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어느 시인의 정원 6---(m.s)

어느 시인의 정원 6---(m.s)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05-23 02:22     조회 : 128    
    · : 어느 시인의 정원 6---(m.s)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어느 시인의 정원 6

                                                              은파 오애숙



어느 시인의 소박한 정원에는
병마와 싸우며 아름답고 고운 시어
날개 잡아 곰삭혀 품어 낸 신의 은총에
향기로 핀 독특한 생그런 축복의 나래
기쁨의 향연 펼쳐진 시의 향기입니다

5월의 한 점의 점은 선 되었고
청람색의 물감은 천사 나팔로 미세먼지
삼켜버린 나래가 꽃마차의 행진속에서
우렁찬 하모니의 시향이 색체로 피어나
몽실몽실 꽃구름 물결로 그림 그립니다

어느새 창공속에 한마리의 새가
푸른 시의 바다로 들어가 푸르런 물결속에
희망의 돛 달아 시어 저어 가슴에 그릴 때
하늘빛 향기로 피어 신의 궁정에 입성하려
시 한 송이 받치고자 삶의 향기 휘날립니다

인생사 삶의 여울목의 파장속에
구비구비 열 두 구비 마다 동행하신 그 은혜
희로애락의 춤사위 곰삭힌 마음 발효 시키어
반짝이는 윤슬 고귀한 삶속 은혜의 향기롬에
한 송이 빚고자 구릿빛 진주방울 맺혀갑니다

오애숙   19-05-23 02:38
[시작노트]

은영숙 시인께 댓글로 보내글 입니다
=====================

병마와 싸우시면서도
아름답고 고운 시어 날개 잡아
가슴에 곰삭이어 품어 내신 시의 향기
신의 은총의 향기가 생기가 되어
축복의 나래 펼친 기쁨의 향연

5월 속에 *청람색의 물감
천사의 나팔로 미세먼지 삼킨 나래로
시인의 정원에선 꽃마차의 행진 빰빠라 빰빠
우렁찬 하모니의 시향이 저마다의 색체가지고서
몽실몽실 피어나는 물결로 그림 그릴 때

어느새 창공속에 한마리 새 되어
푸른 하늘, 시의 바다로 첨버덩 들어가
푸르런 물결 희망의 돛달고 시 저어 가는 모습 그리며
우리의 낙원 신의 궁정에 입성하여 내님 품에
시 한 송이 받치고자 삶을 노래합니다

인생사 삶의 여울목에서
부딪히는 구비구비 마다 동행하신 은혜의 향그럼
가슴에 슬어 희로애락의 춤사위로 아름드리 빚어내렵니다
삶의 향기, 오늘도 주신 고귀한 삶으로 내님의  은혜 향그럼속에
이생의 꽃내음을 모아모아
==================

위의 댓글을 다시 [어느 시인의 정원6]로 시 한 송이 빚어 올려 봅니다.

*[청람색 물감]
은영숙시인의 시 [바람의 심술, 그리고] 의 본문 중 [청람색 물감] 차용함
     
오애숙   19-05-23 03:19

어느 시인의 정원 (퇴고1)/은파 오애숙


어느 시인의 소박한 정원에서는
병마와 싸우시면서도 아름답고 고운 시어
날개 잡아 가슴에 곰삭이어 품어 내는 시의 향기
신의 은총의 향그러움으로 피어난 그녀만의 독특한 생기
축복의 나래가 기쁨의 향연 되어 펼쳐집니다

5월 속에 한 점의 점은 선이 되었고
청람색의 물감은 천사의 나팔로 미세먼지 삼켜버린 나래로
시인의 정원에선 꽃마차의 행진속에 빰빠라 빰빠라 밤빠
우렁찬 하모니의 시향 되어 저마다의 색체 가지고
몽실몽실 피어나는 물결로 그림 그립니다

어느새 그녀는 창공속에 한마리 새 되어
푸른 시의 바다로 첨버덩 들어가 푸르런 물결 너울너울
희망의 돛 달고 시를 저어 가슴으로 그리는 심연 속에서
하늘빛 향기로 피어올라 우리의 낙원 신의 궁정에 입성하려
그님 품에 시 한 송이 받치고자 삶을 노래합니다

인생사 삶의 여울목에서 부딪히는
구비구비 열 두 구비 마다 동행하신 은혜의 향그럼
가슴에 슬어 삭이어낸 희로애락의 춤사위 윤슬 되어 아름드리
반짝이는 삶의 향기 오늘도 주신 고귀한 삶 내님의 은혜 향그럼속에
이생의 꽃내음 모아 빚으려 구릿빛 진주방울 맺혀가네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33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495 04-11 운영자
142264 내 사랑 그대여!  이은경(일해윤) 122 06-16 이은경
142263 휴식(休息)  박인걸 100 06-15 박인걸
142262 탐석과 수석의 미학  박종영 70 06-15 옥매산
142261 잡초를 보면서  김덕성 167 06-15 김덕성
142260 긴 기다림에도 빛남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당신의 마음에…  정세일 53 06-15 정세일
142259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이은경(일해유) 68 06-15 이은경
142258 2019년 6월 15일 곤지암 역 (1)  민경대 54 06-15 민경대
142257 연기된 재판  민경대 55 06-15 민경대
142256 명사십리에/김용호  김용호 49 06-15 김용호
142255 접시꽃을 바라보며/김용호  김용호 45 06-15 김용호
142254 구름  송정숙 70 06-14 송정숙
142253  송정숙 53 06-14 송정숙
142252 유월 어느 날  송정숙 84 06-14 송정숙
142251  백원기 68 06-14 백원기
142250 잠 못 이루는 밤에 대하여  홍수희 84 06-14 홍수희
142249 된 소나기  박인걸 85 06-14 박인걸
142248 시/자작나무 사이로 핀 꽃 외 2편 [[MS]] (2)  은파 오애숙 170 06-14 오애숙
142247 자작나무 사이로 피어나는 그리움 (1)  은파 오애숙 162 06-14 오애숙
142246 유월 산길에서  김덕성 121 06-14 김덕성
142245 노을을 보면/김용호  김용호 65 06-14 김용호
142244 꽃밭에서/김용호  김용호 86 06-14 김용호
142243 별빛이면 천년의 의미를 다시 쓸 수 있는  정세일 52 06-14 정세일
142242 여름사랑 - 고양문학  임영준 123 06-14 임영준
142241 진달래꽃 피던 날/김용호  김용호 71 06-13 김용호
142240 능소화의 미소는/김용호  김용호 81 06-13 김용호
142239 소리는 신호다  이대준 90 06-13 이대준
142238 한 여름 밤의 추억  박인걸 146 06-13 박인걸
142237 아름다운 계절  김덕성 153 06-13 김덕성
142236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나뭇잎 같은 가을입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81 06-13 정세일
142235 6월의 시 - 한국디지탈도서관  임영준 145 06-13 임영준
142234 히말라야시다 푸른 압술  이은경( 알해윤) 79 06-13 이은경
142233 하늘도 맨 날 맨 날 떳떳하지 않아 / 남시호  남시호 109 06-12 남시호
142232 올무와 구속이란?  강민경 80 06-12 봄에
142231 초여름 계곡물  오보영 147 06-12 오보영
142230 해저물녘  이남일 139 06-12 이남일
142229 천년의 성을 여닫을 수 있는 마음을 다시 바라봅니다. 당신…  정세일 61 06-12 정세일
142228 유월이면  김덕성 151 06-12 김덕성
142227 밤에  송정숙 120 06-11 송정숙
142226 문제  송정숙 85 06-11 송정숙
142225 하늘방  송정숙 93 06-11 송정숙
 1  2  3  4  5  6  7  8  9  10