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햐 설, 까만 꼬지깃 달린 까치를 보았다.산문 시)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올 햐 설, 까만 꼬지깃 달린 까치를 보았다.산문 시)

이은경 0 136
저자 : 이은경     시집명 : ?
출판(발표)연도 : ?     출판사 : ?
휴대폰을 만지작 거리다가 말 못하는 친구들이 다 없어졌다. 나는우앙.
으악,으악, 모악, 모악, 울어? 왜? 시는 유희야. 그저. 신이 났다. 풍선 불어 부풀려 나눠주는게 자네들
과 나와 수많은 그대들의 취미 아닌가. 2019년에 혼자 휴대폰에서 시인 다 항다, 체, 난 문협에 다신 란 가.내 스승 말대로 시가 좇같아서! 너 혼자 폰에 시인이다. 안 창피하니? 다너가 대구에 산 거 다 알던데...6-70년대 대구 시인 버전:: 아아, 으악새 슬피 우니 가을인가요? 지나간 그 세월이 나를 울립니다.
980년대 대구 시인 버전: 모두 기행,, 미친 말을 효율적으로.
 2000- 2010년대 이 후 eorn시인 버전: 모두 욕쟁이 되다.엘리트 교복을 중심으로 문예반 성치
그 중 엘리트는 외지로 도피. 간부진 반복. 아무도 시집 안 사보게한다. 친목 도모.자유한구당의 사고를 가진 자들. 수필로 기존 시인을 경멸하고 그자손을 4대까지 가게 하는 철저히 보수적인 집단! 대구 시인들 사멸.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244 명
  • 어제 방문자 1,23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8,323 명
  • 전체 게시물 176,01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