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사량도 기행 / 박얼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얼서     날짜 : 19-04-12 12:51     조회 : 71    
    ·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 저자(시인) : 박얼서
    · 시집명 : 오늘이 일생이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4
    · 출판사명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사량도는 윗섬, 아랫섬, 수우도
이 삼형제 의좋은 형제섬이다

버스가 땅 끝 선착장에 닿자마자
막 바로 윗섬을 향해 출발했다

뱃고동이 물길을 가르는 동안
갈매기들이 훨훨 다가왔다가
잇속이 없는지 멀어져 간다

한려해상이라더니 멋진 바다다
바다목장이라는데 살찐 바다다 
 
아마 사십여 분쯤이나 달렸을까
우리를 반갑게 맞이한 그곳은
윗섬 내에서도 제 1관문이라는
돈지선착장 힘센 방파제였다

발 딛고 서 있는 이곳이 곧
해발점이고 시작점이란다
 
섬의 등뼈를 밟고 오른다
뾰족한 능선을 따라
온통 바위산이다
깎아지른 비경들이다

장구한 세월을 등에 진 채
거센 해풍을 견디는 노송 한그루
암봉 끝 벼랑에 매달려
까맣게 그을린 얼굴로
도道를 닦고 서 있다

여기도 지리산이 있었다
불모산을 거쳐
가마봉, 향봉, 옥녀봉까지
끝내 넘어야 한다

태평양을 떠돌던 돌고래 삼형제
어떤 인연으로 그 언제 적부터
이곳에 화석이 되었을까
왜 이런 백골로 남았을까
 
외줄에 매달려 벼랑을 오르고 나면
금시 곧 또 하나의 정상이 기다리고
이번엔 깎아지른 사다리에
모골毛骨마저 송연하다

양손을 난간에 의지한 채로
한발 한발 뒷걸음질로 떨다 보면
바짝 긴장한 신경세포가
식은 땀을 밀어낸다

때 마침 갈림길 삼거리에서
활력과 담력을 팔고 있었다
약발 좋은 걸쭉한 막걸리 한 잔
단숨에 걸치고 갈 수밖에

여기 지금 내가 선 이곳이
남해 해상 꼭지점이로다
발길 아래 까마득한 저 멀리까지
푸른 사막이 잔물결로 일렁이고
하얀 질서를 이룬 부표들
바다목장 푸른 평야지대다

우릴 맞이한 돌고래 삼형제 사량도
거칠고 까다로운 성품답게
빼어난 암능미를 지녔구나!

윗섬이라는 이름만큼 맏형이란
그 품새 또한 강직함이로다!

이젠 점점이 멀어져야 할 시간
구석구석에 남겨 논 발길들
주섬주섬 거둬가야 할 시간
노을 지는 뱃길이 너무 짧았다

땅을 밟고도, 그 여운을 주체 못해
맘껏 취해 맘껏 비틀거린 날

이번엔 술이 여흥을 불러들이고
토요 밤이 이슥토록 까불다
어느덧 전주에 도착한 그날.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75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658 04-11 운영자
141923 열정 예찬  靑山 손병흥 7 13:16 손병흥
141922 행운목 꽃피우다  백원기 4 11:41 백원기
141921 장미의 추억  은파 오애숙 16 09:58 오애숙
141920 푸른 무덤  이은경 9 09:42 이은경
141919 당신1(당신은 중에서)  하운 김남열 11 06:59 하운
141918 I am starving or I am starved  민경대 11 06:44 민경대
141917 아침 산책길에서  김덕성 35 06:41 김덕성
141916 벗들에게  이은경 17 05:58 이은경
141915 푸른 시간이 된 꿈을 당신 앞에 가져옵니다. 언제든 그리움…  정세일 5 04:49 정세일
141914 나는 외출 중입니다  강민경 13 04:48 봄에
141913 Marina Abramovic  민경대 13 05-19 민경대
141912 상처 뒤  돌샘/이길옥 14 05-19 이길옥
141911 장미의 계절  은파 오애숙 62 05-19 오애숙
141910 겨울 수성못에서 외치다.  이은경 20 05-19 이은경
141909 붉은 장미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35 05-19 임영준
141908 사랑은...  김덕성 65 05-19 김덕성
141907 아카시아 향기에 피어나는 사랑  은파 오애숙 54 05-19 오애숙
141906 Rodin  민경대 25 05-19 민경대
141905 그리움의 깊이 마음의 상처를 치료합니다. 당신의 그리움이 …  정세일 21 05-19 정세일
141904 내님 품속이(사랑빛 중에서)  하운 김남열 22 05-19 하운
141903 남의 것  성백군 19 05-19 성백군
141902 배설  성백군 18 05-19 성백군
141901 흐르는 강줄기 바라보며===[[MS]]]  은파 오애숙 47 05-18 오애숙
141900 산쑥국 소리에-----[[MS]] (1)  은파 오애숙 49 05-18 오애숙
141899 인생의 강줄기 속에----[[MS]] (1)  은파 오애숙 56 05-18 오애숙
141898 5월의 진실  오보영 30 05-18 오보영
141897 선인장 꽃 (3)  은파 오애숙 44 05-18 오애숙
141896 flirting  민경대 21 05-18 민경대
141895 내리는 비가(비처럼 흘러가리라 중에서)  하운 김남열 28 05-18 하운
141894 연인의 숲  박종영 32 05-18 옥매산
141893 오월 은혜  박인걸 26 05-18 박인걸
141892 푸른 오월에는 연애를 하자  송정숙 29 05-18 송정숙
141891 나를 기다리는 곳  송정숙 24 05-18 송정숙
141890 강물처럼  송정숙 16 05-18 송정숙
141889 세느강  김윤자 16 05-18 김윤자
141888 harriet zinnes  민경대 16 05-18 민경대
141887 고목  김윤자 19 05-18 김윤자
141886 연가(戀歌  김덕성 85 05-18 김덕성
141885 거대한 작업걸기  이은경 25 05-18 이은경
141884 붉은빛의 생각이 단풍잎 저녁하늘을 가져옵니다. 당신의 마…  정세일 17 05-18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