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9-04-20 06:33     조회 : 44    
    · : 20189sus 대구구에서의 봄( 수필)
    · 저자(시인) : 이은경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진짜 꿈에 눌려 뒤척이다 깨었다. 따뜻하니 졸립다. 꿈 속에서 “봄의 교향악이 울려퍼자는 청라언덕 위에 백합 필 적에..”
라는 이 은상 작사의 교향곡이 xl 흘러나오고 난 놀라 깨었다. 이런 꿈을 꾸지? 너여. 기억난다. 폴더폰으로 바꾸라던. 2016년엔 정말 황홀해서, 시인이 된게, 너의 꽃 향기에 너무 취해서 시집을 또 내었어. 출판사에선 내 책 안 팔리면 불 질라라고 했더니 그랬다고 하고선. 2019년 올 봄, 또 내 책을 광고하네. 휴대폰이 없었어면 너더러 욕할 일도 없었겠지. 역사가 반복되는 거란! 그렇게 100세까지만 사소이.하하하. 재미있다. 난 이름을 감췄어. 장 선생님이 널 모른다더라. 5년 전에 벌써.  몇 명과 내만 내 필명을 알아. 근데 지면도 아니고 폰에 돈들게 이름은 바꿀 필요있니?수북하게 무의미한 언어의 난무. 시가 무의미하지 뭐이 의미있니. 실향민이 어디 너 외엔 없니?너의 시집 굿모닝에서 퇴원하자마자 봤어. 욕이 왜 그리 많니. 너가 슬픈 것 이해한다만 좀 그렇다. 휴대폰 폐북의 이은상은 그 목련화 노래의 작사자가 아닐거야. 뭐 맘 좋게 생겼어j니 오케이. 좀 습쓸하다.난 여기서 이리 고독하게 달나라에서 아직도 장난 치고 있거던. 나 혼자 말이다. 내 필명 뒤에 숨어서. 미래를 알 수 없다. 어쨌던 자유로울 거야. 써 둔 글을 보니 벌써 시집 몇권은 되겠다. 이를 받치는돈이 어디서 날까요? 그걸 연구중이다. 시집을 낼까맊라도. 가산을 탕진하면서?>? 그를 보면 저신이 뭐이 대단하다고 골목을 들어서면 큰소리를 외치며 오토바이를 몬다. 부끄럽다. 다 미쳐간다. 그눔의 경제애문에. 김 영삼 정부로 이행하는 것 같은 분위기.
순풍에 돛달고서 어기야 가자. 물 맑은 봄바다에 배 떠나가자.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275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693 04-11 운영자
141992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1693 04-11 운영자
141991 가까움 느끼기 - 용혜원 (51)  용혜원 52812 08-09 poemlove
141990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 이정하 (15)  이정하 47040 05-22 poemlove
141989 이런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7)  김종원1 43961 05-04 향기
141988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류시화 (49)  류시화 43725 08-12 poemlove
141987 가을 유서 - 류시화 (14)  류시화 38011 08-14 poemlove
141986 푸른밤 - 나희덕 (1)  나희덕 35100 08-19 poemlove
141985 가난한 사람에게 - 정호승 (10)  정호승 33784 08-18 poemlove
141984 가까운 거리 (17)  이정하 32939 08-15 poemlove
141983 그대에게 가고 싶다 (5)  안도현 32240 07-06 poemlove
141982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 용혜원 (9)  용혜원 27225 01-06 poemlove
141981 가고 오지 않는 사람 (8)  김남조 26840 08-12 관리자
141980 어떤 후회 - 이해인 (78)  이해인 26452 08-22 poemlove
141979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10)  류시화 23934 08-14 poemlove
141978 길 위에서 - 이정하  이정하 23259 08-21 poemlove
141977 Essay: The Meaning and Effects of Winter in Thoreau'… (1)  이풍호 Paul Lee 22968 10-17 靑山
141976 가슴에서 마음을 떼어 버릴 수 있다면 (1)  류시화 22617 05-27 김수미
141975 세상을 살다 보면  김성호 22548 04-21 딱짱곰
141974 사랑해요 - 원태연 (2)  원태연 22349 05-03 poemlove
141973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 이정하 (1)  이정하 22135 08-09 poemlove
141972 잉어이엉 이영지  이영지 21667 03-09 李英芝
141971 그냥 좋은 것 - 원태연 (9)  원태연 21573 05-23 poemlove
141970 참치죽이 있는 LG 25시의 풍경 2  유하- 20761 08-20 가을
141969 중년이라고 사랑을 모르겠는가 (5)  이채- 20462 10-28 가을
141968 즐거운 편지 (4)  황동규 20350 06-11 poemlove
141967 한사람 - 이정하 (1)  이정하 20124 07-19 poemlove
141966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1)  신동엽 20074 07-08 관리자
141965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1)  도종환 19819 04-30 poemlove
141964 가난한 이름에게 - 김남조  김남조 19795 08-09 poemlove
141963 서울로 가는 전봉준 - 안도현  안도현 19789 08-14 poemlove
141962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1)  정호승 19683 08-23 poemlove
141961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7)  이정하 19222 08-09 poemlove
141960 바람부는 날의 꿈 - 류시화 (3)  류시화 19088 05-20 poemlove
141959 낮은 곳으로 - 이정하  이정하 19002 01-09 poemlove
141958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 정호승 (1)  정호승 18991 08-18 관리자
141957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워 - 정호승 (2)  정호승 18909 06-22 poemlove
141956 이 세상에 그대만큼 사랑하고픈 사람있을까 - 용혜원 (4)  용혜원 18890 06-05 poemlove
141955 * 소통  윤인환 18856 03-15 윤 인환
141954 이쯤에서 다시 만나게 하소서 (1)  이정하 18796 05-03 poemlove
141953 편지 - 김남조 (2)  김남조 18749 08-19 poemlove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