서  김덕성 77 06-15 김덕성
142290 긴 기다림에도 빛남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당신의 마음에…  정세일 15 06-15 정세일
142289 18 hole round  민경대 21 06-15 민경대
142288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이은경(일해유) 24 06-15 이은경
142287 2019년 6월 15일 곤지암 역 (1)  민경대 19 06-15 민경대
142286 연기된 재판  민경대 19 06-15 민경대
142285 명사십리에/김용호  김용호 18 06-15 김용호
142284 접시꽃을 바라보며/김용호  김용호 18 06-15 김용호
142283 구름  송정숙 18 06-14 송정숙
142282  송정숙 16 06-14 송정숙
142281 유월 어느 날  송정숙 27 06-14 송정숙
142280  백원기 25 06-14 백원기
142279 잠 못 이루는 밤에 대하여  홍수희 32 06-14 홍수희
142278 된 소나기  박인걸 35 06-14 박인걸
142277 시/자작나무 사이로 핀 꽃 외 2편 [[MS]] (2)  은파 오애숙 69 06-14 오애숙
142276 자작나무 사이로 피어나는 그리움 (1)  은파 오애숙 78 06-14 오애숙
142275 유월 산길에서  김덕성 72 06-14 김덕성
142274 노을을 보면/김용호  김용호 24 06-14 김용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