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꽃 피는 언덕

꽃 피는 언덕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9-04-18 12:04     조회 : 161    
    · : 꽃 피는 언덕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4.18
    · 출판사명 :
꽃 피는 언덕

뭉게구름 보다 더 고운
연분홍 벗 꽃이 숲을 이룬
작은 언덕길을 걷노라면
옥루몽의 주인공이 부럽잖고

진달래 무리지어 피어난
야산(野山)잔디밭 위에 앉으면
누워 잠자던 감성(感性)은
절구질을 하듯 벌떡인다.

바람에 흩날리던 꽃잎들이
나비처럼 가슴에 날아 내리면
근심 걱정 하나도 없는
지상낙원(樂園)의 주인공이 된다.

입가에는 너그러운 미소가 피고
눈빛은 순한 羊이 되며
미움 질투 모두 사라지니
순간 나는 내세(來世)로 입적한다.

이곳에 초막(草幕)을 지으리.
풀을 꺾어 얽기 설기 만들리.
꽃이 지기까지 며칠만이라도
꽃 피는 언덕에서 나는 살리라.
2019.4.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