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피는 언덕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종교, 정치. 이념에 치우친 작품은 게재를 삼가주십시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합니다. (아호,별명 사용금지)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여 주십시오,

꽃 피는 언덕

박인걸 0 329
저자 : 박인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19.4.18     출판사 :
꽃 피는 언덕

뭉게구름 보다 더 고운
연분홍 벗 꽃이 숲을 이룬
작은 언덕길을 걷노라면
옥루몽의 주인공이 부럽잖고

진달래 무리지어 피어난
야산(野山)잔디밭 위에 앉으면
누워 잠자던 감성(感性)은
절구질을 하듯 벌떡인다.

바람에 흩날리던 꽃잎들이
나비처럼 가슴에 날아 내리면
근심 걱정 하나도 없는
지상낙원(樂園)의 주인공이 된다.

입가에는 너그러운 미소가 피고
눈빛은 순한 羊이 되며
미움 질투 모두 사라지니
순간 나는 내세(來世)로 입적한다.

이곳에 초막(草幕)을 지으리.
풀을 꺾어 얽기 설기 만들리.
꽃이 지기까지 며칠만이라도
꽃 피는 언덕에서 나는 살리라.
2019.4.18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State
  • 현재 접속자 106 명
  • 오늘 방문자 353 명
  • 어제 방문자 1,66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81,643 명
  • 전체 게시물 178,184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