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월의 숨결 속에

사월의 숨결 속에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04-15 13:13     조회 : 203    
    · : 사월의 숨결 속에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사월의 어느 날 아침/은파 오애숙

사월 창에 핀 봄이 노래해요
꽃이 피면 꽃이 피는 길섶에서
꽃 만큼 화사함 어디있으랴
사랑을 시로 말하고 싶다고

꽃이 진다 슬퍼 하지 않음도
핍진한 꽃 뒤 열리는 열매보며
사랑도 익어가는 아름다움만
들숨과 날숨 사이 생각해요

어디 사랑이 사람에게만
국한 한지 이 세상 만물 속에
피어나는 향기가 사랑이라고
나 그대에게 시로 말하며

그리움도 어디 사람에게
국한 하여 그리워 하는 건가
이 세상 모든 것 중 마음속에
살폿이 물결치는게 그리움

사윈맘속 시인의 마음에
시향의 날개 잡아 시 한 송이
곱옵게 빚으면서 그리움을
가슴으로 노래 합니다

오애숙   19-04-15 13:18
시작노트(장미 시인께 댓글로 보낸 글)


시는 시일 뿐 더도 덜도 그저
시로 감상하오니염려 놓으소서
꽃이 피면 꽃이 피는 길섶에서
사랑을 시로 말하는 게 시이죠

꽃 만큼 화사함 또 어디있으랴
꽃이 진다고 슬퍼 하지 않음도
핍진한 꽃 뒤 열리는 열매보며
사랑도 익어가는 걸 생각하요

어디 사랑이 사람에게만
국한 한지 이 세상 만물 속에
피어나는 향기가 사랑이라고
그대에게 시로 그리 말하리

그리움 또한 어디 사람에
국한 하여 그리워 하는 것인지
이 세상 모든 것 중 마음속에
살폿이 물결치면 그리움이라

사윈맘속 시인의 마음에서
시향의 날개 잡아 시 한 송이
곱옵게 빚어서 그리움을
가슴으로 노래 합니다
===============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1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25 04-11 운영자
143767 가을 노래  목필균 17 06:06 목필균
143766 천년동안 눈이 내리는 당신의 애태움의 크기만큼  정세일 9 05:40 정세일
143765 벗에게  이은경(일해윤) 14 04:59 이은경
143764 이 가을에는  김덕성 37 04:40 김덕성
143763 다시 강릉으로  민경대 12 02:58 민경대
143762 사랑 (1)  은파 오애숙 45 00:13 오애숙
143761 그대는 (1)  은파 오애숙 43 10-21 오애숙
143760 그대 그리움에  은파 오애숙 44 10-21 오애숙
143759 들깨  김백기 16 10-21 김백기
143758 오른 팔 반란  민경대 13 10-21 민경대
143757 할미새  김동기 12 10-21 김동기
143756 단풍  이대준 26 10-21 이대준
143755 별을 세다가  이남일 35 10-21 이남일
143754 슬픈 오동잎  이은경(일해윤) 25 10-21 이은경
143753 단풍  박인걸 32 10-21 박인걸
143752 이렇게 가슴이 미어지도록 달빛을 덜어  정세일 19 10-21 정세일
143751 낙엽  김덕성 64 10-21 김덕성
143750 언젠가는  목필균 140 10-20 목필균
143749 가짜 소문들  목필균 158 10-20 목필균
143748 숨은 그림 찾기  목필균 157 10-20 목필균
143747 그대 이름 뒤로 한 채  은파 오애숙 312 10-20 오애숙
143746 여유 지닐 줄 아는 건  은파 오애숙 300 10-20 오애숙
143745 달빛의 마음을 덜어서 이렇게 가슴이 미어지도록  정세일 279 10-20 정세일
143744 시대정신 - 풍자문학  임영준 269 10-19 임영준
143743 성모전문요양원  김백기 263 10-19 김백기
143742 은진 미륵  김백기 160 10-19 김백기
143741 피 향 정  김백기 183 10-19 김백기
143740 무성 서원  김백기 163 10-19 김백기
143739 늙은 로댕의 고뇌(3)  김동기 103 10-19 김동기
143738 행복 찾기 2 (4)  은파 오애숙 163 10-19 오애숙
143737 행복 찾기 3  은파 오애숙 137 10-19 오애숙
143736 행복 찾기 4  은파 오애숙 124 10-19 오애숙
143735 낙엽의 행로  박종영 58 10-19 옥매산
143734 가을장마  (宵火)고은영 97 10-19 고은영
143733 재즈의 가을  (宵火)고은영 103 10-19 고은영
143732 가을 산 0번지의 추석  (宵火)고은영 105 10-19 고은영
143731 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라  (宵火)고은영 103 10-19 고은영
143730 낙엽을 보며  박인걸 74 10-19 박인걸
143729 절대적 사랑  이은경(일해윤) 73 10-19 이은경
143728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정세일 104 10-19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