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량도 기행 / 박얼서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사량도 기행 / 박얼서

박얼서 0 139
저자 : 박얼서     시집명 : 오늘이 일생이다
출판(발표)연도 : 2014     출판사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사량도는 윗섬, 아랫섬, 수우도
이 삼형제 의좋은 형제섬이다

버스가 땅 끝 선착장에 닿자마자
막 바로 윗섬을 향해 출발했다

뱃고동이 물길을 가르는 동안
갈매기들이 훨훨 다가왔다가
잇속이 없는지 멀어져 간다

한려해상이라더니 멋진 바다다
바다목장이라는데 살찐 바다다 
 
아마 사십여 분쯤이나 달렸을까
우리를 반갑게 맞이한 그곳은
윗섬 내에서도 제 1관문이라는
돈지선착장 힘센 방파제였다

발 딛고 서 있는 이곳이 곧
해발점이고 시작점이란다
 
섬의 등뼈를 밟고 오른다
뾰족한 능선을 따라
온통 바위산이다
깎아지른 비경들이다

장구한 세월을 등에 진 채
거센 해풍을 견디는 노송 한그루
암봉 끝 벼랑에 매달려
까맣게 그을린 얼굴로
도道를 닦고 서 있다

여기도 지리산이 있었다
불모산을 거쳐
가마봉, 향봉, 옥녀봉까지
끝내 넘어야 한다

태평양을 떠돌던 돌고래 삼형제
어떤 인연으로 그 언제 적부터
이곳에 화석이 되었을까
왜 이런 백골로 남았을까
 
외줄에 매달려 벼랑을 오르고 나면
금시 곧 또 하나의 정상이 기다리고
이번엔 깎아지른 사다리에
모골毛骨마저 송연하다

양손을 난간에 의지한 채로
한발 한발 뒷걸음질로 떨다 보면
바짝 긴장한 신경세포가
식은 땀을 밀어낸다

때 마침 갈림길 삼거리에서
활력과 담력을 팔고 있었다
약발 좋은 걸쭉한 막걸리 한 잔
단숨에 걸치고 갈 수밖에

여기 지금 내가 선 이곳이
남해 해상 꼭지점이로다
발길 아래 까마득한 저 멀리까지
푸른 사막이 잔물결로 일렁이고
하얀 질서를 이룬 부표들
바다목장 푸른 평야지대다

우릴 맞이한 돌고래 삼형제 사량도
거칠고 까다로운 성품답게
빼어난 암능미를 지녔구나!

윗섬이라는 이름만큼 맏형이란
그 품새 또한 강직함이로다!

이젠 점점이 멀어져야 할 시간
구석구석에 남겨 논 발길들
주섬주섬 거둬가야 할 시간
노을 지는 뱃길이 너무 짧았다

땅을 밟고도, 그 여운을 주체 못해
맘껏 취해 맘껏 비틀거린 날

이번엔 술이 여흥을 불러들이고
토요 밤이 이슥토록 까불다
어느덧 전주에 도착한 그날.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5 명
  • 오늘 방문자 1,064 명
  • 어제 방문자 1,02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9,625 명
  • 전체 게시물 176,56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