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억새

억새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향아     날짜 : 19-02-11 21:19     조회 : 13    
    · : 억새
    · 저자(시인) : 이향아
    · 시집명 : 온유에게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4
    · 출판사명 : 시와시학
억새/이향아 



바람이 밀어 붙이는 대로 순하게 쓰러져
두 팔로 하늘이나 쓰다듬을 뿐
억새는 한 번도 억센 적이 없다
허튼 일 한 번도 꿈꾼 적이 없다

반짝이는 은발이 호사스러워
바람은 여기서
당장 지금 대답하라 보채고   
너를 사랑한다는 말 믿어도 될까   
실속 없는 뜬소문에 귀가 운다
 
눈앞 캄캄할수록 혼자 가는 길을 알아   
고집도 없이 흔들리는 억새     
버리고 떠난 들판 휑하니 넓어지면     
고개를 더 깊이 제 가슴에 묻는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31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741 04-11 운영자
140833 벚꽃그대 -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임영준 11 07:37 임영준
140832 하늘에 비친 나의 모습 혹은 비슷한 체험  민경대 20 06:37 민경대
140831 티지엠핀테크002  민경대 9 05:53 민경대
140830 티지엠핀테크 001  민경대 6 05:51 민경대
140829 재미 있는 세상  민경대 5 05:46 민경대
140828 진단후  민경대 13 05:32 민경대
140827 보여주고 싶은 순수의 깨어남을  정세일 6 05:20 정세일
140826 등롱  오소후 12 02-15 오소후
140825 백길  오소후 9 02-15 오소후
140824 마른 뼈  오소후 17 02-15 오소후
140823 춘설  靑山 손병흥 113 02-15 손병흥
140822 바다로 가는 나무  오소후 11 02-15 오소후
140821 물골, 노만사 (露滿寺)  오소후 12 02-15 오소후
140820 추억에 잠긴거리  문재학 20 02-15 문재학
140819 성모님의 눈빛  이만구 34 02-15 이만구
140818 눈이 내리네  백원기 22 02-15 백원기
140817 똥골뱅이  오소후 17 02-15 오소후
140816 바투보기  오소후 11 02-15 오소후
140815 아기진달래  윤 갑수 25 02-15 초월
140814 풍경  송정숙 16 02-15 송정숙
140813 홀로 오는 것은 없다  이남일 42 02-15 이남일
140812 소슬바람의 속삭임에서 알게 됩니다. 당신의 마음을  정세일 12 02-15 정세일
140811 사랑을 한다면  김덕성 84 02-15 김덕성
140810 Procrustean bed  민경대 12 02-15 민경대
140809 봄 들판의 환희  은파 오애숙 78 02-15 오애숙
140808 쥐불놀이 - 문학저널  임영준 43 02-15 임영준
140807 한운리  오소후 14 02-14 오소후
140806 니콜라스, 천사의 다리  오소후 16 02-14 오소후
140805 예 * 술  오소후 14 02-14 오소후
140804 은파의 메아리  은파 오애숙 73 02-14 오애숙
140803 봄향기 속에 [[MS]] (1)  은파 오애숙 72 02-14 오애숙
140802 행복  은파 오애숙 69 02-14 오애숙
140801 김장 항아리  은파 오애숙 49 02-14 오애숙
140800 묘지 가는 길  이진숙 34 02-14 hera9722
140799 성냥불  이진숙 14 02-14 hera9722
140798 풍선을 불며  이진숙 10 02-14 hera9722
140797 양 열일곱 마리의 밤  이진숙 12 02-14 hera9722
140796 슬픔은 강물처럼  이만구 47 02-14 이만구
140795 봄날의 정원  靑山 손병흥 129 02-14 손병흥
140794 첫눈  김병훈 20 02-14 김병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