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대나무

대나무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윤자     날짜 : 19-05-21 07:43     조회 : 44    
    · : 대나무
    · 저자(시인) : 김윤자
    · 시집명 : 별 하나 꽃불 피우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01년
    · 출판사명 : 조선문학사
대나무
-죽향 담양에서

김윤자

조선의 대나무가
여기 다 모였나보다.
내 고향 충청도 사라진 대나무들
이곳 담양 제 고향 산자락에 와서
올곧은 몸매 예전 그대로 서 있다.
내 어릴 적 도랑가 대숲
시린 겨울 칼바람이 점령할 때면
서로의 몸 부등켜 안고
꺾이지도 쓰러지지도 말자고
사락 사락 울던 소리
수십년 뿌리 박고 몸통 굵힌
감나무도 밤나무도
모진 세월 하룻밤 된바람에
쩍쩍 어깨쭉지 부러져나갔는데
너는 어두운 세상에 태어나
눈 뜨던 순간부터
세상 빛보다 하늘 빛 우러러
성큼 하늘로 솟아 오르더니
온 몸 청빛 절개로 물들이더니
한세월 굽힘없이 꼿꼿하게 살더니
여기 영글어 모인 *죽물 박물관
속살은 여리고 뽀얀 겸손이다.
제 몸 돌돌 다듬어 정좌한 모습
죽부인, 바구니, 삿갓, 참빗…
순백의 결고운 선비다.

*죽물 박물관: 전남 담양읍 담주리 소재, 세계 유일한 죽물 박물관. 1981년 개관.


대나무-시집 <별 하나 꽃불 피우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32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486 04-11 운영자
142220 꿈은 꽃이 되어 여전히 빛나고 있음을 당신에게 말하고 있습…  정세일 63 06-11 정세일
142219 어느 여인의 미소/김용호  김용호 73 06-11 김용호
142218 꽃을 닮은 그대는/김용호  김용호 80 06-11 김용호
142217 눈빛 모은다 (4)  은파 오애숙 199 06-10 오애숙
142216 시----6월에 핀 꽃 (2)------외 5 편 (5)  은파 오애숙 181 06-10 오애숙
142215 한 가족  백원기 63 06-10 백원기
142214  전숙영 70 06-10 전숙영
142213 초여름 비  박인걸 129 06-10 박인걸
142212 시) 6월의 편지 외 3편-------------[문협] (4)  은파 오애숙 201 06-10 오애숙
142211 장미 앞에서  김덕성 143 06-10 김덕성
142210 와이키키 해변 백사장  성백군 66 06-10 성백군
142209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성백군 80 06-10 성백군
142208 천년이 지나도 당신의 마음에서  정세일 74 06-10 정세일
142207 구급차 인생 20년  이은경((일해윤) 68 06-10 이은경
142206 당신께서 남겨준 서천에서  김한중 53 06-09 김한중
142205 바다풍경  靑山 손병흥 294 06-09 손병흥
142204 그림 그리는 날  백원기 84 06-09 백원기
142203 이 그리움/김용호  김용호 78 06-09 김용호
142202 바람과의 사랑이/김용호  김용호 79 06-09 김용호
142201 균형잡기  송정숙 80 06-09 송정숙
142200 소나기  송정숙 75 06-09 송정숙
142199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송정숙 89 06-09 송정숙
142198 겨울의 기차여행  윤의섭 54 06-09 미산
142197 달래 달래 진달래  이은경(*일햬윤) 73 06-09 이은경
142196 내가 사는 이유는  이은경(ㅑ일해윤) 88 06-09 이은경
142195 사랑의 꽃  김덕성 137 06-09 김덕성
142194 한권의 책은 그리움이라고 다시 기록합니다  정세일 52 06-09 정세일
142193 출발  송정숙 68 06-09 송정숙
142192 이제는  송정숙 69 06-09 송정숙
142191 잔인한 사랑  송정숙 60 06-09 송정숙
142190 중국집은 위생 랩의 의상실이다  김병훈 63 06-08 김병훈
142189 나무와 뿌리  박종영 73 06-08 옥매산
142188 그대의 잡초 - 산이 바라보는 집  임영준 128 06-08 임영준
142187 너의 생일에  김병훈 80 06-08 김병훈
142186 6월의 경고  오보영 97 06-08 오보영
142185 유월의 숨결  김덕성 157 06-08 김덕성
142184 시의 언어  최영희 127 06-08 최영희
142183 유월의 아침  최영희 147 06-08 최영희
142182 논리의 모순  박인걸 88 06-08 박인걸
142181 별빛 바람으로 만들어진 파도를 바라봅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46 06-08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