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9-04-20 06:33     조회 : 57    
    · :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 저자(시인) : 이은경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진짜 꿈에 눌려 뒤척이다 깨었다. 따뜻하니 졸립다. 꿈 속에서 “봄의 교향악이 울려퍼자는 청라언덕 위에 백합 필 적에..”
라는 이 은상 작사의 교향곡이 xl 흘러나오고 난 놀라 깨었다. 이런 꿈을 꾸지? 너여. 기억난다. 폴더폰으로 바꾸라던. 2016년엔 정말 황홀해서, 시인이 된게, 너의 꽃 향기에 너무 취해서 시집을 또 내었어. 출판사에선 내 책 안 팔리면 불 질라라고 했더니 그랬다고 하고선. 2019년 올 봄, 또 내 책을 광고하네. 휴대폰이 없었어면 너더러 욕할 일도 없었겠지. 역사가 반복되는 거란! 그렇게 100세까지만 사소이.하하하. 재미있다. 난 이름을 감췄어. 장 선생님이 널 모른다더라. 5년 전에 벌써.  몇 명과 내만 내 필명을 알아. 근데 지면도 아니고 폰에 돈들게 이름은 바꿀 필요있니?수북하게 무의미한 언어의 난무. 시가 무의미하지 뭐이 의미있니. 실향민이 어디 너 외엔 없니?너의 시집 굿모닝에서 퇴원하자마자 봤어. 욕이 왜 그리 많니. 너가 슬픈 것 이해한다만 좀 그렇다. 휴대폰 폐북의 이은상은 그 목련화 노래의 작사자가 아닐거야. 뭐 맘 좋게 생겼어j니 오케이. 좀 습쓸하다.난 여기서 이리 고독하게 달나라에서 아직도 장난 치고 있거던. 나 혼자 말이다. 내 필명 뒤에 숨어서. 미래를 알 수 없다. 어쨌던 자유로울 거야. 써 둔 글을 보니 벌써 시집 몇권은 되겠다. 이를 받치는돈이 어디서 날까요? 그걸 연구중이다. 시집을 낼까맊라도. 가산을 탕진하면서?>? 그를 보면 저신이 뭐이 대단하다고 골목을 들어서면 큰소리를 외치며 오토바이를 몬다. 부끄럽다. 다 미쳐간다. 그눔의 경제애문에. 김 영삼 정부로 이행하는 것 같은 분위기.
순풍에 돛달고서 어기야 가자. 물 맑은 봄바다에 배 떠나가자.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40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597 04-11 운영자
142668 파도  강민경 3 12:44 봄에
142667 고물상 화엄경  원동우 3 12:12 유용선
142666 폭내기  전숙영 2 12:09 전숙영
142665 꼬마시인  김용화1 4 11:48 김용화
142664 낮잠  김남조 4 11:26 유용선
142663 동행  송정숙 4 09:50 송정숙
142662 그림  송정숙 4 09:38 송정숙
142661 웃음  송정숙 2 09:37 송정숙
142660 사별/김용호  김용호 5 07:40 김용호
142659 외로움/김용호  김용호 3 07:40 김용호
142658 커피 한 잔속에 든그대  이은경(일해윤) 12 07:29 이은경
142657 어떤 인연  신의식 11 06:56 신의식
14265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 (1)  은파 오애숙 23 06:54 오애숙
142655 여름 앞에서 - 한국디지털도서관  임영준 6 06:52 임영준
142654 공동묘지  신의식 4 06:46 신의식
142653 야생화 (개미취) (1)  은파 오애숙 17 06:34 오애숙
142652 보라색 봄을 만들어 진열대 위에 올려놓아 봅니다. 당신의 …  정세일 3 06:15 정세일
142651 동시/별나라 큰 애기.  장수남 3 04:52 장수남
142650 이런 날에는  김덕성 32 04:44 김덕성
142649 상사화  신정숙 9 02:42 홍매화
142648 느릅나무 한 그루  박인걸 14 07-23 박인걸
142647 한 동안 만이라도/김용호  김용호 8 07-23 김용호
142646 예쁘디예쁜 마음으로/김용호  김용호 14 07-23 김용호
142645 조개의 눈물  허친남 12 07-23 허친남
142644 간섭과 조언  백원기 17 07-23 백원기
142643 일장춘몽 (1)  은파 오애숙 37 07-23 오애숙
142642 송담의 노래  은파 오애숙 31 07-23 오애숙
142641 여름 밤 3  은파 오애숙 35 07-23 오애숙
142640 여름 밤 2  은파 오애숙 34 07-23 오애숙
142639 여름 밤 1  은파 오애숙 36 07-23 오애숙
142638 익어가는 여름 속에  은파 오애숙 32 07-23 오애숙
142637 자연이치 속에 휘날리는 향그럼  은파 오애숙 27 07-23 오애숙
142636 희망의 속삭임  은파 오애숙 29 07-23 오애숙
142635 칠월의 언덕에서 내 그대에게  은파 오애숙 33 07-23 오애숙
142634 파주 마장호수  靑山 손병흥 45 07-23 손병흥
142633 먼지도 오늘은 털어내고 당신의 정결함을 다시 기다립니다. …  정세일 11 07-23 정세일
142632 바람 되어  김덕성 59 07-23 김덕성
142631 내가 지금  이은경(일해윤) 23 07-23 이은경
142630 개 같은 가을  이은경( 일해윤) 13 07-23 이은경
142629 갈라파고스행 - 네이버블로그  임영준 16 07-22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