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꽃샘추위 詩 5편

꽃샘추위 詩 5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9-02-11 12:48     조회 : 288    
    · : 꽃샘추위 詩 5편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년
    · 출판사명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움츠렸던 꽃이 피어나는 것을 시샘하듯
쌀쌀한 찬바람이 마구 불어오는 봄 날씨

시베리아 기단이 기세를 부리는 봄철에
 매우 차고 건조한 성질을 갖춘 기상현상

따뜻한 날씨 이어지다 기온 떨어진 저기압
 찬 공기가 내려와서 발생하는 봄날의 불청객

일시적으로 확장되어 남하해 일어난 계절변화
 꽃들 개화시기 늦추고 농작물에 영향 주는 기후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꽃이 피고 새잎 돋아나는 초봄에 찾아온
 다시금 일시적인 맹위 떨치는 겨울 끝자락
 피어나는 꽃봉오리 시샘하는 찬 공기 바람

한반도 동북아시아 등지에서 주로 나타나는
 봄꽃 물린 채 따스한 햇살 온화한 공기조차
 체감온도마저 확 내려버린 쌀쌀한 겨울날씨

봄기운 떠밀려 그대로 마냥 떠나기가 싫어
 아련히 남아 여운 남기며 바람 되어 떠도는
 더욱 몸을 움츠려들게 하는 참 매서운 기온

봄이 오는 길목 막아서는 앙칼진 꽃샘추위
 갑작스레 세력 확장해버리는 대륙성 고기압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아직 찬바람이 주변 맴도는 이른 봄 나절
 살며시 피어나려던 꽃봉오리 움츠려들게끔
 마치 봄을 시샘하듯 무심결에 찾아오는 추위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남하하면서
 따스해지려던 기온마저도 큰 폭으로 떨어뜨려버린
 곳에 따라선 지형적인 영향을 받아 변덕부리는 시기

서해안이나 지리산자락 영동과 제주 산간 등에선
 기온도 못내 쌀쌀하게 영하권으로 떨어트리는 탓에
 포근해져가던 봄의 문턱조차 막아서버린다는 불청객

새삼 오랜 기다림 절제심이나 분별력까지 길러주려고
 다시금 옷깃을 여미게 하는 봄철 특이한 이상저온현상
 저만치 한 발자국 물러나 홀로 햇살바래길 해보는 시절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그간 길고 길었던 겨울 끝자락을 알려주는 듯한
 꿔다가 해도 한다는 속담처럼 다가선 꽃샘추위가
 쌀쌀한 기운으로 감돌아 기승부리는 이상 저온현상

한겨울을 지배하던 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이 쇠퇴해
 꽃이 피는 것을 시샘하는 듯 일시적인 추위로 찾아온
 초봄에 날씨가 풀린 뒤에 다시 찾아오는 되 돌이 한파

겨우내 얼었던 얼음도 녹고 점점 날씨마저 따뜻해지다가
 이동성 고기압 저기압의 통과로 인해 변덕스러운 봄 날씨
 일교차가 너무나 크고 강해서 봄기운도 움츠려드는 환절기
======
꽃샘추위

靑山 손병흥

날씨 많이 풀리고 봄기운마저 돌아
 눈도 녹아내려 비로 변해버리던 날

종일토록 때아니게 불어오는 찬바람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몰아쳐버린

겨울로 다시 돌아가는 건 아닌지 하는
 온몸 움츠려들게 하는 강추위 속에서

그냥 힘겹게 견뎌냈던 겨울철 떠올리며
 다시금 힘들었던 지난시절 잊지 못하게끔

오래도록 내 삶 속에서 느껴보는 시간들이
 너무 춥고 몹시 시리도록 다가서는 긴 하루

아직 이른 봄 쌀쌀해져버린 겨울의 막바지
 조만간 활짝 피어날 꽃망울 바라보는 눈길

기대감 아쉬운 마음 설레임 가득해지도록
 옷 속 깊숙이 파고들던 매서운 봄의 요정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70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000 04-11 운영자
143008 새 며느리  백원기 6 12:32 백원기
143007 은백서  허친남 11 11:10 허친남
143006 옛 동산에 오르며  김용화1 8 10:14 김용화
143005 이발소를 나오며  김용화1 14 10:12 김용화
143004 길way  오보영 7 09:58 오보영
143003 기다림  박인걸 8 09:53 박인걸
143002 시-코스모스  은파 오애숙 24 05:29 오애숙
143001 시--코스모스  은파 오애숙 21 05:28 오애숙
143000 시--코스모스  은파 오애숙 24 05:27 오애숙
142999 시---코스모스 뜰 안에서  은파 오애숙 23 05:10 오애숙
142998 시--코스모스 길섶에 앉아서  은파 오애숙 24 05:08 오애숙
142997 여름밤의 연가  김덕성 40 04:42 김덕성
142996 생각하는 아침과 노래하는 저녁노을의 속삭임이 있어서 입니…  정세일 15 02:56 정세일
142995 우두커니 - 시인학교  임영준 15 08-19 임영준
142994 열매  조남명 10 08-19 동호/조남명
142993 차마고도의 사람들-마지막 마방-  손상호(우호) 12 08-19 손우호
142992 걱정거리  백원기 16 08-19 백원기
142991 은행나무 아래서  은파 오애숙 51 08-19 오애숙
142990 추억의 향그럼  은파 오애숙 44 08-19 오애숙
142989 ===== 여름과 가을사이  은파 오애숙 48 08-19 오애숙
142988 코스모스 길목에서  은파 오애숙 51 08-19 오애숙
142987 바다는 왜 푸른 건지  박동수 18 08-19 박동수
142986 추 상(Remembrance)  박동수 18 08-19 박동수
142985 언제나 당신의 별은 처음 시간을 밝혀둡니다 마음이 어둡지 …  정세일 12 08-19 정세일
142984 남해바다 등대제방 위에서 깊은 밤에  이은경(일해윤) 16 08-19 이은경
142983 여름 들녘에서  김덕성 66 08-19 김덕성
142982 흔들리는 중심  강민경 30 08-18 봄에
142981 인생사계  은파 오애숙 66 08-18 오애숙
142980 꽃은 피어야 사는 것  박종영 27 08-18 옥매산
142979 소소한 기쁨  전숙영 27 08-18 전숙영
142978 팔월의 연가 (2)  은파 오애숙 67 08-18 오애숙
142977 사금파리 (1)  은파 오애숙 58 08-18 오애숙
142976 2009년 사건과 사의 찬미  이은경(일해윤) 16 08-18 이은경
142975 솔방울의 꿈  박인걸 25 08-18 박인걸
142974 무지개 나비들은 입곱색 의 잉크를 꺼내봅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15 08-18 정세일
142973 축원/김용호  김용호 19 08-18 김용호
142972 사랑하는 일이/김용호  김용호 18 08-18 김용호
142971 툴루즈 로트레크  민경대 22 08-17 민경대
142970 0:1  민경대 12 08-17 민경대
142969 100이 변신한다면  민경대 16 08-17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