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꽃샘추위 詩 5편

꽃샘추위 詩 5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9-02-11 12:48     조회 : 165    
    · : 꽃샘추위 詩 5편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년
    · 출판사명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움츠렸던 꽃이 피어나는 것을 시샘하듯
쌀쌀한 찬바람이 마구 불어오는 봄 날씨

시베리아 기단이 기세를 부리는 봄철에
 매우 차고 건조한 성질을 갖춘 기상현상

따뜻한 날씨 이어지다 기온 떨어진 저기압
 찬 공기가 내려와서 발생하는 봄날의 불청객

일시적으로 확장되어 남하해 일어난 계절변화
 꽃들 개화시기 늦추고 농작물에 영향 주는 기후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꽃이 피고 새잎 돋아나는 초봄에 찾아온
 다시금 일시적인 맹위 떨치는 겨울 끝자락
 피어나는 꽃봉오리 시샘하는 찬 공기 바람

한반도 동북아시아 등지에서 주로 나타나는
 봄꽃 물린 채 따스한 햇살 온화한 공기조차
 체감온도마저 확 내려버린 쌀쌀한 겨울날씨

봄기운 떠밀려 그대로 마냥 떠나기가 싫어
 아련히 남아 여운 남기며 바람 되어 떠도는
 더욱 몸을 움츠려들게 하는 참 매서운 기온

봄이 오는 길목 막아서는 앙칼진 꽃샘추위
 갑작스레 세력 확장해버리는 대륙성 고기압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아직 찬바람이 주변 맴도는 이른 봄 나절
 살며시 피어나려던 꽃봉오리 움츠려들게끔
 마치 봄을 시샘하듯 무심결에 찾아오는 추위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남하하면서
 따스해지려던 기온마저도 큰 폭으로 떨어뜨려버린
 곳에 따라선 지형적인 영향을 받아 변덕부리는 시기

서해안이나 지리산자락 영동과 제주 산간 등에선
 기온도 못내 쌀쌀하게 영하권으로 떨어트리는 탓에
 포근해져가던 봄의 문턱조차 막아서버린다는 불청객

새삼 오랜 기다림 절제심이나 분별력까지 길러주려고
 다시금 옷깃을 여미게 하는 봄철 특이한 이상저온현상
 저만치 한 발자국 물러나 홀로 햇살바래길 해보는 시절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그간 길고 길었던 겨울 끝자락을 알려주는 듯한
 꿔다가 해도 한다는 속담처럼 다가선 꽃샘추위가
 쌀쌀한 기운으로 감돌아 기승부리는 이상 저온현상

한겨울을 지배하던 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이 쇠퇴해
 꽃이 피는 것을 시샘하는 듯 일시적인 추위로 찾아온
 초봄에 날씨가 풀린 뒤에 다시 찾아오는 되 돌이 한파

겨우내 얼었던 얼음도 녹고 점점 날씨마저 따뜻해지다가
 이동성 고기압 저기압의 통과로 인해 변덕스러운 봄 날씨
 일교차가 너무나 크고 강해서 봄기운도 움츠려드는 환절기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날씨 많이 풀리고 봄기운마저 돌아
 눈도 녹아내려 비로 변해버리던 날

종일토록 때아니게 불어오는 찬바람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몰아쳐버린

겨울로 다시 돌아가는 건 아닌지 하는
 온몸 움츠려들게 하는 강추위 속에서

그냥 힘겹게 견뎌냈던 겨울철 떠올리며
 다시금 힘들었던 지난시절 잊지 못하게끔

오래도록 내 삶 속에서 느껴보는 시간들이
 너무 춥고 몹시 시리도록 다가서는 긴 하루

아직 이른 봄 쌀쌀해져버린 겨울의 막바지
 조만간 활짝 피어날 꽃망울 바라보는 눈길

기대감 아쉬운 마음 설레임 가득해지도록
 옷 속 깊숙이 파고들던 매서운 봄의 요정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31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741 04-11 운영자
140833 벚꽃그대 -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임영준 11 07:37 임영준
140832 하늘에 비친 나의 모습 혹은 비슷한 체험  민경대 20 06:37 민경대
140831 티지엠핀테크002  민경대 9 05:53 민경대
140830 티지엠핀테크 001  민경대 6 05:51 민경대
140829 재미 있는 세상  민경대 5 05:46 민경대
140828 진단후  민경대 13 05:32 민경대
140827 보여주고 싶은 순수의 깨어남을  정세일 6 05:20 정세일
140826 등롱  오소후 12 02-15 오소후
140825 백길  오소후 9 02-15 오소후
140824 마른 뼈  오소후 17 02-15 오소후
140823 춘설  靑山 손병흥 113 02-15 손병흥
140822 바다로 가는 나무  오소후 11 02-15 오소후
140821 물골, 노만사 (露滿寺)  오소후 12 02-15 오소후
140820 추억에 잠긴거리  문재학 20 02-15 문재학
140819 성모님의 눈빛  이만구 34 02-15 이만구
140818 눈이 내리네  백원기 22 02-15 백원기
140817 똥골뱅이  오소후 17 02-15 오소후
140816 바투보기  오소후 11 02-15 오소후
140815 아기진달래  윤 갑수 25 02-15 초월
140814 풍경  송정숙 16 02-15 송정숙
140813 홀로 오는 것은 없다  이남일 42 02-15 이남일
140812 소슬바람의 속삭임에서 알게 됩니다. 당신의 마음을  정세일 12 02-15 정세일
140811 사랑을 한다면  김덕성 84 02-15 김덕성
140810 Procrustean bed  민경대 12 02-15 민경대
140809 봄 들판의 환희  은파 오애숙 78 02-15 오애숙
140808 쥐불놀이 - 문학저널  임영준 43 02-15 임영준
140807 한운리  오소후 14 02-14 오소후
140806 니콜라스, 천사의 다리  오소후 16 02-14 오소후
140805 예 * 술  오소후 14 02-14 오소후
140804 은파의 메아리  은파 오애숙 73 02-14 오애숙
140803 봄향기 속에 [[MS]] (1)  은파 오애숙 72 02-14 오애숙
140802 행복  은파 오애숙 69 02-14 오애숙
140801 김장 항아리  은파 오애숙 49 02-14 오애숙
140800 묘지 가는 길  이진숙 34 02-14 hera9722
140799 성냥불  이진숙 14 02-14 hera9722
140798 풍선을 불며  이진숙 10 02-14 hera9722
140797 양 열일곱 마리의 밤  이진숙 12 02-14 hera9722
140796 슬픔은 강물처럼  이만구 47 02-14 이만구
140795 봄날의 정원  靑山 손병흥 129 02-14 손병흥
140794 첫눈  김병훈 20 02-14 김병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