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꽃샘추위 詩 5편

꽃샘추위 詩 5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9-02-11 12:48     조회 : 227    
    · : 꽃샘추위 詩 5편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년
    · 출판사명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움츠렸던 꽃이 피어나는 것을 시샘하듯
쌀쌀한 찬바람이 마구 불어오는 봄 날씨

시베리아 기단이 기세를 부리는 봄철에
 매우 차고 건조한 성질을 갖춘 기상현상

따뜻한 날씨 이어지다 기온 떨어진 저기압
 찬 공기가 내려와서 발생하는 봄날의 불청객

일시적으로 확장되어 남하해 일어난 계절변화
 꽃들 개화시기 늦추고 농작물에 영향 주는 기후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꽃이 피고 새잎 돋아나는 초봄에 찾아온
 다시금 일시적인 맹위 떨치는 겨울 끝자락
 피어나는 꽃봉오리 시샘하는 찬 공기 바람

한반도 동북아시아 등지에서 주로 나타나는
 봄꽃 물린 채 따스한 햇살 온화한 공기조차
 체감온도마저 확 내려버린 쌀쌀한 겨울날씨

봄기운 떠밀려 그대로 마냥 떠나기가 싫어
 아련히 남아 여운 남기며 바람 되어 떠도는
 더욱 몸을 움츠려들게 하는 참 매서운 기온

봄이 오는 길목 막아서는 앙칼진 꽃샘추위
 갑작스레 세력 확장해버리는 대륙성 고기압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아직 찬바람이 주변 맴도는 이른 봄 나절
 살며시 피어나려던 꽃봉오리 움츠려들게끔
 마치 봄을 시샘하듯 무심결에 찾아오는 추위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남하하면서
 따스해지려던 기온마저도 큰 폭으로 떨어뜨려버린
 곳에 따라선 지형적인 영향을 받아 변덕부리는 시기

서해안이나 지리산자락 영동과 제주 산간 등에선
 기온도 못내 쌀쌀하게 영하권으로 떨어트리는 탓에
 포근해져가던 봄의 문턱조차 막아서버린다는 불청객

새삼 오랜 기다림 절제심이나 분별력까지 길러주려고
 다시금 옷깃을 여미게 하는 봄철 특이한 이상저온현상
 저만치 한 발자국 물러나 홀로 햇살바래길 해보는 시절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그간 길고 길었던 겨울 끝자락을 알려주는 듯한
 꿔다가 해도 한다는 속담처럼 다가선 꽃샘추위가
 쌀쌀한 기운으로 감돌아 기승부리는 이상 저온현상

한겨울을 지배하던 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이 쇠퇴해
 꽃이 피는 것을 시샘하는 듯 일시적인 추위로 찾아온
 초봄에 날씨가 풀린 뒤에 다시 찾아오는 되 돌이 한파

겨우내 얼었던 얼음도 녹고 점점 날씨마저 따뜻해지다가
 이동성 고기압 저기압의 통과로 인해 변덕스러운 봄 날씨
 일교차가 너무나 크고 강해서 봄기운도 움츠려드는 환절기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날씨 많이 풀리고 봄기운마저 돌아
 눈도 녹아내려 비로 변해버리던 날

종일토록 때아니게 불어오는 찬바람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몰아쳐버린

겨울로 다시 돌아가는 건 아닌지 하는
 온몸 움츠려들게 하는 강추위 속에서

그냥 힘겹게 견뎌냈던 겨울철 떠올리며
 다시금 힘들었던 지난시절 잊지 못하게끔

오래도록 내 삶 속에서 느껴보는 시간들이
 너무 춥고 몹시 시리도록 다가서는 긴 하루

아직 이른 봄 쌀쌀해져버린 겨울의 막바지
 조만간 활짝 피어날 꽃망울 바라보는 눈길

기대감 아쉬운 마음 설레임 가득해지도록
 옷 속 깊숙이 파고들던 매서운 봄의 요정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66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450 04-11 운영자
141577 기네스 맥주는 마시는 이명래 고약이다  김병훈 9 04-20 김병훈
141576 헛되고 헛되니  박인걸 12 04-20 박인걸
141575 그대 없는 세상에서도 - 인스티즈  임영준 18 04-20 임영준
141574 4월의 편지  목필군 11 04-20 목필균
141573 차가운 사람의 일과  이은경 15 04-20 이은경
141572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박종영 9 04-20 옥매산
141571 부활Auferstehung  오보영 14 04-20 오보영
141570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이은경 18 04-20 이은경
141569 시 한 송이 바라보며  은파 오애숙 89 04-20 오애숙
141568 그대 사랑 오늘도  은파 오애숙 119 04-20 오애숙
141567 사랑의 미로속에  은파 오애숙 104 04-20 오애숙
141566 화장하는 여자  송병호 40 04-19 송병호
141565 한겨울 잘 보냈다고  강민경 19 04-19 봄에
141564 삼박자 괴롬  백원기 16 04-19 백원기
141563 그냥 둬라  전숙영 26 04-19 전숙영
141562 어느 모성(母性)  박인걸 56 04-19 박인걸
141561 순간에 대한, 단상(斷想)/李時明  이시명-(Demian) 37 04-19 이시명
141560 머물고 싶구나 - 네이버블로그  임영준 52 04-19 임영준
141559 나의 하늘님  윤인환 62 04-18 윤 인환
141558 꽃 피는 언덕  박인걸 106 04-18 박인걸
141557 올 햐 설, 까만 꼬지깃 달린 까치를 보았다.산문 시)  이은경 31 04-18 이은경
141556 선인장 꽃에 대한 기억(시)  이은경 33 04-18 이은경
141555 튤립축제에 가면  김병훈 30 04-17 김병훈
141554 튤립축제  김병훈 38 04-17 김병훈
141553 성탄을 위한 묵상  윤의섭 18 04-17 미산
141552 옷걸이는 그대 날개의 어미 새다  김병훈 29 04-17 김병훈
141551 꿈꾸는 봄 하늘그네  이영지 48 04-17 李英芝
141550 사랑이란  이길옥 56 04-17 이길옥
141549 기가 죽다  이길옥 27 04-17 이길옥
141548 수양(垂楊)버들  박인걸 35 04-17 박인걸
141547 살풀이- 내가 고아라고?(서신)  이은경 35 04-17 이은경
141546 4월의 시.  장수남 55 04-17 장수남
141545 봄의 완성 - 숲나  임영준 56 04-17 임영준
141544 세월호  박인걸 58 04-16 박인걸
141543 무정한 전철  백원기 30 04-16 백원기
141542 테이블 마운틴  문재학 24 04-16 문재학
141541 까치집 단상(斷想) (1)  박인걸 49 04-16 박인걸
141540 그 해 4월  김안로 58 04-16 김안로
141539 녹조로 변한 강 둔치에서(시)  이은경 25 04-16 이은경
141538 봄 길에서  김덕성 278 04-16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