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사량도 기행 / 박얼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박얼서     날짜 : 19-04-12 12:51     조회 : 112    
    ·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 저자(시인) : 박얼서
    · 시집명 : 오늘이 일생이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4
    · 출판사명 :
사량도 기행 / 박얼서 

사량도는 윗섬, 아랫섬, 수우도
이 삼형제 의좋은 형제섬이다

버스가 땅 끝 선착장에 닿자마자
막 바로 윗섬을 향해 출발했다

뱃고동이 물길을 가르는 동안
갈매기들이 훨훨 다가왔다가
잇속이 없는지 멀어져 간다

한려해상이라더니 멋진 바다다
바다목장이라는데 살찐 바다다 
 
아마 사십여 분쯤이나 달렸을까
우리를 반갑게 맞이한 그곳은
윗섬 내에서도 제 1관문이라는
돈지선착장 힘센 방파제였다

발 딛고 서 있는 이곳이 곧
해발점이고 시작점이란다
 
섬의 등뼈를 밟고 오른다
뾰족한 능선을 따라
온통 바위산이다
깎아지른 비경들이다

장구한 세월을 등에 진 채
거센 해풍을 견디는 노송 한그루
암봉 끝 벼랑에 매달려
까맣게 그을린 얼굴로
도道를 닦고 서 있다

여기도 지리산이 있었다
불모산을 거쳐
가마봉, 향봉, 옥녀봉까지
끝내 넘어야 한다

태평양을 떠돌던 돌고래 삼형제
어떤 인연으로 그 언제 적부터
이곳에 화석이 되었을까
왜 이런 백골로 남았을까
 
외줄에 매달려 벼랑을 오르고 나면
금시 곧 또 하나의 정상이 기다리고
이번엔 깎아지른 사다리에
모골毛骨마저 송연하다

양손을 난간에 의지한 채로
한발 한발 뒷걸음질로 떨다 보면
바짝 긴장한 신경세포가
식은 땀을 밀어낸다

때 마침 갈림길 삼거리에서
활력과 담력을 팔고 있었다
약발 좋은 걸쭉한 막걸리 한 잔
단숨에 걸치고 갈 수밖에

여기 지금 내가 선 이곳이
남해 해상 꼭지점이로다
발길 아래 까마득한 저 멀리까지
푸른 사막이 잔물결로 일렁이고
하얀 질서를 이룬 부표들
바다목장 푸른 평야지대다

우릴 맞이한 돌고래 삼형제 사량도
거칠고 까다로운 성품답게
빼어난 암능미를 지녔구나!

윗섬이라는 이름만큼 맏형이란
그 품새 또한 강직함이로다!

이젠 점점이 멀어져야 할 시간
구석구석에 남겨 논 발길들
주섬주섬 거둬가야 할 시간
노을 지는 뱃길이 너무 짧았다

땅을 밟고도, 그 여운을 주체 못해
맘껏 취해 맘껏 비틀거린 날

이번엔 술이 여흥을 불러들이고
토요 밤이 이슥토록 까불다
어느덧 전주에 도착한 그날.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07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469 04-11 운영자
143317 유수 같은 세월  백원기 2 10:53 백원기
143316 이제 당신의 별빛도 그리움을 알게 됩니다. 먼 훗날이 찾아…  정세일 11 06:09 정세일
143315 고추잠자리 사랑  김덕성 39 04:45 김덕성
143314 타파가 오는데  민경대 36 09-22 민경대
143313 짧은 시 모음/김용화  김용화1 71 09-22 김용화
143312 빨간 우체통  김동기 86 09-22 김동기
143311 소방관 잠자리  김동기가 67 09-22 김동기
143310 당신의 마음에 도착하고 있음을 알려옵니다  정세일 74 09-22 정세일
143309 불혹  김용화1 92 09-22 김용화
143308 그 만큼의 세상 - 풍자문학  임영준 103 09-21 임영준
143307 고추밭에서  김동기 104 09-21 김동기
143306 북어대가리  김동기 72 09-21 김동기
143305 홍어  김동기 57 09-21 김동기
143304 가을비 소명  오보영 73 09-21 오보영
143303 새벽의 힘  박종영 74 09-21 옥매산
143302 바닥을 치고  한문석 66 09-21 한문석
143301 들 꽃  박인걸 62 09-21 박인걸
143300 우정의 꽃  문재학 37 09-21 문재학
143299 ===이 가을엔===[[MS]]  은파 오애숙 74 09-21 오애숙
143298 이 가을 피어나는 행복바이러스  은파 오애숙 74 09-21 오애숙
143297 ===이 가을===[[MS]]  은파 오애숙 70 09-21 오애숙
143296 The first thing we do, let's kill all the lawyers.  민경대 30 09-21 민경대
143295 =만추속에 피어나는 향기=[[MS]]  은파 오애숙 64 09-21 오애숙
143294 to be or not to be  민경대 18 09-21 민경대
143293 가을 바닷가에서  김영철 33 09-21 김영철2
143292 40쪽의 시  민경대 17 09-21 민경대
143291 나는 흔들리는 저울대  민경대 18 09-21 민경대
143290 오늘의 시  민경대 12 09-21 민경대
143289 2019092101  민경대 13 09-21 민경대
143288 장미꽃 같은 당신  김덕성 74 09-21 김덕성
143287 부부는 일심동체라는데  강민경 26 09-20 봄에
143286 조국촛불집회에서  민경대 38 09-20 민경대
143285 믿음은 공짜가 아니다  성백군 32 09-20 성백군
143284 적폐청산  성백군 30 09-20 성백군
143283 가을 소나타  은파 오애숙 140 09-20 오애숙
143282 잎새 지는 밤  은파 오애숙 119 09-20 오애숙
143281 어느 시인의 정원--[[MS]]  은파 오애숙 127 09-20 오애숙
143280 도시의 아침  김덕성 149 09-20 김덕성
143279 100project  민경대 97 09-20 민경대
143278 부끄러운 일상  민경대 104 09-20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